칵테일 레시피, 증류주 및 현지 바

키친 아일랜드의 예술

키친 아일랜드의 예술



We are searching data for your request:

Forums and discussions:
Manuals and reference books:
Data from registers:
Wait the end of the search in all databases.
Upon completion, a link will appear to access the found materials.

레시피 편집자 인 Will Budiaman에 따르면 "주방 섬은 부엌이 새로운 가족 공간인 이유입니다." 우리는 그가 옳다고 말해야 할 것입니다.

생각해 보세요. 이곳은 진지한 초점이며 일반적으로 모든 준비와 요리가 이루어지는 곳이며(특히 쿡탑이 내장되어 있는 경우), 바 의자 좌석은 아침 식사에서 여러 식사를 하는 장소가 될 수 있음을 의미합니다. 야식에 간식. 또한 대규모 그룹을 호스팅하는 경우 뷔페 스테이션이나 디저트 테이블을 설정하기에 이상적인 장소입니다.

그러나 오늘 우리는 부엌 섬이 무엇에 좋은지에 대해 이야기하지 않습니다. 대신 가장 다재다능한 주방 기능 중 하나를 최대한 활용하는 데 필요한 것이 무엇인지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조리대: 과시할 돈이 있다면 대리석이나 화강암으로 가십시오. 칼과 잘 어울리고 긁힘에 강하고 청소가 매우 쉽습니다.

약간의 기발함: 물론, 식당에 테이블과 의자가 있거나 거실에 어울리는 소파와 오토만과 같이 물건이 균일하면 좋지만 섬에서 조금 과감해지지 않을 이유가 없습니다. 섬 자체가 가질 수 있는 실용적인 모습을 깨기 위해 독특한 바스툴이나 쿠션을 선택하십시오.

저장: 열린 선반이든 숨겨진이든 상관없이 쉽게 접근할 수 있고 방 중앙에 있기 때문에 아일랜드는 보관하기에 적합합니다. 열린 선반이 있는 경우 전면에 재미있는 그릇이나 요리책을 진열하여 색상을 돋보이게 하세요.

전면 및 중앙: 많은 과일 그릇이든 제철 중심 장식품이든 자르거나 자르지 않을 때 밝고 환영받는 물건을 유지하십시오.

좌석 및 설정: 여기에서 먹는 식사는 일반적으로 비공식적이므로 일치하지 않는 접시는 편안하고 매력적인 분위기를 완전히 수용합니다.

마지막으로 즐감하세요! 이것은 그룹이 함께 모여 요리를 하는 동안 부엌에서 친구가 될 수 있는 완벽한 환경입니다.


전문 디자이너처럼 주방 조리대를 스타일링하기 위한 13가지 팁

도달하기 어려운 깊은 조리대 모서리에 대한 영리한 아이디어를 포함합니다.

깨끗한 주방보다 더 좋은 것이 있을까요? 접시가 없는 깨끗한 싱크대, 반짝이는 레인지, 반짝이는 카운터의 마무리 터치는 집에서 가장 열심히 일하는 방 중 하나에 스타일을 더해주는 dຜor 여기저기에 있습니다.

주방 조리대를 스타일링할 때 형태와 기능을 모두 염두에 두는 것이 중요합니다. 색상 구성표와 캐비닛 스타일, 주방의 다른 디자인 요소와 어울리거나 강조하는 부분을 추가하고 조리대에 무엇을 놓을지(그리고 어디에 두는지) 실용적이기를 원합니다.

주방의 크기도 원하는 스타일을 결정하는 데 큰 영향을 미칩니다. 더 작은 공간의 경우 더 많은 공간을 추가할 수 있으므로 더 신중하게 선택해야 합니다. 넓은 공간도 쉽게 어수선해질 수 있으므로 주방에서 가장 자주 사용하는 공간을 고려하여 라이프스타일에 맞게 조리대를 스타일링할 수 있습니다. "많은 사람들에게 주방은 모든 사람이 모이는 장소입니다. 따라서 주방은 조직적이고 미학적이며 기능적으로 아름다울수록 좋습니다."라고 뉴올리언스에 거주하는 인테리어 디자이너인 Maureen Stevens는 말합니다.


마사와 구리 조리기구 수집 기술

Martha는 수집가이며 그녀가 가장 좋아하는 컬렉션 중 하나는 그녀가 수년 동안 수집한 골동품 영국, 프랑스 및 미국 작품을 포함하는 놀라운 구리 조리기구 및 제빵기구입니다. 다양한 크기의 뚜껑이 있는 구리 냄비부터 화려한 빵 그릇과 많은 화려한 구리 그릇에 이르기까지 Martha의 컬렉션은 전시되어 있으며 그녀의 Bedford 집 부엌에서 정기적으로 사용하고 있습니다.

Martha가 현재 닭의 알을 담기 위해 사용하는 부엌 섬 표면의 구리 팬과 같은 거대한 조각과 섬 표면의 인형 크기 구리 팬과 같은 작은 조각도 버터 워머입니다. 자세히 보면 녹인 버터를 붓는 입술이 보입니다. 주방 섬에는 구리 비커, 다양한 크기의 물병, 트레이를 포함하여 그녀의 컬렉션을 전시할 수 있는 많은 보관 장소를 제공하는 개방형 선반이 있으며 모든 것을 손이 닿는 곳에 보관할 수 있습니다.

그녀의 방대한 구리 냄비와 소테 팬의 대부분은 섬 위의 주문 제작 냄비 선반에 매달려 있습니다. 그리고 그녀의 쿡탑에 대한 자부심은 그녀의 녹차 물을 끓이는 데 사용되는 구리 주전자에 있습니다. Martha는 자신의 소중한 컬렉션에 대해 "보기에 너무 아름답고 사용하기 쉽습니다. 구리는 방 전체에 따뜻한 빛을 발합니다.

