칵테일 레시피, 증류주 및 현지 바

9년 간의 법정 싸움 끝에 가지 훔친 이탈리아 남성 무죄 판결

9년 간의 법정 싸움 끝에 가지 훔친 이탈리아 남성 무죄 판결


We are searching data for your request:

Forums and discussions:
Manuals and reference books:
Data from registers:
Wait the end of the search in all databases.
Upon completion, a link will appear to access the found materials.

가지 싸움은 수년 동안 공적 자금으로 8,000달러 이상을 지출했습니다.

드림타임

가지를 둘러싼 싸움으로 이탈리아에서는 8,000달러의 공적 자금이 소요되었습니다.

거의 10년 동안 계속되었고 수천 달러의 공적 자금이 소요된 법정 싸움은 2009년 이탈리아 최고 항소 법원이 피고에게 가지 한 개를 훔친 혐의에 대해 무죄를 선고한 후 마침내 끝났습니다.

이탈리아 현지 매체에 따르면 피고인은 2009년 이탈리아 남부 풀리아(Puglia) 지역 레체(Lecce) 근처의 사유지에서 가져온 가지를 들고 경찰에 체포됐다. 당시 49세인 남성은 실직 상태이며 아이에게 먹일 마음이 간절해 가지를 가져갔다고 경찰에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어쨌든 그는 체포되어 기소되었으며 5개월의 징역과 500유로의 벌금형을 선고받았으며 당시 약 660달러에 해당했습니다.

그 남자는 판결에 항소했고 그의 형은 징역 2개월과 벌금 120유로(약 158달러)로 감형됐다. 이 남성의 변호사는 이탈리아 최고 항소법원인 로마에 있는 대법원에 다시 항소할 것을 권유한 것으로 알려졌다.

가지 절도 혐의로 처음 체포된 지 9년 만에 법원은 피고인이 배고픈 가족을 먹여 살리기 위해 행동했기 때문에 정당화할 이유가 있다며 무죄를 선고했다. 법원은 또한 하급 법원이 사건을 그대로 방치한 것에 대해 질책했으며, 수년에 걸쳐 이 사건에 약 7,000유로 또는 8,600달러의 공적 비용이 들었다고 말했습니다. 자신의 가지(도난이 아닌 재배 또는 구입)는 ​​최고의 가지 요리법 중 하나가 될 것입니다.


페탈루마 역사가

Gilardi’s Corner의 바, 1940년대(사진 소노마 카운티 도서관)

호화로운 라나이 라운지는 1938년 8월 16일 호텔 페탈루마에 문을 열었습니다. 호텔의 전면 전체를 차지하는 이 라운지는 남양의 벽화, 천장에 매달린 바나나, 잉어 연못, 이국적인 음식을 제공하는 말굽 모양의 바로 장식되었습니다. 럼 칵테일은 고객을 등나무 가구, 화환 및 라이브 하와이 음악으로 구성된 낭만적이고 나른한 열대 낙원으로 안내합니다.

호텔 운영자 Vernon Peck의 기쁨을 위해 라운지는 하룻밤 사이에 센세이션을 일으켰습니다. 금문교(Golden Gate Bridge)가 작년에 개통되었고 관광객들의 물결이 레드우드 하이웨이(Redwood Highway)를 따라 마을을 지나 러시안 강(Russian River)을 따라 리조트로 향했습니다. 그곳에서 그들은 해리 제임스(Harry James), 버디 로저스(Buddy Rogers), 글렌(Glenn)의 빅 밴드에 맞춰 밤새 춤을 추었습니다. 밀러.

호텔 페탈루마, 1938(사진 소노마 카운티 도서관)

한편, Tiki 문화는 Bay Area를 휩쓸고 있었고, 1937년 Oakland에 Trader Vic's 레스토랑이 문을 열면서 큰 반향을 일으켰습니다. Peck의 이국적인 길가 명소가 소문이 나자, 독점적인 Monte Rio 남성 클럽인 Bohemian Grove의 회원들은 샌프란시스코에서 러시아 강에서 열리는 연례 여름 모임에 가는 길에 라운지에서 의식을 멈췄습니다. 호텔 밖에 줄지어 서 있는 운전 기사가 있는 리무진은 시내에 센세이션을 일으켰습니다.

1938년 Lanai Lounge 개장을 알리는 광고(Petaluma Argus-Courier

그 캐시는 Peck의 다른 타겟 고객인 Petaluma의 "스마트 세트"를 끌어들이는 데 도움이 되었습니다. 1933년 금주법이 폐지된 후 도시 주변에 수많은 바와 식료품 선술집이 생겨났지만, 나이트 클럽의 유혹에 더 끌린 젊은 남녀들이 있었습니다. 그것은 칵테일 문화와 반 공공 시설에서 함께 술을 마시는 혼성 모두를 안내한 금지령(Prohibition)의 주류 판매점의 숙취였습니다.

호텔 길 건너편에 시가 가게의 주인인 Mike Gilardi는 1937년에 자신의 가게를 인기 있는 칵테일 라운지로 개조하여 재즈, 댄스, 그리고 새로운 슬링과 피즈의 흥미진진한 믹솔로지를 제공했습니다.

워싱턴 및 켄터키 거리의 Gilardi’s 코너, c. 1949년 (사진 소노마 카운티 도서관)

Gilardi 's Corner의 성공에 힘입어 Lanai Lounge는 Petaluma의 "나이트 클럽 행"의 두 번째 앵커가되었습니다.

펙은 사업이 필요했습니다. 대공황으로 인해 많은 호텔 자산이 법정관리로 넘어가거나 완전히 SRO(단일 객실 점유 호텔)로 바뀌었습니다. 여행하는 사업가와 판매원은 고속도로를 따라 건설 중인 저렴한 새 모텔에 방을 잡기 시작했습니다. 이 모텔은 편리한 주차와 함께 팁을 구하러 손을 내미는 수많은 호텔 직원을 운영하는 데 어려움을 겪지 않도록 했습니다.

라나이 라운지 성냥갑 표지(공개 이미지)

1940년 대공황을 성공적으로 이겨낸 Vernon Peck은 로스앤젤레스의 한 호텔로 떠나 워싱턴 올림피아의 호텔리어인 Harold Eckart에게 임대 계약을 판매했습니다. Eckart는 1945년에 라나이 라운지를 완전히 개조하는 것을 포함하여 호텔의 대대적인 개조 공사에 착수하여 레드우드 룸으로 이름을 변경했습니다. 레드우드의 대형 사진 벽화로 새롭게 장식된 칵테일 라운지는 "400"으로 알려진 Petaluma의 전후 카페 협회에서 가장 좋아하는 장소가 되었습니다.

레드우드 룸 벽화 엽서(이미지 공개)

그들은 현지에서 유명한 오르간 연주자인 Earle Bond가 대부분의 저녁에 세레나데를 불렀습니다. Eckart는 또한 Santa Rosa 라디오 방송국 KSRO의 지역 팔을 위해 호텔에 스튜디오를 만들었으며 옥상에는 냉전 기간 동안 계속 운영되었던 Civil Air Patrol 정찰 스테이션을 만들었습니다.

1954년 호텔 페탈루마 모퉁이에 있는 레드우드 룸(사진 소노마 카운티 도서관)

1956년에 시내 동쪽에 101번 고속도로가 개통되면서 레드우드 고속도로를 타고 시내를 지나던 여행자들의 통행이 중단되었습니다. 고속도로 바로 옆에 저렴한 모텔이 있었기 때문에 Hotel Petaluma는 주로 SRO로 전환되었습니다.

1959년, 지역 Elks Club은 클럽 모임을 위한 더 많은 공간을 찾고자 원래 Petaluma Hotel Company 신탁으로부터 91,160달러에 호텔을 구입했는데, 이는 이 호텔이 GoFundMe 방식으로 지어진 1924년에 지역 시민이 투자한 285,000달러에 훨씬 못 미치는 금액입니다. . Elks는 Redwood Room을 폐쇄하고 소매점으로 조각했으며 회의 공간을 위해 로비를 차단하고 열린 안뜰 입구를 지붕으로 덮어 클럽 회원 전용 바룸으로 만들었습니다.

