칵테일 레시피, 증류주 및 현지 바

요즘 아이들은 과자에 열광하지 않는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요즘 아이들은 과자에 열광하지 않는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오늘날 아이들은 15년 전 아이들보다 과자를 덜 먹고 마시고 있습니다.

탄산음료, 시리얼, 과일 음료. 어렸을 때, 이것들은 당신이 가장 좋아하는 것들 중 일부입니다. 그러나 정반대의 사실이 밝혀진 NPD 그룹의 연구에 따르면 더 이상 그렇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아이들은 15년 전보다 과자를 덜 먹고 있습니다.

연구에 따르면 일반적인 어린이는 1998년보다 작년에 20개의 가장 일반적인 단 과자를 평균 126배 덜 먹거나 마셨습니다. 이러한 과자는 사전 단맛을 낸 모든 음식 또는 음료로 분류됩니다. 아이들이 가장 많이 섭취한 것은 탄산 청량 음료, 가당 시리얼, 과일 음료 및 주스였습니다.

연구에 따르면 아이들은 1998년보다 과일 주스를 16번, 쿠키를 8번, 아이스크림을 7번, 케이크를 5번 덜 먹었습니다.

이 연구는 또한 성인들이 식단에 설탕을 덜 포함하고 있음을 발견했습니다. 그러나 작년에는 15년 전보다 단 49개 정도만 단맛을 즐기면서 어른들은 아이들만큼 설탕 섭취를 자제하는 것으로 보입니다.

이 수치는 미국 전역의 2,000가구 5,000명이 기록한 일일 식단을 기반으로 합니다.


Elfin: 디비전 게임에서 승리하면 나머지는 알아서 처리합니다.

지역 야구 영웅들이 올스타 휴식 후 첫 시리즈인 마이애미에서 시리즈를 나누어 오늘 밤 Nats Park로 돌아옵니다.

말린스의 4개 중 2개는 내셔널 리그 동부 라이벌을 상대로 워싱턴에서 18-11로 선두를 달리고 있습니다. 그들은 10게임을 포함하는 다음 3개의 시리즈에서 계속 직면하고 있습니다. 그런 다음 Milwaukee에서 4개의 대회가 끝난 후 Nats는 디펜딩 NL East 챔피언 Phillies와 Marlins를 상대로 7경기를 더 치르면서 디비전 플레이로 돌아갑니다.

그 시점에서 8월 6일이 될 것이고 워싱턴은 디비전 내에서 108경기 중 46경기를 치렀을 것입니다. 그러나 나머지 54경기 중 거의 절반(26경기)도 NL 동부를 상대로 합니다.

양키스-레드삭스 및 다저스-자이언츠와 같은 고대 라이벌 관계를 제외한 디비전 게임은 축구만큼이나 야구에서도 과대 광고를 하고 있습니다. Steelers-Ravens 및 Redskins-Cowboys와 같은 NFL 전투에서는 19세기부터 이를 계속해 온 야구팀 Cardinals와 Cubs 간의 결투보다 팀과 팬 사이에 확실히 더 많은 나쁜 피가 있습니다.

그러나 NFL이 2002년에 6개에서 8개 디비전으로 변경된 이후, 각 팀의 가장 치열한 라이벌과의 경기는 16경기 중 6경기에 불과합니다. 내츠가 매년 여름 NL 동부에서 하는 경기 162경기 중 72경기인 44.4%와 비교하면 37.5%입니다. 그래서 이 야구 게임은 많은 것을 의미합니다.

워싱턴의 놀라운 디비전 1위 상승은 올스타 휴식 전 NL 동부 경기에서 16승 9패를 기록한 덕분에 큰 힘을 얻었습니다. 그리고 Phillies는 5개의 연속적인 디비전 타이틀에서 Nats를 뒤쫓는 엄청난 13개의 게임으로 무너졌습니다. 이는 주로 다른 멤버들에게 점수를 잃는 것을 포함하여 그들의 못생긴 11승 22패의 NL 동부 기록 때문입니다.