여기에서 Martha는 구리 그릇에 달걀 흰자를 휘젓고 좋아하는 레시피인 레몬 머랭 파이를 만들기 위해 머랭을 만듭니다. 구리 그릇은 프랑스 요리사가 이 작업에 사용하는 전통적인 그릇입니다. 구리는 금속과 달걀 흰자 사이의 반응이 더 높은 머랭을 만드는 머랭용 달걀 흰자위를 휘젓는 최고의 재료로 간주되기 때문입니다.


코니 아일랜드 소스

*** 공유/재출판 ***
소셜 미디어에서 링크만 공유하고 복사하여 붙여넣지 마십시오. 명시적인 허가 없이 원본 게시물 콘텐츠를 복사하여 다른 사이트나 상업 출판물에 붙여넣지 마십시오.

나를 따르라!

60’s와 70’s 초반의 어린 시절, 무연탄 지역의 남쪽 끝에 있는 Schuylkill 카운티의 아주 작은 마을에서 자라면서 “큰 외출”은 카운티 소재지인 Pottsville로의 여행이었습니다. 영화를 보기 위해 우리 가족이 선택한 극장은 Center Street에 있는 The Capitol Theatre였습니다.

극장은 어린이용 플러시 천으로 된 좌석, 화려한 조명, 갓 튀긴 옥수수의 향기가 건물 전체에 퍼지는 마법과도 같았습니다. 1927년에 문을 열었는데 사실 그 할머니는 내가 젊었을 때 옷이 좀 안 좋아 보였고 70~8217년대 중반에 영원히 문을 닫았습니다. (지금은 주차장이 자리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The Capitol을 방문할 때마다 좋은 자리를 고르고, 큰 양동이의 팝콘을 먹고, 좋아하는 사탕을 고르고, 몇 시간 동안 자리에 앉아 큰 화면을 감상한 다음 길 건너편에 있는 Coney로 향합니다. 영화 후 간식을 위한 섬.

다운타운 “Coney”은 한때 포츠빌의 번화한 광부와 그 가족을 맞이했던 밀집된 건물 사이에 위치하여 낮이나 저녁에 “도시”에서 여가를 즐길 수 있는 곳이었습니다.

보도와 맞닿은 앞창을 바라보고, 플랫탑에서 핫도그가 요리되는 것을 보고, 군침이 도는 것을 보고, 안에서 기다리고 있던 미뢰에 대한 대접을 기대했던 기억이 납니다. 레스토랑은 좁고 협소하여 정말 꽉 찰 수 있었습니다!

“The Coney”에는 기본적으로 핫도그와 버거—— 작은 메뉴도 있었지만 몇 가지 일을 제대로 하고 빨리 서빙하는 것이 승리 전략이었습니다. 마이팝은 절대, 항상, 핫도그 하나와 버거 하나를 먹지 않고 The Coney에서 먹었습니다. 그는 둘 다 너무 좋아해서 하나만 고를 수 없었습니다.

내가 방문한 곳은 “coney burger” — 찐 표준 버거 번 위에 버거로, 조림 양파(다진 생것 아님)와 “코니 소스”입니다. 오늘날까지 이 스타일의 버거는 내가 가장 좋아하는 스타일입니다.

슬프게도 Pottsville의 Coney 시내는 몇 년 전에 문을 닫았지만 추억이 남아 항상 미소를 되찾게 합니다. (Pottsville의 Yorkville 섹션에 있는 Coney Island는 여전히 운영 중이며 오늘날 “coney craving”이 있는 사람들에게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그들은 혼자가 아니었다

포츠빌 시내 코니는 혼자가 아니었습니다. “코니 아일랜드”은 미국 전역에 흩어져 있는 독특한 아메리칸 레스토랑입니다. 첫 번째 Coney Island 레스토랑은 1914년 마케도니아 이민자에 의해 미시간 주 잭슨에서 열렸고 같은 지역에서 여러 다른 레스토랑이 열렸습니다.

20세기 초반의 많은 유럽 이민자들은 엘리스 섬을 통해 미국으로 들어왔습니다. 그들의 첫 번째 정류장 중 하나는 종종 핫도그가 매우 인기있는 사우스 쇼어 해변을 따라 브루클린의 코니 아일랜드 지역이었습니다. 원래 레스토랑 이름은 레스토랑이 이민자 소유의 식당으로 Coney Island’가 선택한 음식을 제공한다는 의미입니다.

최초의 Coney Island 레스토랑의 소유자가 이름이나 사업 계획을 상표로 등록하지 않았기 때문에 다른 많은 레스토랑에서 동일한 이름과 공식을 사용하기 시작했습니다. “Coney Islands”은 많은 지역에서 문을 열었습니다. 칠리 소스와 같은 약간의 지역적 변형이 있습니다. 액체 제형에서 더 건조한 소스, 토마토 베이스 또는 토마토가 없는 소스까지 다양합니다. (출처: 위키피디아)

대표메뉴

코니 아일랜드 레스토랑의 메뉴는 코니 아일랜드 핫도그를 중심으로 하고 있습니다. 코니 아일랜드 핫도그는 단순히 “coney라고 하는 칠리, 깍둑썰기한 양파, 옐로우 머스타드를 곁들인 찐빵에 내츄럴 케이싱 핫도그입니다.”

펜실베니아주 샤모킨에 있는 코니 아일랜드에서는 코니 도그(칠리, 양파, 옐로 머스타드)는 “하나 업”, 토핑 버거는 “하나 다운”입니다.

여기 존스타운의 전성기 점심시간에 떠들썩했던 코니 아일랜드는 제철소가 무너진 후 많은 도심 사업체가 황폐해진 운명을 겪은 몇 년 전 문을 닫았습니다. 최근에 다시 문을 열었고 Johnstown 주민들의 기쁨을 많이 얻었으며 성공적인 부활을 즐겼습니다.

수완이

펜실베니아를 떠나 보낸 몇 년 동안, 나는 석탄 지역 밖에서는 나를 피하는 내가 사랑하는 안락한 음식에 대한 갈망을 자주 가졌습니다. 일부는 내가 만들 수 있었고 다른 일부는 내가 만들 수 없었습니다. 내 규칙적인 갈망 중 하나는 Coney의 버거였습니다.