1967년 철거 직전 Gilardi’s 코너 외부에 서 있는 Argus-Courier의 Ed Mannion과 Bill Soberanes(사진 소노마 카운티 도서관)

1967년, 워싱턴 스트리트가 4차선으로 확장되었을 때 Gilardi's Corner는 난파선에 떨어졌습니다. 모퉁이 은행을 위한 주차장이 결국 그 자리에 건설되어 Petaluma의 마지막 나이트 클럽 행을 지웠습니다.

Petaluma Argus-택배: “호텔에 라나이 칵테일 라운지 오픈”, 1938년 8월 17일 “KSRO, 지역역 폐쇄”, 1951년 2월 16일 “새로운 호텔 Petaluma를 통해 이 도시는 현지인, 여행자에게 숙박을 제공합니다.”, 1953년 11월 29일 “ Elks 호텔 프로젝트 비용은 $50,000입니다." 1960년 1월 22일 "페탈루마의 다채로운 50년대", 1969년 1월 22일.

빌 소베란스 칼럼, Petaluma Argus-택배: 1959년 7월 3일, 1971년 8월 17일, 1974년 10월 29일, 1978년 7월 7일, 1980년 10월 24일, 2000년 2월 2일

산타 로사 언론 민주당원: 1938년 3월 20일 '모텔'에 35,000달러를 투자합니다.


페탈루마 역사가

Gilardi’s Corner의 바, 1940년대(사진 소노마 카운티 도서관)

호화로운 라나이 라운지는 1938년 8월 16일 호텔 페탈루마에 문을 열었습니다. 호텔의 전면 모서리 전체를 차지하는 이곳은 남양의 벽화, 천장에 매달린 바나나, 잉어 연못, 이국적인 음식을 제공하는 말굽 모양의 바로 장식되었습니다. 럼 칵테일은 고객을 등나무 가구, 꽃 화환, 라이브 하와이 음악이 있는 낭만적이고 나른한 열대 낙원으로 안내합니다.

호텔 운영자 Vernon Peck의 기쁨을 위해 라운지는 하룻밤 사이에 센세이션을 일으켰습니다. 금문교(Golden Gate Bridge)가 작년에 개통되었고 관광객들의 물결이 레드우드 하이웨이(Redwood Highway)를 따라 마을을 지나 러시안 강(Russian River)을 따라 리조트로 향했습니다. 그곳에서 그들은 해리 제임스(Harry James), 버디 로저스(Buddy Rogers), 글렌(Glenn)의 빅 밴드에 맞춰 밤새 춤을 추었습니다. 밀러.

호텔 Petaluma, 1938 (사진 소노마 카운티 도서관)

한편, Tiki 문화는 Bay Area를 휩쓸고 있었고, 1937년 Oakland에 Trader Vic's 레스토랑이 문을 열면서 큰 반향을 일으켰습니다. Peck의 이국적인 길가 명소에 대한 소문이 퍼지자, 독점적인 Monte Rio 남성 클럽인 Bohemian Grove의 회원들은 샌프란시스코에서 러시아 강에서 열리는 연례 여름 모임에 가는 도중에 라운지에서 의식적인 중간 기착을 했습니다. 호텔 밖에 줄지어 서 있는 운전 기사가 있는 리무진은 시내에 센세이션을 일으켰습니다.

1938년 Lanai Lounge 개장을 알리는 광고(Petaluma Argus-Courier

그 캐시는 Peck의 다른 타겟 고객인 Petaluma의 "스마트 세트"를 끌어들이는 데 도움이 되었습니다. 1933년 금주법이 폐지된 후 도시 주변에 수많은 바와 식료품 선술집이 생겨났지만, 나이트클럽의 유혹에 더 끌린 젊은 남녀들이 있었습니다. 그것은 칵테일 문화와 반 공공 시설에서 함께 술을 마시는 혼성 모두를 유도한 금지의 주류 판매점에서 나온 숙취였습니다.

호텔 길 건너편에 시가 가게의 주인인 Mike Gilardi는 1937년에 자신의 가게를 인기 있는 칵테일 라운지로 개조하여 재즈, 댄스, 그리고 새로운 슬링과 피즈의 흥미진진한 믹솔로지를 제공했습니다.

워싱턴 및 켄터키 거리의 Gilardi’s 코너, c. 1949년 (사진 소노마 카운티 도서관)

Gilardi 's Corner의 성공에 힘입어 Lanai Lounge는 Petaluma의 "나이트 클럽 행"의 두 번째 앵커가되었습니다.

펙은 사업이 필요했습니다. 대공황으로 인해 많은 호텔 자산이 법정관리로 넘어가거나 완전히 SRO(단일 객실 점유 호텔)로 바뀌었습니다. 여행하는 사업가와 판매원은 고속도로를 따라 건설 중인 저렴한 새 모텔에 방을 잡기 시작했습니다. 이 모텔은 편리한 주차와 함께 팁을 구하러 손을 내미는 수많은 호텔 직원을 운영하는 데 어려움을 겪지 않도록 했습니다.

라나이 라운지 성냥갑 표지(공개 이미지)

1940년, 대공황을 성공적으로 이겨낸 Vernon Peck은 로스앤젤레스에 있는 호텔로 떠나 워싱턴 올림피아에서 온 호텔리어인 Harold Eckart에게 임대를 팔았습니다. Eckart는 1945년에 라나이 라운지를 완전히 개조하는 것을 포함하여 호텔의 대대적인 개조 공사에 착수하여 레드우드 룸으로 이름을 변경했습니다. 레드우드의 대형 사진 벽화로 새롭게 장식된 칵테일 라운지는 "400"으로 알려진 Petaluma의 전후 카페 협회에서 가장 좋아하는 장소가 되었습니다.

레드우드 룸 벽화 엽서(이미지 공개)

그들은 현지에서 유명한 오르간 연주자인 Earle Bond가 대부분의 저녁에 세레나데를 불렀습니다. Eckart는 또한 Santa Rosa 라디오 방송국 KSRO의 지역 팔을 위해 호텔에 스튜디오를 만들었으며 옥상에는 냉전 기간 동안 계속 운영되었던 Civil Air Patrol 정찰 스테이션을 만들었습니다.

1954년 호텔 페탈루마 모퉁이에 있는 레드우드 룸(사진 소노마 카운티 도서관)

1956년에 시내 동쪽에 101번 고속도로가 개통되면서 레드우드 고속도로를 타고 시내를 지나던 여행자들의 통행이 중단되었습니다. 고속도로 바로 옆에 저렴한 모텔이 있었기 때문에 Hotel Petaluma는 주로 SRO로 전환되었습니다.

1959년, 지역 Elks Club은 클럽 모임을 위한 더 많은 공간을 찾고자 원래 Petaluma Hotel Company 신탁으로부터 91,160달러에 호텔을 구입했는데, 이는 이 호텔이 GoFundMe 방식으로 지어진 1924년에 지역 시민이 투자한 285,000달러에 훨씬 못 미치는 금액입니다. . Elks는 Redwood Room을 폐쇄하고 소매점으로 조각했으며 회의 공간을 위해 로비를 차단했으며 열린 안뜰 입구를 지붕으로 덮어 클럽 회원 전용 바룸으로 만들었습니다.

1967년 철거 직전 Gilardi’s 코너 외부에 서 있는 Argus-Courier의 Ed Mannion과 Bill Soberanes(사진 소노마 카운티 도서관)

1967년, 워싱턴 스트리트가 4차선으로 확장되었을 때 Gilardi's Corner는 난파선에 떨어졌습니다. 모퉁이 은행을 위한 주차장이 결국 그 자리에 건설되어 Petaluma의 마지막 나이트 클럽 행을 지웠습니다.

Petaluma Argus-택배: “호텔에 라나이 칵테일 라운지 오픈”, 1938년 8월 17일 “KSRO, 지역역 폐쇄”, 1951년 2월 16일 “새로운 호텔 Petaluma를 통해 이 도시는 현지인, 여행자에게 숙박을 제공합니다.”, 1953년 11월 29일 “ Elks 호텔 프로젝트 비용은 $50,000입니다.", 1960년 1월 22일, "Colorful Fifties in Petaluma," 1969년 1월 22일.