검색을 해보니 코니 소스의 조리법이 눈송이만큼이나 다양하고 셀 수 없을 정도로 다양하고 각각이 다른 것과 어떻게든 다르다는 것을 알았습니다. 실험을 시작하고 제가 정말 좋아하는 소스를 생각해 냈고 양파 스튜가 들어간 버거에 맛이 너무 좋아서 구석에 앉지 않고 Schuylkill County에서 사랑하는 버거를 탐내고 있었습니다.

내 기억과 취향은 Pottsville Coney Island와 함께 성장한 것을 기반으로합니다. 이 소스가 Pottsville 코니 소스의 사본, 동일하거나 심지어 가깝다고 주장하는 것은 아니지만, 제가 좋아하는 소스이고 제가 만든 소스이므로 공유하는 레시피입니다.

너무 좋아

이 레시피는 취향에 따라 유연합니다. 나에게 코니 소스를 설정하는 것은 혼합물에서 고기의 매우 미세한 갈기입니다. 친숙한 일관성을 유지하기 위해 갈은 쇠고기를 볶은 다음 푸드 프로세서의 그릇에 포함된 드립핑을 넣고 미세한 일관성이 될 때까지 펄럭입니다. 이 가공된 고기를 팬에 다시 넣고 다른 재료를 추가하고 줄어들고 걸쭉해질 때까지 끓입니다.

나는 이 조리법에 좋은 품질의 칠리 가루를 사용하는 것이 좋습니다. 이 방법은 풍미를 부여하고 완성된 소스에 풍부한 색상을 제공하는 데 도움이 됩니다.

저는 개인 취향에 따라 걸쭉해질 때까지 소스를 줄이는 경우가 많지만 시간이나 기분에 따라 더 '뿌릴 수 있는' 소스를 위해 덜 줄입니다.

대량으로 만들어 냉동실에 안전한 용기나 지퍼백에 담아 냉동실에 최대 6~8개월 동안 보관하세요. 콘 소스가 준비되어 있습니다!


키친 아일랜드의 유형(장점 및 단점)

여기에서는 장단점과 디자인 스타일을 포함하여 가장 인기 있는 주방 아일랜드 유형을 공유합니다. 주방 아일랜드는 조리대이며 일반적으로 주방의 다른 모든 부품과 독립적으로 서 있는 캐비닛입니다. 주방 섬은 종종 모임 장소이자 음식과 식사를 전시하는 장소입니다. 또한 일반적으로 오버 헤드 캐비닛을 포함하지 않는 훌륭한 추가 카운터 공간입니다. 이 섬에는 다양한 모양과 크기가 있으며 그 중 일부는 아래에 설명되어 있습니다.

직사각형 키친 아일랜드

직사각형 모양의 아일랜드는 갤리 키친 아일랜드라고도 합니다. 이 유형은 포인트가 예쁘고 요리와 좌석을 위한 추가 공간을 위해 아래에 캐비닛이 있는 간단한 카운터를 추가합니다. 접근하기 어려운 모서리가 없어 최대한 많은 수납 공간을 사용하므로 비교적 작은 주방에 적합합니다.

불행히도 이러한 유형의 주방 아일랜드 디자인은 매우 길고(불균형을 유발할 수 있음) 일반적으로 화려하지 않고 스타일보다 기능에 더 많이 사용되지 않는 한 싱크대나 가전제품을 추가하는 데 적합하지 않습니다.

L자형 섬

섬이 있는 l자형 주방과 혼동하지 마세요. L자형 카운터는 정확히 소리가 나는 대로 L자형입니다. 이것은 여유 공간이 많은 주방에 큰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섬은 그렇지 않으면 죽은 공간을 활용하고 요리 공간과 식사 공간을 분리할 수 있습니다.

L 자 모양의 섬은 일반적으로 요리, 좌석 및 보관을 위해 넓습니다. 주방 공간이 협소하거나 많은 사용자나 공간이 필요하지 않은 사람들에게는 L자 모양이 너무 흩어져 있다는 의미로 이상적이지 않을 수 있습니다. 특히 L 모양의 경우 모서리에 있는 일부 물건에 접근하기 어려울 수 있으므로 특히 공간을 최대한 활용하지 않는 날카로운 모서리가 하나 있습니다.

원형 키친 아일랜드

대부분의 주방 아일랜드는 직사각형의 한 형태로 제공됩니다. 새 주택 건설에서 완전히 둥근 부엌 섬을 많이 찾는 데 어려움을 겪을 것입니다. 그러나 원형 끝과 길쭉한 곡선이 있는 많은 맞춤형 주방 아일랜드 디자인을 찾을 수 있습니다.

원형 주방 아일랜드는 주방에 우아함을 더하지만 공간도 많이 차지합니다. 시각적인 흥미를 더하고 아름다운 조리대에 초점을 맞추는 데 도움이 됩니다. 이러한 유형의 주방 섬에는 보관 및 좌석뿐만 아니라 준비 및 서빙 공간이 풍부합니다.

가장 효율적인 공간 사용은 아니지만 둥근 아일랜드 디자인은 주방 아일랜드에 매우 창의적이고 시각적인 선택입니다.

더블 아일랜드 키친

더블 아일랜드 주방은 공간에 많은 우아함과 기능을 제공합니다. 하나는 주방에서 식사할 수 있는 별도의 공간과 식사 준비를 위한 다른 공간이 있는 것이 상당히 인상적입니다. 두 개 이상의 섬이 있는 주방은 여가를 즐기거나 대가족이 있는 사람들에게 적합합니다.

2개의 아일랜드 주방은 레이아웃이 충분히 크지 않으면 공간이 협소할 수 있습니다. 또한 식사를 요리하는 동안 작업 흐름을 방해할 수 있는 섬 사이를 끊임없이 걸어다녀야 합니다.