빌 소베란스 칼럼, Petaluma Argus-택배: 1959년 7월 3일, 1971년 8월 17일, 1974년 10월 29일, 1978년 7월 7일, 1980년 10월 24일, 2000년 2월 2일

산타 로사 언론 민주당원: "35,000달러를 '모텔'에 투자", 1938년 3월 20일.


페탈루마 역사가

Gilardi’s Corner의 바, 1940년대(사진 소노마 카운티 도서관)

호화로운 라나이 라운지는 1938년 8월 16일 호텔 페탈루마에 문을 열었습니다. 호텔의 전면 모서리 전체를 차지하는 이곳은 남양의 벽화, 천장에 매달린 바나나, 잉어 연못, 이국적인 음식을 제공하는 말굽 모양의 바로 장식되었습니다. 럼 칵테일은 고객을 등나무 가구, 꽃 화환, 라이브 하와이 음악이 있는 낭만적이고 나른한 열대 낙원으로 안내합니다.

호텔 운영자 Vernon Peck의 기쁨을 위해 라운지는 하룻밤의 센세이션이었습니다. 금문교(Golden Gate Bridge)가 작년에 개통되었고 관광객들의 물결이 레드우드 하이웨이(Redwood Highway)를 따라 마을을 지나 러시안 강(Russian River)을 따라 리조트로 향했습니다. 그곳에서 그들은 해리 제임스(Harry James), 버디 로저스(Buddy Rogers), 글렌(Glenn)의 빅 밴드에 맞춰 밤새 춤을 추었습니다. 밀러.

호텔 Petaluma, 1938 (사진 소노마 카운티 도서관)

한편, Tiki 문화는 Bay Area를 휩쓸고 있었고 1937년 Oakland에 Trader Vic's 레스토랑이 문을 열면서 큰 반향을 일으켰습니다. Peck의 이국적인 길가 명소가 소문이 나자, 독점적인 Monte Rio 남성 클럽인 Bohemian Grove의 회원들은 샌프란시스코에서 러시아 강에서 열리는 연례 여름 모임에 가는 길에 라운지에서 의식을 멈췄습니다. 호텔 밖에 줄지어 서 있는 운전 기사가 있는 리무진은 시내에 센세이션을 일으켰습니다.

1938년 Lanai Lounge 개장을 알리는 광고(Petaluma Argus-Courier

그 캐시는 Peck의 다른 타겟 고객인 Petaluma의 "스마트 세트"를 끌어들이는 데 도움이 되었습니다. 1933년 금주법이 폐지된 후 도시 주변에 수많은 바와 식료품 선술집이 생겨났지만, 나이트클럽의 유혹에 더 끌린 젊은 남녀들이 있었습니다. 그것은 칵테일 문화와 반 공공 시설에서 함께 술을 마시는 혼성 모두를 안내한 금지령(Prohibition)의 주류 판매점의 숙취였습니다.

호텔 길 건너편에 시가 가게의 주인인 Mike Gilardi는 1937년에 자신의 가게를 인기 있는 칵테일 라운지로 개조하여 재즈, 댄스, 그리고 새로운 슬링과 피즈의 흥미진진한 믹솔로지를 제공했습니다.

워싱턴 및 켄터키 거리의 Gilardi’s 코너, c. 1949년 (사진 소노마 카운티 도서관)

Gilardi 's Corner의 성공에 힘입어 Lanai Lounge는 Petaluma의 "나이트 클럽 행"의 두 번째 앵커가되었습니다.

펙은 사업이 필요했습니다. 대공황으로 인해 많은 호텔 자산이 법정관리로 전환되거나 완전히 SRO(싱글룸 점유 호텔)로 바뀌었습니다. 여행하는 사업가와 판매원은 고속도로를 따라 건설 중인 저렴한 새 모텔에 방을 잡기 시작했습니다. 이 모텔은 편리한 주차와 함께 팁을 구하러 손을 내미는 수많은 호텔 직원을 운영하는 데 어려움을 겪지 않도록 했습니다.

라나이 라운지 성냥갑 표지(공개 이미지)

1940년, 대공황을 성공적으로 이겨낸 Vernon Peck은 로스앤젤레스에 있는 호텔로 떠나 워싱턴 올림피아에서 온 호텔리어인 Harold Eckart에게 임대를 팔았습니다. Eckart는 1945년에 라나이 라운지를 완전히 개조하는 것을 포함하여 호텔의 대대적인 개조 공사에 착수하여 레드우드 룸으로 이름을 변경했습니다. 레드우드의 대형 사진 벽화로 새롭게 장식된 칵테일 라운지는 "400"으로 알려진 Petaluma의 전후 카페 협회에서 가장 좋아하는 장소가 되었습니다.

레드우드 룸 벽화 엽서(이미지 공개)

그들은 현지에서 유명한 오르간 연주자인 Earle Bond가 대부분의 저녁에 세레나데를 불렀습니다. Eckart는 또한 Santa Rosa 라디오 방송국 KSRO의 지역 팔을 위해 호텔에 스튜디오를 만들었으며 옥상에는 냉전 기간 동안 계속 운영되었던 Civil Air Patrol 정찰 스테이션을 만들었습니다.

1954년 호텔 페탈루마 모퉁이에 있는 레드우드 룸(사진 소노마 카운티 도서관)

1956년에 시내 동쪽에 101번 고속도로가 개통되면서 레드우드 고속도로를 타고 시내를 지나던 여행자들의 통행이 중단되었습니다. 고속도로 바로 옆에 저렴한 모텔이 있었기 때문에 Hotel Petaluma는 주로 SRO로 전환되었습니다.

1959년, 지역 Elks Club은 클럽 모임을 위한 더 많은 공간을 찾고자 원래 Petaluma Hotel Company 신탁으로부터 91,160달러에 호텔을 구입했는데, 이는 이 호텔이 GoFundMe 방식으로 지어진 1924년에 지역 시민이 투자한 285,000달러에 훨씬 못 미치는 금액입니다. . Elks는 Redwood Room을 폐쇄하고 소매점으로 조각했으며 회의 공간을 위해 로비를 차단했으며 열린 안뜰 입구를 지붕으로 덮어 클럽 회원 전용 바룸으로 만들었습니다.

1967년 철거 직전 Gilardi’s 코너 외부에 서 있는 Argus-Courier의 Ed Mannion과 Bill Soberanes(사진 소노마 카운티 도서관)

1967년, 워싱턴 스트리트가 4차선으로 확장되었을 때 Gilardi's Corner는 난파선에 떨어졌습니다. 모퉁이 은행을 위한 주차장이 결국 그 자리에 건설되어 Petaluma의 마지막 나이트 클럽 행을 지웠습니다.

Petaluma Argus-택배: “호텔에 라나이 칵테일 라운지 오픈”, 1938년 8월 17일 “KSRO, 지역역 폐쇄”, 1951년 2월 16일 “새로운 호텔 Petaluma를 통해 이 도시는 현지인, 여행자에게 숙박을 제공합니다.”, 1953년 11월 29일 “ Elks 호텔 프로젝트 비용은 $50,000입니다." 1960년 1월 22일 "페탈루마의 다채로운 50년대", 1969년 1월 22일.

빌 소베란스 칼럼, Petaluma Argus-택배: 1959년 7월 3일, 1971년 8월 17일, 1974년 10월 29일, 1978년 7월 7일, 1980년 10월 24일, 2000년 2월 2일

산타 로사 언론 민주당원: 1938년 3월 20일 '모텔'에 35,000달러를 투자합니다.


페탈루마 역사가

Gilardi’s Corner의 바, 1940년대(사진 소노마 카운티 도서관)

호화로운 라나이 라운지는 1938년 8월 16일 호텔 페탈루마에 문을 열었습니다. 호텔의 전면 전체를 차지하는 이 라운지는 남양의 벽화, 천장에 매달린 바나나, 잉어 연못, 이국적인 음식을 제공하는 말굽 모양의 바로 장식되었습니다. 럼 칵테일은 고객을 등나무 가구, 꽃 화환, 라이브 하와이 음악이 있는 낭만적이고 나른한 열대 낙원으로 안내합니다.