대조되는 키친 아일랜드

대조되는 아일랜드가 있는 주방은 아일랜드의 캐비닛과 메인 캐비닛의 색상이 다릅니다. 이러한 대조적인 주방 아일랜드 디자인은 눈의 초점을 만들고 공간에 드라마를 가져옵니다. 아일랜드와 메인 수납장을 같은 색상으로 통일한 주방 디자인은 대칭이지만 흰색과 같은 색상을 사용하면 너무 바랜 것처럼 보일 수 있습니다.

다른 색상의 아일랜드는 마루 또는 테이블, 붙박이장 또는 장식과 같은 다른 악센트 요소와 짝을 이루어 훌륭한 결과를 얻을 수 있습니다. 다른 색상의 섬을 고려할 때 전체 방 디자인과 어떻게 연결되는지 생각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최상의 결과를 얻으려면 섬이 공간의 다른 것과 어떻게 짝을 이룰 수 있는지 생각해 보십시오.

U자형 섬

알파벳 수프가 정말로 당신이 얻을 수 있는 섬의 모양에 대해 가르치려고 한다는 것을 누가 알았습니까? 또 다른 유형의 섬은 문자 U 모양입니다. 이 유형의 섬은 엄청나게 넓고 기능적입니다. 한 번에 여러 사용자가 사용하고 많은 양의 식사를 하거나 대규모 그룹을 접대하는 주방에 가장 적합합니다.

이러한 유형의 섬은 종종 완벽하게 작동하며(이 기사의 뒷부분에서 다루겠습니다) 수많은 좌석, 보관 공간 및 작업 공간이 있습니다. 이 아일랜드 디자인은 모든 사람을 위한 것은 아니지만 일부는 이렇게 많은 공간이 필요하지 않으며 주방의 한 쪽에서 다른 쪽으로 이동하고 많은 표면을 청소해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을 수 있습니다. 이 유형은 또한 비싸고 주방에서 많은 공간을 차지하므로 모든 주방 디자인에 이상적이지 않습니다.

휴대용 키친 아일랜드

오락을 즐기거나 식사 준비를 위한 더 많은 공간을 원하는 사람들에게 휴대용 주방 아일랜드는 훌륭한 선택입니다. 이들은 때때로 회전하는 섬 또는 움직일 수 있는 섬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이동식 아일랜드는 추가 준비 또는 서빙 공간이 필요한 작은 주방에 적합합니다.

이동식 섬은 또한 내장 케이스워크에 비해 매우 비용 효율적입니다. 또한 서빙을 위해 부엌에서 식당이나 거실로 쉽게 이동하거나 사용을 마친 후에는 창고로 쉽게 이동할 수 있습니다. 이동식 아일랜드는 냄비와 프라이팬을 놓을 수 있는 카운터 보관함을 제공합니다. 일부는 와인 병을 보관할 공간도 제공합니다.

불행히도 독립형이 항상 최상의 솔루션은 아닙니다. 때로는 크기에 따라 필요할 때마다 보관하고 꺼내기가 고통스러울 수 있습니다. 또한 일반적으로 많은 저장 공간을 제공하지 않습니다. 바퀴가 달린 것은 내장된 것보다 약간 덜 견고하므로 사용된 재료에 따라 이동식 아일랜드가 실수로 움직이거나 특정 작업을 수행할 수 없는 경우에 주의해야 합니다.

키친 아일랜드 테이블(가구 스타일)

공간에 완벽해 보이지만 기능에 어울리지 않는 아이템이 종종 있지만, 작동하게 만들 수만 있다면 작동하게 될 것입니다. 가족의 가보이든, 가구 조각 유형의 아일랜드를 말해주는 골동품이든 주방에 엄청난 특성과 흥미를 더해줍니다.

이러한 조각은 일반적으로 작고 개방되어 있어 일반적인 부피가 큰 섬에 비해 밝고 가벼운 공간을 제공합니다. 불행히도 이것들은 시각적으로 매력적인 만큼 실용적이지 않습니다. 가구 스타일의 아일랜드 테이블은 조리 및 준비를 위해 제작되지 않았습니다. 즉, 주방 표면에서 사용되는 마모나 액체 등에 대해 내구성이 매우 뛰어난 표면을 가지고 있지 않습니다.

게다가 장식 아이템 몇 개 외에는 아무거나 쓸 수 있는 수납 공간이 없습니다. 오래된 물건의 경우 조리와 준비 과정에서 가해지는 구타를 견디지 ​​못할 수 있으며, 이는 큰 타격을 줄 수 있습니다.

전체 기능 주방 섬(수도, 전기 및/또는 가스)

완벽하게 작동하는 주방 아일랜드는 훌륭한 사치품입니다. 이 유형의 주방 아일랜드에는 전기 부품, 가스 오븐, 흐르는 물 및 배수 장치 등이 포함됩니다. 이러한 추가된 어메니티를 사용하여 섬에 다양한 가전 제품과 싱크대를 추가하여 보다 기능적인 공간을 추가할 수 있습니다.

이것은 거의 추가 부엌을 갖는 것과 같으며 공간을 여러 사람이 사용하기에 좋습니다. 이것의 유일한 진짜 단점은 부엌에 추가 비용이 많이 들고 이를 완료하는 데 많은 공간과 작업이 필요하다는 것입니다.

싱크 아일랜드

주방 아일랜드에서 매우 유용한 또 다른 어메니티는 싱크대입니다. 이것은 일반적으로 추가 비용이 드는 섬으로 들어오는 배관을 필요로 합니다. 이 유형은 일반적으로 섬에서 옆에 식기 세척기와 함께 제공됩니다.

식기 세척기는 약 24인치이지만 여전히 사용 가능한 카운터 공간이 있으며 싱크대는 약 36인치가 필요합니다. 언급된 항목을 수용하려면 섬이 더 커야 합니다.