호텔 운영자 Vernon Peck의 기쁨을 위해 라운지는 하룻밤 사이에 센세이션을 일으켰습니다. 금문교(Golden Gate Bridge)가 작년에 개통되었고 관광객들의 물결이 레드우드 하이웨이(Redwood Highway)를 따라 마을을 지나 러시안 강(Russian River)을 따라 리조트로 향했습니다. 그곳에서 그들은 해리 제임스(Harry James), 버디 로저스(Buddy Rogers), 글렌(Glenn)의 빅 밴드에 맞춰 밤새 춤을 추었습니다. 밀러.

호텔 Petaluma, 1938 (사진 소노마 카운티 도서관)

한편, Tiki 문화는 Bay Area를 휩쓸고 있었고, 1937년 Oakland에 Trader Vic's 레스토랑이 문을 열면서 큰 반향을 일으켰습니다. Peck의 이국적인 길가 명소가 소문이 나자, 독점적인 Monte Rio 남성 클럽인 Bohemian Grove의 회원들은 샌프란시스코에서 러시아 강에서 열리는 연례 여름 모임에 가는 길에 라운지에서 의식을 멈췄습니다. 호텔 밖에 줄지어 서 있는 그들의 운전기사 리무진은 도시에 센세이션을 일으켰습니다.

1938년 Lanai Lounge 개장을 알리는 광고(Petaluma Argus-Courier

그 캐시는 Peck의 다른 타겟 고객인 Petaluma의 "스마트 세트"를 끌어들이는 데 도움이 되었습니다. 1933년 금주법이 폐지된 후 도시 주변에 수많은 바와 식료품 선술집이 생겨났지만, 나이트클럽의 유혹에 더 끌린 젊은 남녀들이 있었습니다. 그것은 칵테일 문화와 반 공공 시설에서 함께 술을 마시는 혼성 모두를 안내한 금지령(Prohibition)의 주류 판매점의 숙취였습니다.

호텔 길 건너편에 시가 가게의 주인인 Mike Gilardi는 1937년에 자신의 가게를 인기 있는 칵테일 라운지로 개조하여 재즈, 댄스, 그리고 새로운 슬링과 피즈의 흥미진진한 믹솔로지를 제공했습니다.

워싱턴 및 켄터키 거리의 Gilardi’s 코너, c. 1949년 (사진 소노마 카운티 도서관)

Gilardi 's Corner의 성공에 힘입어 Lanai Lounge는 Petaluma의 "나이트 클럽 행"의 두 번째 앵커가되었습니다.

펙은 사업이 필요했습니다. 대공황으로 인해 많은 호텔 자산이 법정관리로 넘어가거나 완전히 SRO(단일 객실 점유 호텔)로 바뀌었습니다. 여행하는 사업가와 판매원은 고속도로를 따라 건설 중인 저렴한 새 모텔에 방을 잡기 시작했습니다. 이 모텔은 편리한 주차와 함께 팁을 구하러 손을 내미는 수많은 호텔 직원을 운영하는 데 어려움을 겪지 않도록 했습니다.

라나이 라운지 성냥갑 표지(공개 이미지)

1940년 대공황을 성공적으로 이겨낸 Vernon Peck은 로스앤젤레스의 한 호텔로 떠나 워싱턴 올림피아의 호텔리어인 Harold Eckart에게 임대 계약을 판매했습니다. Eckart는 1945년에 라나이 라운지를 완전히 개조하는 것을 포함하여 호텔의 대대적인 개조 공사에 착수하여 레드우드 룸으로 이름을 변경했습니다. 레드우드의 대형 사진 벽화로 새롭게 장식된 칵테일 라운지는 "400"으로 알려진 Petaluma의 전후 카페 협회에서 가장 좋아하는 장소가 되었습니다.

레드우드 룸 벽화 엽서(이미지 공개)

그들은 현지에서 유명한 오르간 연주자인 Earle Bond가 대부분의 저녁에 세레나데를 불렀습니다. Eckart는 또한 Santa Rosa 라디오 방송국 KSRO의 지역 팔을 위해 호텔에 스튜디오를 만들었으며 옥상에는 냉전 기간 동안 계속 운영되었던 Civil Air Patrol 정찰 스테이션을 만들었습니다.

1954년 호텔 페탈루마 모퉁이에 있는 레드우드 룸(사진 소노마 카운티 도서관)

1956년에 시내 동쪽에 101번 고속도로가 개통되면서 레드우드 고속도로를 타고 시내를 지나던 여행자들의 통행이 중단되었습니다. 고속도로 바로 옆에 저렴한 모텔이 있었기 때문에 Hotel Petaluma는 주로 SRO로 전환되었습니다.

1959년, 지역 Elks Club은 클럽 모임을 위한 더 많은 공간을 찾고자 원래 Petaluma Hotel Company 신탁으로부터 91,160달러에 호텔을 구입했는데, 이는 이 호텔이 GoFundMe 방식으로 지어진 1924년에 지역 시민이 투자한 285,000달러에 훨씬 못 미치는 금액입니다. . Elks는 Redwood Room을 폐쇄하고 소매점으로 조각했으며 회의 공간을 위해 로비를 차단했으며 열린 안뜰 입구를 지붕으로 덮어 클럽 회원 전용 바룸으로 만들었습니다.

1967년 철거 직전 Gilardi’s 코너 외부에 서 있는 Argus-Courier의 Ed Mannion과 Bill Soberanes(사진 소노마 카운티 도서관)

1967년, 워싱턴 스트리트가 4차선으로 확장되었을 때 Gilardi's Corner는 난파선에 떨어졌습니다. 모퉁이 은행을 위한 주차장이 결국 그 자리에 건설되어 Petaluma의 마지막 나이트 클럽 행을 지웠습니다.

Petaluma Argus-택배: “호텔에 라나이 칵테일 라운지 오픈”, 1938년 8월 17일 “KSRO, 지역역 폐쇄”, 1951년 2월 16일 “새로운 호텔 Petaluma를 통해 이 도시는 현지인, 여행자에게 숙박을 제공합니다.”, 1953년 11월 29일 “ Elks 호텔 프로젝트 비용은 $50,000입니다.", 1960년 1월 22일, "Colorful Fifties in Petaluma," 1969년 1월 22일.

빌 소베란스 칼럼, Petaluma Argus-택배: 1959년 7월 3일, 1971년 8월 17일, 1974년 10월 29일, 1978년 7월 7일, 1980년 10월 24일, 2000년 2월 2일

산타 로사 언론 민주당원: "35,000달러를 '모텔'에 투자", 1938년 3월 20일.


페탈루마 역사가

Gilardi’s Corner의 바, 1940년대(사진 소노마 카운티 도서관)

호화로운 라나이 라운지는 1938년 8월 16일 호텔 페탈루마에 문을 열었습니다. 호텔의 전면 전체를 차지하는 이 라운지는 남양의 벽화, 천장에 매달린 바나나, 잉어 연못, 이국적인 음식을 제공하는 말굽 모양의 바로 장식되었습니다. 럼 칵테일은 고객을 등나무 가구, 꽃 화환, 라이브 하와이 음악이 있는 낭만적이고 나른한 열대 낙원으로 안내합니다.

호텔 운영자 Vernon Peck의 기쁨을 위해 라운지는 하룻밤의 센세이션이었습니다. 금문교(Golden Gate Bridge)가 작년에 개통되었고 관광객들의 물결이 레드우드 하이웨이(Redwood Highway)를 따라 마을을 지나 러시안 강(Russian River)을 따라 리조트로 향했습니다. 그곳에서 그들은 해리 제임스(Harry James), 버디 로저스(Buddy Rogers), 글렌(Glenn)의 빅 밴드에 맞춰 밤새 춤을 추었습니다. 밀러.