쿡탑 아일랜드

쿡탑 아일랜드는 가지고 있는 쿡탑 유형에 따라 전원 또는 가스 라인을 가동해야 하므로 완전한 기능을 갖춘 아일랜드에 포함될 수 있습니다. 쿡탑은 상당한 공간을 차지하므로 양쪽에 공간을 확보하고 섬의 모든 좌석에서 떨어진 공간을 원합니다. 일반적으로 쿡탑 자체는 30인치에서 36인치입니다.

스토리지 아일랜드

스토리지 아일랜드는 디자인과 비용면에서 매우 간단합니다. 스토리지 아일랜드에는 사용자의 요구에 따라 캐비닛과 서랍이 내장되어 있습니다. 추가 배관이나 전원이 필요하지 않기 때문에 일반적입니다.

유리문이 있는 아일랜드 카운터 수납장 아래에 냄비와 팬을 쉽게 보고 접근할 수 있습니다. 오픈 선반은 자주 사용하는 주방 용품을 추가하는 데 도움이 됩니다.

커스텀 키친 아일랜드

맞춤형 주방 아일랜드는 방의 레이아웃을 위해 특별히 제작된 디자인입니다. 벤치 좌석, 기하학적 디자인 또는 싱크대 또는 가전 제품이 포함된 주방 아일랜드와 같이 상상할 수 있는 거의 모든 것이 될 수 있습니다.

맞춤형 아일랜드 디자인으로 공간을 리모델링하는 비용이 걸림돌이 될 수 있습니다. 표준 주방 아일랜드는 맞춤형 모델을 설치하는 데 약 $3000에서 $5000의 비용이 들지만 쉽게 $10,000를 초과하는 비용이 들 수 있습니다.

2단 조식 바

2단 주방 아일랜드식 아침 식사 바는 너무 많이 섞지 않으면서 두 세계의 장점을 최대한 활용하기에 좋습니다. 이 디자인에는 두 가지 높이가 있습니다. 하나는 요리용이고 다른 하나는 좌석용입니다.

이것은 조리대를 포함하는 섬에 특히 유용하므로 카운터에 앉아 있는 사람들이 실수로 뜨거운 표면에 접촉하지 않습니다. 이상적인 조리 높이와 바의 높이가 다르기 때문에 인체 공학에도 좋습니다. 불행히도 이것은 카운터의 돌출 부분을 사용할 수 없기 때문에 준비 공간의 일부를 차지합니다.

다이닝 아일랜드

위에서 언급한 섬의 대부분은 식사를 포함할 수 있습니다. 이것은 아일랜드의 조리대 한쪽을 확장하여 스툴이나 의자를 수용하여 주방 아일랜드 좌석 공간을 만듭니다.

이러한 유형은 일반적으로 사람이 편안하게 앉을 수 있는 충분한 공간을 만들기 위해 10인치에서 12인치로 확장됩니다. 그러나 의자가 경로를 방해하지 않도록 아일랜드와 메인 캐비닛 사이에 충분한 공간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리뷰

"Artusi의 책은 Manzon의 위대한 소설 I Promessi Sposi(The Betrothed)와 Verdi의 음악은 그 자체로 위대할 뿐만 아니라 민족주의적 감정이 없는 초기 국가에 대한 정체성과 자긍심을 표현한 작품으로 서 있습니다. Artusi는 이탈리아 사람들에게 그들이 먹는 방식을 말함으로써 이탈리아 사람들에게 정의를 주기로 결정했습니다. 이탈리아 음식을 알고자 하는 사람은 누구든지 Artusi를 피하는 것은 위험합니다. 그는 현대 이탈리아 요리의 원천입니다."

프레드 플롯킨
미식가

"이탈리아인이라는 것이 무엇을 의미하는지 정의하는 문서 중 하나입니다."

존 알레망
글로브 앤 메일

"이탈리아 문화의 획기적인 작품."

다비 맥냅
협력 관계


프랑스 요리의 예술을 읽는 법

태초에 책이 있었다. 줄리아 차일드가 TV가 되기 전 줄리아, 지저귀는 목소리와 우뚝 솟은 키의 줄리아, 칼을 휘두르는 겁이 없고 현란한 프랑스 요리 기술 마스터하기, 그녀는 프랑스 친구이자 동료 요리 교사인 Simone Beck(공식적으로는 Louisette Bertholle의 기여도가 미미한 것으로 보입니다)과 공동 저술한 야심찬 1961년 책입니다. 1권의 대부분의 레시피는 MTAFC 프렌치 벡(French Beck)에서 왔지만 차일드는 미국산 쇠고기와 글루텐이 많은 미국산 밀가루, 심지어 미국산 냉동 야채를 곁들인 전기 스토브에서 지칠 줄 모르고 다시 썼습니다. 그들은 예산, 허리둘레, 시간표, 아이들의 식사, 부모-운전-덴-어머니 증후군 또는 무언가를 생산하는 즐거움을 방해할 수 있는 그 밖의 무엇이든 때때로 신경 쓰지 않을 수 있는 하인 없는 미국 요리사를 위한 책으로 끝이 났습니다. 먹기 좋아요.” 의 독자들에게 MTAFC, 요리는 잡일이 아니라 직업이었습니다. (요리 책은 부엌에 여자가 있다고 가정하지 않습니다.) 여러 면에서 Julia의 요리에 대한 가장 큰 공헌은 미국에 프랑스 음식을 가져오지 않은 것입니다. 그리고 나중에 Jacques Pépin과 Madeleine Kamman—그러나 미국인들을 쾌락 이외의 목적을 위한 요리의 필요성에서 해방시켰습니다.

차일드는 프랑스 요리의 신비를 풀었지만 그녀와 벡은 그것을 얕잡아보기를 거부했습니다. (이것이 바쁜 주부들을 겁내지 않을 무언가를 원했던 그들의 첫 번째 출판사인 Houghton Mifflin에 의해 책이 거부된 한 가지 이유입니다.) 결국 Knopf에 의해 출판된 이 책에는 "쉬운" 레시피가 거의 없습니다. 버섯에 홈이 있고, 양상추는 몇 시간 동안 찐 다음, 닭은 뼈를 제거한 다음 파테로 채우고 다시 꿰매십시오. MTAFC 또한 그 앞과 뒤를 잇는 요리책과는 다소 다른 리듬을 가지고 있다. 성분은 각 레시피의 상단에 격리되지 않고 도입될 때 절차의 지점에서 왼쪽 열에 인쇄됩니다. 마스터 레시피가 여러 변형으로 정교해짐에 따라 레시피가 서로 흐릅니다. 형식은 약간 혼란스러울 수 있으며 때로는 완전히 실망스럽습니다. 2권 리뷰에서 MTAFC, 1970년에 처음 나온 뉴욕 타임즈 책 평론가인 니카 헤이즐턴(Nika Hazelton)은 정교한 조리법이 “내연 기관의 작동 원리를 자세히 설명함으로써 자동차 운전을 배우는” 사람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것이라고 썼습니다. 현대 요리책은 일반적으로 이러한 주제 및 변형 접근 방식을 피하여 독자에게 보다 완벽하게 실현된 요리와 적은 기술을 제공합니다. (매우 성공적인 예외 중 하나는 Sherry Yard의 베이킹의 비밀, 마스터 레시피 형식을 다시 활성화합니다.)

그러나 오늘날에도, MTAFC 매우 실용적인 책이며, 다시 읽어볼 가치가 있는 정확한 세부 사항입니다. 시작할 수 있는 6가지 레시피를 소개합니다.

페이지 126: 오믈렛
오믈렛은 만들기는 쉽지만 망하기 쉽고 오믈렛 레시피는 쓰기가 매우 어렵기로 악명이 높습니다. MTAFC Sidonie Coryn의 라인 드로잉(Paul Child의 아내의 손을 사랑스럽게 관찰한 사진을 기반으로 함)과 함께 이 주제에 대한 13페이지 분량의 논문을 제공합니다. 이 장은 원하는 "부드럽고 부드럽게 부풀어 오르고 내부가 부드럽고 크림 같은 황금빛 타원형"을 얻기 위해 필사적입니다.

MTAFC의 오믈렛 만들기 지침은 정확성 면에서 거의 희극적이지만 전체 작업에 큰 명료성을 제공합니다. 요리하기 전에 계란을 얼마나 풀어야합니까? 큰 테이블 포크로 30~40번의 격렬한 스트로크로 충분해야 합니다. 도구가 필요 없는 오믈렛 롤링 기술이 어렵지만 "모든 방법 중 가장 재미있다"고 묘사될 때 이 책은 필요한 동작을 마스터하는 데 도움이 되는 훈련 방식을 제공합니다. 밖으로 나가 팬에 말린 콩 한 컵을 던지는 연습을 합니다. 손목을 가볍게 치면서 한 번에 뒤집을 수 있을 때까지. 그런 다음 안으로 돌아와서 오믈렛을 만들 수 있습니다.

페이지 84: 베아르네즈 소스
모든 조리법을 요리한 Long Island의 비서 Julie Powell이 MTAFC, 그녀는 차일드의 주방이 설치된 스미소니언을 기념 방문할 계획을 세우고 있었는데, 버터 한 조각을 제물로 남기고 싶었습니다. 1961년 레시피는 확실히 누벨 이전의 요리로 버터, 계란 또는 기타 영양가 있는 벌레를 두려워하지 않습니다. (첫 번째 초안은 풍부한 소스와 가금류에 관한 850페이지 분량이었습니다.) 때때로, 그 전쟁 말이 얼마나 좋은지 기억하기 어려울 때가 있습니다. 라 요리 부르주아 타라곤과 샬롯으로 맛을 낸 유화 버터와 달걀 노른자, 좋은 베아르네즈 소스는 상쾌한 기분을 선사합니다. 가제트에 정통한 Child 등은 블렌더 버전을 사용할 수 있지만 최소한 한 번은 손으로 시도해 볼 것을 처방합니다. " 변덕스러운 소스의 레시피는 걸쭉하지 않은 경우, 응고되는 경우, 너무 걸쭉한 경우와 같은 일반적인 문제에 대한 솔루션과 함께 제공됩니다. béarnaise 레시피는 hollandaise 소스에 대한 하위 챕터에서 유래하지만 약간 더 공격적인 풍미가 일반 hollandaise보다 더 현대적으로 보입니다. 스테이크에 숟가락으로 올려보세요(물론 자세한 챕터가 있음).

페이지 436: 아스페르주 오 네이처렐
차일드와 벡은 미국인들에게 야채가 "순수한 영양소"가 아니라 즐거움을 주는 것임을 가르치는 데 도움을 주었습니다. 그들은 야채 요리에 100페이지를 할애하고 그것을 지나치게 익히는 미국인들의 경향에 반대합니다. 에 MTAFC, 야채는 고르게 빨리 익도록 잘게 자르고 깎아서 고도로 조작합니다. 아스파라거스조차도 약간의 심각한 치료를 받고 껍질을 벗기고 데치기 전에 다발로 묶습니다. (줄리아는 칼로 껍질을 벗겨야 한다고 말했지만, 나는 오늘날의 더 날카로운 필러가 괜찮다는 데 동의하지 않습니다.) 그런 다음 조리된 창을 홀랜다이즈(또는 베아르네즈!)에 담그는지 여부는 얼마나 많은 즐거움을 다룰 수 있는지의 문제입니다.