호텔 Petaluma, 1938 (사진 소노마 카운티 도서관)

한편, Tiki 문화는 Bay Area를 휩쓸고 있었고, 1937년 Oakland에 Trader Vic's 레스토랑이 문을 열면서 큰 반향을 일으켰습니다. Peck의 이국적인 길가 명소에 대한 소문이 퍼지자, 독점적인 Monte Rio 남성 클럽인 Bohemian Grove의 회원들은 샌프란시스코에서 러시아 강에서 열리는 연례 여름 모임에 가는 도중에 라운지에서 의식적인 중간 기착을 했습니다. 호텔 밖에 줄지어 서 있는 운전 기사가 있는 리무진은 시내에 센세이션을 일으켰습니다.

1938년 Lanai Lounge 개장을 알리는 광고(Petaluma Argus-Courier

그 캐시는 Peck의 다른 타겟 고객인 Petaluma의 "스마트 세트"를 끌어들이는 데 도움이 되었습니다. 1933년 금주법이 폐지된 후 도시 주변에 수많은 바와 식료품 선술집이 생겨났지만, 나이트클럽의 유혹에 더 끌린 젊은 남녀들이 있었습니다. 그것은 칵테일 문화와 반 공공 시설에서 함께 술을 마시는 혼성 모두를 안내한 금지령(Prohibition)의 주류 판매점의 숙취였습니다.

호텔 길 건너편에 시가 가게의 주인인 Mike Gilardi는 1937년에 자신의 가게를 인기 있는 칵테일 라운지로 개조하여 재즈, 댄스, 그리고 새로운 슬링과 피즈의 흥미진진한 믹솔로지를 제공했습니다.

워싱턴 및 켄터키 거리의 Gilardi’s 코너, c. 1949년(사진 소노마 카운티 도서관)

Gilardi 's Corner의 성공에 힘입어 Lanai Lounge는 Petaluma의 "나이트 클럽 행"의 두 번째 앵커가되었습니다.

펙은 사업이 필요했습니다. 대공황으로 인해 많은 호텔 자산이 법정관리로 넘어가거나 완전히 SRO(단일 객실 점유 호텔)로 바뀌었습니다. 여행하는 사업가와 판매원은 고속도로를 따라 건설 중인 저렴한 새 모텔에 방을 잡기 시작했습니다. 이 모텔은 편리한 주차와 함께 팁을 구하러 손을 내미는 수많은 호텔 직원을 운영하는 데 어려움을 겪지 않도록 했습니다.

라나이 라운지 성냥갑 표지(공개 이미지)

1940년, 대공황을 성공적으로 이겨낸 Vernon Peck은 로스앤젤레스에 있는 호텔로 떠나 워싱턴 올림피아에서 온 호텔리어인 Harold Eckart에게 임대를 팔았습니다. Eckart는 1945년에 라나이 라운지를 완전히 개조하는 것을 포함하여 호텔의 대대적인 개조 공사에 착수하여 레드우드 룸으로 이름을 변경했습니다. 레드우드의 대형 사진 벽화로 새롭게 장식된 칵테일 라운지는 "400"으로 알려진 Petaluma의 전후 카페 협회에서 가장 좋아하는 장소가 되었습니다.

레드우드 룸 벽화 엽서(이미지 공개)

그들은 현지에서 유명한 오르간 연주자인 Earle Bond가 대부분의 저녁에 세레나데를 불렀습니다. Eckart는 또한 Santa Rosa 라디오 방송국 KSRO의 지역 팔을 위해 호텔에 스튜디오를 만들었으며 옥상에는 냉전 기간 동안 계속 운영되었던 Civil Air Patrol 정찰 스테이션을 만들었습니다.

1954년 호텔 페탈루마 모퉁이에 있는 레드우드 룸(사진 소노마 카운티 도서관)

1956년에 시내 동쪽에 101번 고속도로가 개통되면서 레드우드 고속도로를 타고 시내를 지나던 여행자들의 통행이 중단되었습니다. 고속도로 바로 옆에 저렴한 모텔이 있었기 때문에 Hotel Petaluma는 주로 SRO로 전환되었습니다.

1959년, 지역 Elks Club은 클럽 모임을 위한 더 많은 공간을 찾고자 원래 Petaluma Hotel Company 신탁으로부터 91,160달러에 호텔을 구입했는데, 이는 이 호텔이 GoFundMe 방식으로 지어진 1924년에 지역 시민이 투자한 285,000달러에 훨씬 못 미치는 금액입니다. . Elks는 Redwood Room을 폐쇄하고 소매점으로 조각했으며 회의 공간을 위해 로비를 차단하고 열린 안뜰 입구를 지붕으로 덮어 클럽 회원을 위한 전용 바룸으로 만들었습니다.

1967년 철거 직전 Gilardi’s 코너 외부에 서 있는 Argus-Courier의 Ed Mannion과 Bill Soberanes(사진 소노마 카운티 도서관)

1967년, 워싱턴 스트리트가 4차선으로 확장되었을 때 Gilardi's Corner는 난파선에 떨어졌습니다. 모퉁이 은행을 위한 주차장이 결국 그 자리에 건설되어 Petaluma의 마지막 나이트 클럽 행을 지웠습니다.

Petaluma Argus-택배: “호텔에 라나이 칵테일 라운지 오픈”, 1938년 8월 17일 “KSRO, 지역역 폐쇄”, 1951년 2월 16일 “새로운 호텔 Petaluma를 통해 이 도시는 현지인, 여행자에게 숙박을 제공합니다.”, 1953년 11월 29일 “ Elks 호텔 프로젝트 비용은 $50,000입니다.", 1960년 1월 22일, "Colorful Fifties in Petaluma," 1969년 1월 22일.

빌 소베란스 칼럼, Petaluma Argus-택배: 1959년 7월 3일, 1971년 8월 17일, 1974년 10월 29일, 1978년 7월 7일, 1980년 10월 24일, 2000년 2월 2일

산타 로사 언론 민주당원: 1938년 3월 20일 '모텔'에 35,000달러를 투자합니다.


페탈루마 역사가

Gilardi’s Corner의 바, 1940년대(사진 소노마 카운티 도서관)

호화로운 라나이 라운지는 1938년 8월 16일 호텔 페탈루마에 문을 열었습니다. 호텔의 전면 전체를 차지하는 이 라운지는 남양의 벽화, 천장에 매달린 바나나, 잉어 연못, 이국적인 음식을 제공하는 말굽 모양의 바로 장식되었습니다. 럼 칵테일은 고객을 등나무 가구, 화환, 라이브 하와이 음악으로 구성된 낭만적이고 나른한 열대 낙원으로 안내합니다.

호텔 운영자 Vernon Peck의 기쁨을 위해 라운지는 하룻밤 사이에 센세이션을 일으켰습니다. 금문교(Golden Gate Bridge)가 작년에 개통되었고 관광객들의 물결이 레드우드 하이웨이(Redwood Highway)를 따라 마을을 지나 러시안 강(Russian River)을 따라 리조트로 향했습니다. 그곳에서 그들은 해리 제임스(Harry James), 버디 로저스(Buddy Rogers), 글렌(Glenn)의 빅 밴드에 맞춰 밤새 춤을 추었습니다. 밀러.

호텔 Petaluma, 1938 (사진 소노마 카운티 도서관)

한편, Tiki 문화는 Bay Area를 휩쓸고 있었고 1937년 오클랜드에 Trader Vic's 레스토랑이 문을 열면서 큰 반향을 일으켰습니다. As word spread of Peck’s exotic roadside attraction, members of the Bohemian Grove, an exclusive Monte Rio men’s club, made ritual stopovers at the lounge on their way from San Francisco to their annual summer gathering on the Russian River. Their chauffeured limousines lined up outside the hotel caused a sensation in town.

Ad announcing Lanai Lounge opening, 1938 (Petaluma Argus-Courier

That cachet helped draw in Peck’s other target clientele, Petaluma’s “smart set.” While a number of bars and grocery taverns sprang up around town following Prohibition’s repeal in 1933, there was a crowd of young men and women more attracted to the lure of night clubs. That was largely a hangover from the speakeasies of Prohibition, which ushered in both the cocktail culture and mixed sexes drinking together in a semi-public establishment.

Mike Gilardi, owner of a cigar store across the street from the hotel, had converted his store into a popular cocktail lounge in 1937, offering jazz, dancing, and an exciting mixology of new slings and fizzes.