페이지 559: 무스 드 푸아 드 볼레유
그녀의 부엌 순례가 증명하듯이 차일드는 도구 마귀였습니다. 그녀는 현대의 편리함을 주의 깊게 살펴보고 어떤 것이 수용할 가치가 있는지, 그리고 언제 전통적인 손 방법이 반드시 필요한지 주목했습니다. (현대 독자들은 약간 의아해 할 수도 있습니다. MTAFC조개 주스, 통조림 파인애플 및 냉동 시금치를 실용적이고 비교적 무비판적으로 사용했습니다.) 블렌더는 소집을 통과한 기술 중 하나였습니다. 하지만 책에 따르면 퀴넬용 생선 필레를 갈아서 만드는 섬세한 작업까지는 아니었습니다. 블렌더 덕분에 이 닭 간 무스는 이 책에서 가장 간단하지만 가장 효과적인 요리법 중 하나입니다. 당연히 저자는 독자에게 더 복잡하게 만드는 옵션을 제공하여 서빙하기 전에 aspic 안감이 있는 몰드에 포장될 수 있다고 제안합니다.


신선한 생선 샐러드

코코넛 미티와 신선한 야채로 만든 Pasifika Plates 요리책의 신선한 생선 샐러드. 요리 책은 태평양 제도의 건강한 식생활에 중점을 둡니다. (사진: Pasifika Plates 제공)

재료

1파운드의 신선한 마히 마히, 와후, 왈루, 참치 또는 껍질을 벗긴 도미 필레(한입 크기로 잘게 썬 것)

즙을 낸 라임 5개 또는 쿰콰트 10개

다진 양파 1개

잘게 썬 칠리 2개

다진 파 2개

코코넛 미티 드레싱 2컵

소금 1꼬집

그릇에 자른 생선과 라임 또는 호박 주스를 섞고 냉장고에 넣어 1분에서 3시간 동안 재워둡니다(기호에 따라).

피지에서는 사람들이 생선이 불투명해질 때까지 더 오래 담그는 경향이 있지만 많은 섬에서는 생선의 부드럽고 신선한 질감을 유지하기를 원하므로 몇 분 동안만 담그십시오. 오래 재울수록 생선의 식감이 더 단단해지고 익어갑니다.

서빙하기 전에 라임 주스를 버리고 남은 재료를 생선과 섞습니다.


10가지 전형적인 Charleston 요리: 우리 문화와 요리법 맛보기

1932년 54 Market Street에 Henry's Café로 설립된 이 위치는 1950년대에 Henry's Restaurant이 되었으며 해산물을 요리의 근간으로 하는 고급 레스토랑으로 유명했습니다. 깨끗한 흰색 재킷과 검은색 넥타이를 입은 웨이터는 세련된 Charleston 가정의 식탁에서 볼 수 있는 것과 마찬가지로 크루디테 접시로 식사를 시작했습니다. 당근, 셀러리, 무, 피클과 함께 크래커가 곁들여졌고, Matt Lee와 Ted Lee가 요리책에서 재현한 고소한 치즈 스프레드, 리 브라더스 찰스턴 키친 (클락슨 포터, 2013). 레시피는 여기를 클릭하세요.

이 붉은 쌀은 노스캐롤라이나에서 플로리다에 이르는 섬과 해안 농장에 고립된 노예 아프리카인과 그들의 후손을 위한 지정인 Gullah-Geechee 사람들에게서 유래했습니다. 그들의 문화는 여기 Lowcountry에서 계속되며 언어, 음악 및 음식으로 전시됩니다. Food Network의 스타 Kardea Brown, 그의 쇼 맛있는 미스 브라운 is filmed on Edisto Island, is of Gullah-Geechee descent and learned to cook red rice in her grandmother’s kitchen on Wadmalaw. Her recipe creates a substantial stewpot supper similar to jambalaya, with the vegetables and sausage making it a meal. Read our Q&A with Kardea Brown here. Click here for Kardea Brown’s Gullah Red Rice recipe.

Shrimp & Grits

This simple dish—originally made with just grits (called “hominy”) and tiny shrimp caught by seining in the creeks and marshes—was a familiar sight on Charleston breakfast tables. An 1894 News & Courier article stated, “hardly a family in the city does not have this dainty little crustacean served for breakfast.” The dish’s first rhapsody in print came in 1985 when 뉴욕 타임즈 food editor Craig Claiborne tasted Bill Neal’s adaptation at his restaurant, Crook’s Corner, in Chapel Hill. While there are fancied up versions in many Southern eateries, our longtime favorite is this creation from the beloved, but now departed, Hominy Grill, by owner Robert Stehling, who started in the restaurant business working for Neal at Crook’s. Learn more about this So Charleston dish here. Click here for Hominy Grill’s Pan-Fried Shrimp & Grits recipe.

She-Crab Soup

The most elegant of Southern soups, she-crab’s earliest recipe is attributed to 19th-century Scottish settlers, whose crab soup thickened with rice was known as “partan bree.” Today’s is credited to William Deas, Mayor Goldwyn Rhett’s African-American cook who, in 1909, added flavorful crab roe to the family’s recipe when requested to gussy it up for a dinner for President William Taft. Deas went on to manage the kitchen at Everett’s Restaurant on Cannon Street, where his soup became a commercial success. The recipe was subsequently published in Two Hundred Years of Charleston Cooking in 1930 and enjoyed across the city. Here’s a rich crab and roe-thickened version from the 2012 cookbook Cool Inside: Hank’s Seafood Restaurant, by founding chef Frank McMahon. For William Deas’s original She Crab Soup recipe, click here. Click here for Frank McMahon’s She Crab Soup recipe.

This soup, like much of the city’s cuisine, has its roots in the cooking of the area’s enslaved Africans. Its origins date back to the gumbo, an African word for “okra,” brought and planted by the Lowcountry’s Gullah-Geechee people, descendants of Central and West African slaves. This recipe maintains the characteristics of Gullah cuisine: simple and fresh from the garden. There is no need for a roux as the okra lends body to the soup. While the tomatoes’ acidity reduces the okra’s viscosity, when heated, its mucilage acts as a natural thickener. Even for soup, buy small pods the large tend to be woody. Jimmy Hagood of Food for the Southern Soul shares the recipe for his jarred version and suggests adding shredded cooked chicken or baked ham and serving it over rice. Meet Food for the Southern Soul owner Jimmy Hagood and get his Labor Day cookout recipes here. Click here for Jimmy Hagood’s Okra Soup recipe.

Much of colonial Charleston’s wealth was derived from the production of Carolina Gold rice, a crop grown and harvested by enslaved West Africans who were bought for their rice-growing knowledge. As the city became the richest of the British colonies, Charleston’s planter aristocracy dined on “purloo” (also known as “pilau” or “perlo” but all pronounced per’-lo), an African dish of rice cooked in stock.

The owner and chef of the much-missed Mount Pleasant restaurant Gullah Cuisine and author of Gullah Cuisine: By Land and by Sea (Evening Post Books, 2010), Charlotte Jenkins grew up in Awendaw’s Ten Mile community. Born in a house of many children, she cooked for them starting at nine years old. “Gullah cooking,” said Jenkins, “is when you don’t have much to work with and you can make something great come from something little.” Here, she shares her simply delicious oyster purloo. Learn about Gullah chef Charlotte Jenkins and her cookbook here. Click here for Charlotte Jenkins’s Oyster Purloo recipe.

Deviled Crab

Similar in composition to the crab cake, with the addition of onions, pepper, and cayenne (the heat giving birth to the name “deviled”), this seafood mixture was traditionally tucked back into crab shells and sold in fish shacks up and down the East Coast. In Charleston, the former Henry’s on Market Street was the place to go for this special dish, the owner’s wife having made them at home and delivered to the cafe in the family’s Packard. These days, you can find that same deviled formula—made by Susan Shaffer, a descendent of Henry’s founder—at The Wreck on Shem Creek. Health codes prevent using the shells, so they’re served in aluminum facsimiles. Not quite as impressive, but still delicious. Here, Matt Lee and Ted Lee share their recipe, based on Henry’s original, reprinted from The Lee Bros. Charleston Kitchen (Clarkson Potter, 2013). Click here for The Lee Bros. Deviled Crab recipe.

Benne Wafers

Traditionally thin, subtly sweet, and crunchy with sesame seeds, these delectable cookies are a time-honored staple of Charleston cuisine. Brought from Africa with slaves in the early 18th century, benne is the Bantu word for “sesame.” The original benne seed bears no resemblance in flavor to the sesame seed commonly substituted today. (Should you care to find out, Sea Island Benne Seeds and bennecake flour are available for purchase from Anson Mills.)

There are savory benne wafers, common at Charleston cocktail parties, as well as the sweet ones, such as those yielded by this recipe from Mastering the Art of Southern Cooking (Gibbs Smith, 2012) by Nathalie Dupree and Cynthia Graubart. Click here for Nathalie Dupree’s Benne Wafers recipe.

Frogmore Stew

There are no frogs in it, and it’s not truly a stew, so why the name? The dish is said to have originated from the Frogmore Plantation area on St. Helena, a sea island near Beaufort. Today, many simply call it “Lowcountry Boil.”

John Martin Taylor writes of his recipe—first published in Hoppin’ John’s Lowcountry Cooking: Recipes and Ruminations from Charleston and the Carolina Coastal Plain (The University of North Carolina Press, 2012)—from his current home in the Cambodian capitol, Phnom Penh: “Though I left Charleston years ago, Lowcountry cooking remains the foundation of my kitchen. I have made this marvelously simple, fun crowd-pleaser all over the world, most recently here in Cambodia for the US ambassador and his family. If there are leftovers, I peel the shrimp, cut the corn from the cob, slice the sausage thinly, then add all to a broth—shrimp stock, duck stock, or tomato juice—for a delicious soup.” Click here for John Martin Taylor’s Frogmore Stew recipe.

This confection offers a sweet sip of history. James Beard wrote that “syllabubs are one of the oldest of all English desserts, and they have been known in this country since the first American colonies were established.” The name, he said, comes from “the early English word ‘silly,’ meaning ‘happy.’”

While written recipes in Britain date as far back as 1655, it was popular throughout the 17th century, both as a drink and as a dessert, to be sipped or spooned. It was fashionable here in colonial times with its wine given additional flavor by lemon zest and juice. Syllabubs have reappeared in favor off and on in the years since. Today, you are more likely to find the frothy creation served in private homes. Click here for the Syllabub recipe.


How to Make the Most of a Tiny Tuscan Kitchen

Emiko Davies in her home kitchen.

SETTLING INTO a kitchen of her own recently was a big deal for Emiko Davies. “My daughter just turned 4, and since she was born we’ve moved house—and city, and country—six times,” the food writer and illustrator said. Ms. Davies grew up rather peripatetically herself, in Australia and China. Today you’ll find her in Italy because her husband, Marco Lami, a sommelier, was homesick.

For this art-school graduate, it wasn’t much of a leap from the studio to the kitchen. “What I love about darkroom photography or restoration or baking is the process, from start to finish,” she said. She has applied her process, quite rigorously, to Italian cuisine in two cookbooks: last year’s “Florentine” and now “Acquacotta,” published this week, on the culinary traditions of a little-known coastal pocket of Tuscany.

A few months ago, Ms. Davies and her family moved out of her mother-in-law’s apartment in Florence and into a place in the hills above the city. Thanks to all the previous relocating, she’d learned to live with limited cooking equipment—a boon in her current kitchen. “It was obviously designed by someone who didn’t cook,” she said of the tiny space, since reconfigured in a way “that was reasonable and fit with us. We made it our own.”

The first thing people notice about my kitchen is: its small size. The main counter is 6½ feet long—the length of the room. When we moved in, it had a sink that took up the whole of the counter, which was absurd. So we shortened the sink but kept it 1½-size since we don’t have a dishwasher. Putting in a kitchen island doubled the counter space.

We have no room for: drawers or cupboards or a pantry. So we have open shelving. I keep jars on the shelves, and pots and pans beneath the island and on a trolley. Instagram was extremely helpful. We could ask, Where do you put things when you don’t have drawers? People had lots of ad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