Gilardi’s Corner at Washington & Kentucky streets, c. 1949 (photo Sonoma County Library)

Piggybacking on the success of Gilardi’s Corner, the Lanai Lounge quickly became the second anchor of Petaluma’s “night club row.”

Peck needed the business. The Great Depression had sent many hotel properties into receivership, or else turned them entirely into single-room occupancy hotels (SROs). Traveling businessmen and salesmen were starting to take rooms in the inexpensive new motels being built along the highways, which, in addition to convenient parking, also relieved them from running a gauntlet of hotel staff with their hands out for tips.

Lanai Lounge matchbook cover (image in public domain)

In 1940, after successfully guiding the Hotel Petaluma through the Great Depression, Vernon Peck departed for a hotel in Los Angeles, selling his lease to Harold Eckart, a hotelier from Olympia, Washington. Eckart undertook a major renovation of the hotel in 1945, including a complete makeover of the Lanai Lounge, which he rechristened the Redwood Room. Newly decorated with large photo murals of the redwoods, the cocktail lounge quickly became a favorite hangout of Petaluma’s postwar café society, known as “the 400.”

Postcard of mural in the Redwood Room (image public domain)

They were serenaded most evenings by Earle Bond, a locally renowned organ player. Eckart also created a studio in the hotel for the local arm of the Santa Rosa radio station KSRO, and on the roof a Civil Air Patrol spotting station that continued to operate during the Cold War.

Redwood Room at corner of Hotel Petaluma, 1954 (photo Sonoma County Library)

The opening of Highway 101 to the east of town in 1956 put an end to travelers passing through the downtown on the Redwood Highway. As inexpensive motels were available just off the freeway, the Hotel Petaluma converted to being primarily an SRO.

In 1959, the local Elks Club, seeking more space for their club gatherings, purchased the hotel from the original Petaluma Hotel Company trust for $91,160, far short of the $285,000 local citizens had invested in 1924, when the hotel was built in a GoFundMe fashion. The Elks closed off the Redwood Room, carving it up into retail shops, blocked out the lobby for meeting spaces, and roofed over the open courtyard entrance, turning it into an exclusive barroom for club members.

Ed Mannion and Bill Soberanes of the Argus-Courier standing outside Gilardi’s Corner on the eve of its demolition in 1967 (photo Sonoma County Library)

In 1967, Gilardi’s Corner fell to the wrecking ball when Washington Street was widened into four lanes. A parking lot for the corner bank was eventually built in its place, erasing the last of Petaluma’s night club row.

Petaluma Argus-Courier: “Lanai Cocktail Lounge Opens at Hotel,” August 17, 1938 “KSRO to Close Local Station,” February 16, 1951 “Through the New Hotel Petaluma This City Offers Accommodations to Local People, Travelers-Unexcelled,” November 29, 1953 “Elks Hotel Project Will Cost $50,000,” January 22, 1960 “Colorful Fifties in Petaluma,” January 22, 1969.

Bill Soberanes column, Petaluma Argus-Courier: July 3, 1959, August 17, 1971, October 29, 1974, July 7, 1978, October 24, 1980, February 2, 2000.

Santa Rosa Press Democrat: “$35,000 to be Invested in ‘Motels,’” March 20, 1938.


Petaluma Historian

Bar at Gilardi’s Corner, 1940s (photo Sonoma County Library)

The swanky Lanai Lounge opened in the Hotel Petaluma on August 16, 1938. Taking up the hotel’s entire front corner, it was adorned with South Seas murals, bananas hanging from the ceiling, a koi pond, and a horseshoe-shaped bar that served exotic rum cocktails, transporting its customers to a romantic and languorous tropical paradise of rattan furniture, flower leis, and live Hawaiian music.

To the delight of hotel operator Vernon Peck, the lounge was an overnight sensation. The Golden Gate Bridge had opened the year before, and waves of tourists were passing through town on the Redwood Highway, headed for resorts along the Russian River, where they danced the night away to the big bands of Harry James, Buddy Rogers, and Glenn Miller.

Hotel Petaluma, 1938 (photo Sonoma County Library)

Meanwhile, Tiki culture was sweeping the Bay Area, having made a big splash in 1937 with the opening of Trader Vic’s restaurant in Oakland. As word spread of Peck’s exotic roadside attraction, members of the Bohemian Grove, an exclusive Monte Rio men’s club, made ritual stopovers at the lounge on their way from San Francisco to their annual summer gathering on the Russian River. Their chauffeured limousines lined up outside the hotel caused a sensation in town.

Ad announcing Lanai Lounge opening, 1938 (Petaluma Argus-Courier

That cachet helped draw in Peck’s other target clientele, Petaluma’s “smart set.” While a number of bars and grocery taverns sprang up around town following Prohibition’s repeal in 1933, there was a crowd of young men and women more attracted to the lure of night clubs. That was largely a hangover from the speakeasies of Prohibition, which ushered in both the cocktail culture and mixed sexes drinking together in a semi-public establishment.

Mike Gilardi, owner of a cigar store across the street from the hotel, had converted his store into a popular cocktail lounge in 1937, offering jazz, dancing, and an exciting mixology of new slings and fizzes.

Gilardi’s Corner at Washington & Kentucky streets, c. 1949 (photo Sonoma County Library)

Piggybacking on the success of Gilardi’s Corner, the Lanai Lounge quickly became the second anchor of Petaluma’s “night club row.”

Peck needed the business. The Great Depression had sent many hotel properties into receivership, or else turned them entirely into single-room occupancy hotels (SROs). Traveling businessmen and salesmen were starting to take rooms in the inexpensive new motels being built along the highways, which, in addition to convenient parking, also relieved them from running a gauntlet of hotel staff with their hands out for tips.

Lanai Lounge matchbook cover (image in public domain)

In 1940, after successfully guiding the Hotel Petaluma through the Great Depression, Vernon Peck departed for a hotel in Los Angeles, selling his lease to Harold Eckart, a hotelier from Olympia, Washington. Eckart undertook a major renovation of the hotel in 1945, including a complete makeover of the Lanai Lounge, which he rechristened the Redwood Room. Newly decorated with large photo murals of the redwoods, the cocktail lounge quickly became a favorite hangout of Petaluma’s postwar café society, known as “the 400.”

Postcard of mural in the Redwood Room (image public domain)

They were serenaded most evenings by Earle Bond, a locally renowned organ player. Eckart also created a studio in the hotel for the local arm of the Santa Rosa radio station KSRO, and on the roof a Civil Air Patrol spotting station that continued to operate during the Cold War.

Redwood Room at corner of Hotel Petaluma, 1954 (photo Sonoma County Library)

The opening of Highway 101 to the east of town in 1956 put an end to travelers passing through the downtown on the Redwood Highway. As inexpensive motels were available just off the freeway, the Hotel Petaluma converted to being primarily an SRO.

In 1959, the local Elks Club, seeking more space for their club gatherings, purchased the hotel from the original Petaluma Hotel Company trust for $91,160, far short of the $285,000 local citizens had invested in 1924, when the hotel was built in a GoFundMe fashion. The Elks closed off the Redwood Room, carving it up into retail shops, blocked out the lobby for meeting spaces, and roofed over the open courtyard entrance, turning it into an exclusive barroom for club members.

Ed Mannion and Bill Soberanes of the Argus-Courier standing outside Gilardi’s Corner on the eve of its demolition in 1967 (photo Sonoma County Library)

In 1967, Gilardi’s Corner fell to the wrecking ball when Washington Street was widened into four lanes. A parking lot for the corner bank was eventually built in its place, erasing the last of Petaluma’s night club row.

Petaluma Argus-Courier: “Lanai Cocktail Lounge Opens at Hotel,” August 17, 1938 “KSRO to Close Local Station,” February 16, 1951 “Through the New Hotel Petaluma This City Offers Accommodations to Local People, Travelers-Unexcelled,” November 29, 1953 “Elks Hotel Project Will Cost $50,000,” January 22, 1960 “Colorful Fifties in Petaluma,” January 22, 1969.

Bill Soberanes column, Petaluma Argus-Courier: July 3, 1959, August 17, 1971, October 29, 1974, July 7, 1978, October 24, 1980, February 2, 2000.

Santa Rosa Press Democrat: “$35,000 to be Invested in ‘Motels,’” March 20, 1938.


Petaluma Historian

Bar at Gilardi’s Corner, 1940s (photo Sonoma County Library)

The swanky Lanai Lounge opened in the Hotel Petaluma on August 16, 1938. Taking up the hotel’s entire front corner, it was adorned with South Seas murals, bananas hanging from the ceiling, a koi pond, and a horseshoe-shaped bar that served exotic rum cocktails, transporting its customers to a romantic and languorous tropical paradise of rattan furniture, flower leis, and live Hawaiian music.

To the delight of hotel operator Vernon Peck, the lounge was an overnight sensation. The Golden Gate Bridge had opened the year before, and waves of tourists were passing through town on the Redwood Highway, headed for resorts along the Russian River, where they danced the night away to the big bands of Harry James, Buddy Rogers, and Glenn Miller.

Hotel Petaluma, 1938 (photo Sonoma County Library)

Meanwhile, Tiki culture was sweeping the Bay Area, having made a big splash in 1937 with the opening of Trader Vic’s restaurant in Oakland. As word spread of Peck’s exotic roadside attraction, members of the Bohemian Grove, an exclusive Monte Rio men’s club, made ritual stopovers at the lounge on their way from San Francisco to their annual summer gathering on the Russian River. Their chauffeured limousines lined up outside the hotel caused a sensation in town.

Ad announcing Lanai Lounge opening, 1938 (Petaluma Argus-Courier

That cachet helped draw in Peck’s other target clientele, Petaluma’s “smart set.” While a number of bars and grocery taverns sprang up around town following Prohibition’s repeal in 1933, there was a crowd of young men and women more attracted to the lure of night clubs. That was largely a hangover from the speakeasies of Prohibition, which ushered in both the cocktail culture and mixed sexes drinking together in a semi-public establishment.

Mike Gilardi, owner of a cigar store across the street from the hotel, had converted his store into a popular cocktail lounge in 1937, offering jazz, dancing, and an exciting mixology of new slings and fizzes.

Gilardi’s Corner at Washington & Kentucky streets, c. 1949 (photo Sonoma County Library)

Piggybacking on the success of Gilardi’s Corner, the Lanai Lounge quickly became the second anchor of Petaluma’s “night club row.”

Peck needed the business. The Great Depression had sent many hotel properties into receivership, or else turned them entirely into single-room occupancy hotels (SROs). Traveling businessmen and salesmen were starting to take rooms in the inexpensive new motels being built along the highways, which, in addition to convenient parking, also relieved them from running a gauntlet of hotel staff with their hands out for tips.

Lanai Lounge matchbook cover (image in public domain)

In 1940, after successfully guiding the Hotel Petaluma through the Great Depression, Vernon Peck departed for a hotel in Los Angeles, selling his lease to Harold Eckart, a hotelier from Olympia, Washington. Eckart undertook a major renovation of the hotel in 1945, including a complete makeover of the Lanai Lounge, which he rechristened the Redwood Room. Newly decorated with large photo murals of the redwoods, the cocktail lounge quickly became a favorite hangout of Petaluma’s postwar café society, known as “the 400.”

Postcard of mural in the Redwood Room (image public domain)

They were serenaded most evenings by Earle Bond, a locally renowned organ player. Eckart also created a studio in the hotel for the local arm of the Santa Rosa radio station KSRO, and on the roof a Civil Air Patrol spotting station that continued to operate during the Cold War.

Redwood Room at corner of Hotel Petaluma, 1954 (photo Sonoma County Library)

The opening of Highway 101 to the east of town in 1956 put an end to travelers passing through the downtown on the Redwood Highway. As inexpensive motels were available just off the freeway, the Hotel Petaluma converted to being primarily an SRO.

In 1959, the local Elks Club, seeking more space for their club gatherings, purchased the hotel from the original Petaluma Hotel Company trust for $91,160, far short of the $285,000 local citizens had invested in 1924, when the hotel was built in a GoFundMe fashion. The Elks closed off the Redwood Room, carving it up into retail shops, blocked out the lobby for meeting spaces, and roofed over the open courtyard entrance, turning it into an exclusive barroom for club members.

Ed Mannion and Bill Soberanes of the Argus-Courier standing outside Gilardi’s Corner on the eve of its demolition in 1967 (photo Sonoma County Library)

In 1967, Gilardi’s Corner fell to the wrecking ball when Washington Street was widened into four lanes. A parking lot for the corner bank was eventually built in its place, erasing the last of Petaluma’s night club row.

Petaluma Argus-Courier: “Lanai Cocktail Lounge Opens at Hotel,” August 17, 1938 “KSRO to Close Local Station,” February 16, 1951 “Through the New Hotel Petaluma This City Offers Accommodations to Local People, Travelers-Unexcelled,” November 29, 1953 “Elks Hotel Project Will Cost $50,000,” January 22, 1960 “Colorful Fifties in Petaluma,” January 22, 1969.

Bill Soberanes column, Petaluma Argus-Courier: July 3, 1959, August 17, 1971, October 29, 1974, July 7, 1978, October 24, 1980, February 2, 2000.

Santa Rosa Press Democrat: “$35,000 to be Invested in ‘Motels,’” March 20, 1938.


Petaluma Historian

Bar at Gilardi’s Corner, 1940s (photo Sonoma County Library)

The swanky Lanai Lounge opened in the Hotel Petaluma on August 16, 1938. Taking up the hotel’s entire front corner, it was adorned with South Seas murals, bananas hanging from the ceiling, a koi pond, and a horseshoe-shaped bar that served exotic rum cocktails, transporting its customers to a romantic and languorous tropical paradise of rattan furniture, flower leis, and live Hawaiian music.

To the delight of hotel operator Vernon Peck, the lounge was an overnight sensation. The Golden Gate Bridge had opened the year before, and waves of tourists were passing through town on the Redwood Highway, headed for resorts along the Russian River, where they danced the night away to the big bands of Harry James, Buddy Rogers, and Glenn Miller.

Hotel Petaluma, 1938 (photo Sonoma County Library)

Meanwhile, Tiki culture was sweeping the Bay Area, having made a big splash in 1937 with the opening of Trader Vic’s restaurant in Oakland. As word spread of Peck’s exotic roadside attraction, members of the Bohemian Grove, an exclusive Monte Rio men’s club, made ritual stopovers at the lounge on their way from San Francisco to their annual summer gathering on the Russian River. Their chauffeured limousines lined up outside the hotel caused a sensation in town.

Ad announcing Lanai Lounge opening, 1938 (Petaluma Argus-Courier

That cachet helped draw in Peck’s other target clientele, Petaluma’s “smart set.” While a number of bars and grocery taverns sprang up around town following Prohibition’s repeal in 1933, there was a crowd of young men and women more attracted to the lure of night clubs. That was largely a hangover from the speakeasies of Prohibition, which ushered in both the cocktail culture and mixed sexes drinking together in a semi-public establishment.

Mike Gilardi, owner of a cigar store across the street from the hotel, had converted his store into a popular cocktail lounge in 1937, offering jazz, dancing, and an exciting mixology of new slings and fizzes.

Gilardi’s Corner at Washington & Kentucky streets, c. 1949 (photo Sonoma County Library)

Piggybacking on the success of Gilardi’s Corner, the Lanai Lounge quickly became the second anchor of Petaluma’s “night club row.”

Peck needed the business. The Great Depression had sent many hotel properties into receivership, or else turned them entirely into single-room occupancy hotels (SROs). Traveling businessmen and salesmen were starting to take rooms in the inexpensive new motels being built along the highways, which, in addition to convenient parking, also relieved them from running a gauntlet of hotel staff with their hands out for tips.

Lanai Lounge matchbook cover (image in public domain)

In 1940, after successfully guiding the Hotel Petaluma through the Great Depression, Vernon Peck departed for a hotel in Los Angeles, selling his lease to Harold Eckart, a hotelier from Olympia, Washington. Eckart undertook a major renovation of the hotel in 1945, including a complete makeover of the Lanai Lounge, which he rechristened the Redwood Room. Newly decorated with large photo murals of the redwoods, the cocktail lounge quickly became a favorite hangout of Petaluma’s postwar café society, known as “the 400.”

Postcard of mural in the Redwood Room (image public domain)

They were serenaded most evenings by Earle Bond, a locally renowned organ player. Eckart also created a studio in the hotel for the local arm of the Santa Rosa radio station KSRO, and on the roof a Civil Air Patrol spotting station that continued to operate during the Cold War.

Redwood Room at corner of Hotel Petaluma, 1954 (photo Sonoma County Library)

The opening of Highway 101 to the east of town in 1956 put an end to travelers passing through the downtown on the Redwood Highway. As inexpensive motels were available just off the freeway, the Hotel Petaluma converted to being primarily an SRO.

In 1959, the local Elks Club, seeking more space for their club gatherings, purchased the hotel from the original Petaluma Hotel Company trust for $91,160, far short of the $285,000 local citizens had invested in 1924, when the hotel was built in a GoFundMe fashion. The Elks closed off the Redwood Room, carving it up into retail shops, blocked out the lobby for meeting spaces, and roofed over the open courtyard entrance, turning it into an exclusive barroom for club members.

Ed Mannion and Bill Soberanes of the Argus-Courier standing outside Gilardi’s Corner on the eve of its demolition in 1967 (photo Sonoma County Library)

In 1967, Gilardi’s Corner fell to the wrecking ball when Washington Street was widened into four lanes. A parking lot for the corner bank was eventually built in its place, erasing the last of Petaluma’s night club row.

Petaluma Argus-Courier: “Lanai Cocktail Lounge Opens at Hotel,” August 17, 1938 “KSRO to Close Local Station,” February 16, 1951 “Through the New Hotel Petaluma This City Offers Accommodations to Local People, Travelers-Unexcelled,” November 29, 1953 “Elks Hotel Project Will Cost $50,000,” January 22, 1960 “Colorful Fifties in Petaluma,” January 22, 1969.

Bill Soberanes column, Petaluma Argus-Courier: July 3, 1959, August 17, 1971, October 29, 1974, July 7, 1978, October 24, 1980, February 2, 2000.

Santa Rosa Press Democrat: “$35,000 to be Invested in ‘Motels,’” March 20, 1938.


Petaluma Historian

Bar at Gilardi’s Corner, 1940s (photo Sonoma County Library)

The swanky Lanai Lounge opened in the Hotel Petaluma on August 16, 1938. Taking up the hotel’s entire front corner, it was adorned with South Seas murals, bananas hanging from the ceiling, a koi pond, and a horseshoe-shaped bar that served exotic rum cocktails, transporting its customers to a romantic and languorous tropical paradise of rattan furniture, flower leis, and live Hawaiian music.

To the delight of hotel operator Vernon Peck, the lounge was an overnight sensation. The Golden Gate Bridge had opened the year before, and waves of tourists were passing through town on the Redwood Highway, headed for resorts along the Russian River, where they danced the night away to the big bands of Harry James, Buddy Rogers, and Glenn Miller.

Hotel Petaluma, 1938 (photo Sonoma County Library)

Meanwhile, Tiki culture was sweeping the Bay Area, having made a big splash in 1937 with the opening of Trader Vic’s restaurant in Oakland. As word spread of Peck’s exotic roadside attraction, members of the Bohemian Grove, an exclusive Monte Rio men’s club, made ritual stopovers at the lounge on their way from San Francisco to their annual summer gathering on the Russian River. Their chauffeured limousines lined up outside the hotel caused a sensation in town.

Ad announcing Lanai Lounge opening, 1938 (Petaluma Argus-Courier

That cachet helped draw in Peck’s other target clientele, Petaluma’s “smart set.” While a number of bars and grocery taverns sprang up around town following Prohibition’s repeal in 1933, there was a crowd of young men and women more attracted to the lure of night clubs. That was largely a hangover from the speakeasies of Prohibition, which ushered in both the cocktail culture and mixed sexes drinking together in a semi-public establishment.

Mike Gilardi, owner of a cigar store across the street from the hotel, had converted his store into a popular cocktail lounge in 1937, offering jazz, dancing, and an exciting mixology of new slings and fizzes.

Gilardi’s Corner at Washington & Kentucky streets, c. 1949 (photo Sonoma County Library)

Piggybacking on the success of Gilardi’s Corner, the Lanai Lounge quickly became the second anchor of Petaluma’s “night club row.”

Peck needed the business. The Great Depression had sent many hotel properties into receivership, or else turned them entirely into single-room occupancy hotels (SROs). Traveling businessmen and salesmen were starting to take rooms in the inexpensive new motels being built along the highways, which, in addition to convenient parking, also relieved them from running a gauntlet of hotel staff with their hands out for tips.

Lanai Lounge matchbook cover (image in public domain)

In 1940, after successfully guiding the Hotel Petaluma through the Great Depression, Vernon Peck departed for a hotel in Los Angeles, selling his lease to Harold Eckart, a hotelier from Olympia, Washington. Eckart undertook a major renovation of the hotel in 1945, including a complete makeover of the Lanai Lounge, which he rechristened the Redwood Room. Newly decorated with large photo murals of the redwoods, the cocktail lounge quickly became a favorite hangout of Petaluma’s postwar café society, known as “the 400.”

Postcard of mural in the Redwood Room (image public domain)

They were serenaded most evenings by Earle Bond, a locally renowned organ player. Eckart also created a studio in the hotel for the local arm of the Santa Rosa radio station KSRO, and on the roof a Civil Air Patrol spotting station that continued to operate during the Cold War.

Redwood Room at corner of Hotel Petaluma, 1954 (photo Sonoma County Library)

The opening of Highway 101 to the east of town in 1956 put an end to travelers passing through the downtown on the Redwood Highway. As inexpensive motels were available just off the freeway, the Hotel Petaluma converted to being primarily an SRO.

In 1959, the local Elks Club, seeking more space for their club gatherings, purchased the hotel from the original Petaluma Hotel Company trust for $91,160, far short of the $285,000 local citizens had invested in 1924, when the hotel was built in a GoFundMe fashion. The Elks closed off the Redwood Room, carving it up into retail shops, blocked out the lobby for meeting spaces, and roofed over the open courtyard entrance, turning it into an exclusive barroom for club members.

Ed Mannion and Bill Soberanes of the Argus-Courier standing outside Gilardi’s Corner on the eve of its demolition in 1967 (photo Sonoma County Library)

In 1967, Gilardi’s Corner fell to the wrecking ball when Washington Street was widened into four lanes. A parking lot for the corner bank was eventually built in its place, erasing the last of Petaluma’s night club row.

Petaluma Argus-Courier: “Lanai Cocktail Lounge Opens at Hotel,” August 17, 1938 “KSRO to Close Local Station,” February 16, 1951 “Through the New Hotel Petaluma This City Offers Accommodations to Local People, Travelers-Unexcelled,” November 29, 1953 “Elks Hotel Project Will Cost $50,000,” January 22, 1960 “Colorful Fifties in Petaluma,” January 22, 1969.

Bill Soberanes column, Petaluma Argus-Courier: July 3, 1959, August 17, 1971, October 29, 1974, July 7, 1978, October 24, 1980, February 2, 2000.

Santa Rosa Press Democrat: “$35,000 to be Invested in ‘Motels,’” March 20, 1938.


비디오 보기: 1심 성폭행 무죄 20대 2심서 법정구속이유는? 연합뉴스TV YonhapnewsTV (유월 2022).


코멘트:

  1. Heinz

    메시지를 바꿔주세요

  2. Travon

    그것은 나와 잘 맞지 않습니다.

  3. Kellach

    오오오! 이것이 바로 그것이 말하는 것입니다. 나는 모든 것이 제자리에 있고 동시에 단순한 필멸자도 이해할 수 있을 때 그것을 좋아합니다.

  4. Fenris

    나는 당신이 오류를 저지른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상의하자. PM에 저에게 편지를 보내십시오. 우리는 의사 소통 할 것입니다.



메시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