내츠가 앞으로 3일 동안 주최하는 뉴욕 메츠는 18승 15패의 디비전 기록을 가지고 있지만 주말 동안 애틀랜타에게 휩쓸린 후 내츠에 6경기 뒤쳐져 있습니다. 세 번의 승리로 Braves는 NL 동부에서 15-13으로 향상되었고 선두 내츠보다 불과 2.5게임 뒤쳐졌습니다. 디비전에서 14승 15패를 기록하고 있는 말린스는 9경기를 뒤로 하고 있습니다.

워싱턴은 애틀랜타에 6-2, 뉴욕과 필라델피아에 4-2, 마이애미에 4-5입니다. 디비전에서의 성공을 Nats가 80승 81패로 마무리한 해의 지난 시즌 36승 36패의 NL 동부 마크(라이벌에 대한 유일한 무패 기록)와 비교하거나 모자에 곱슬곱슬한 W를 쓴 선수가 끝난 2010년과 비교하십시오. 디비전에서 30-42로 가는 동안 69-93에서 마지막.

8월 13일에 시작되는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의 3게임 시리즈와 17일 후 시작되는 방문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의 4게임 세트를 제외하고 메츠와 브레이브스가 내츠와 맞붙는 유일한 상대다. 현재 우승 기록이있는 다음 두 달. 따라서 워싱턴이 뉴욕과 애틀랜타를 상대로 계속해서 더 많은 승리를 거둘 수 있다면 여전히 NL 동부를 이끌고 있는 홈 스트레치로 향할 가능성이 매우 높습니다.

7년이 넘는 시간이 걸렸지만 3루수 Ryan Zimmerman — 원래 워싱턴 캠페인에 대한 마지막 링크 — 나머지 내츠는 교훈을 얻었습니다. 디비전 게임에서 승리하면 남은 시즌이 알아서 처리됩니다.

David Elfin은 Bethesda-Chevy Chase 고등학교 3학년 때 스포츠에 관한 글을 쓰기 시작했습니다. 그는 프로 풋볼 명예의 전당 선정 위원회의 Washington&rsquos 대표이며 가장 최근에는 &ldquo워싱턴 레드스킨스: The Complete Illustrated History&ldquo워싱턴 레드스킨스: The Complete Illustrated History&rdquo 7권의 책을 저술했습니다. 지난 3월부터 칼럼니스트로 활동하고 있다. 트위터에서 그를 팔로우하세요: @DavidElfin .


Rothstein: Monday Morning College Hoops Notebook Memphis, Notre Dame 등

Tigers는 더 이상 Conference-USA에 있지 않으며 토요일에 집에서 패했을 때 생각나는 것입니다. 신시내티. Bearcats’ 포악함이 지쳐 멤피스 하반기 중반까지, 이것이 바로 경쟁의 유형입니다. 조시 패스너’s 팀은 이제 미국 체육 대회에 참가한 이후 정기적으로 버틸 것입니다. Tigers가 플레이하는 모든 팀은 신시내티 하지만 그 기준이 멤피스 그들이 바닥을 차지할 때마다. 다음은 타이거즈? 목요일과의 데이트 루이빌 KFC 얌센터에서

2. 노트르담은 여전히 ​​ACC의 요소가 될 것입니다

시즌이 진행되는 동안 상황을 더 잘 파악하는 사람은 없습니다. 마이크 브레이. 아일랜드는 몇 주 전에 최고의 선수를 잃었습니다. 제리안 그랜트 학업상의 이유로 학교를 자퇴해야 했지만 이것이 Brey가 이 팀이 ACC 순위의 최상위 자리를 놓고 경쟁할 수 있는 위치에 있지 않다는 것을 의미하지는 않습니다. 노트르담 라인업에 있는 Grant와 같은 팀은 아니지만 여전히 매우 효과적일 기회가 있습니다. 아일랜드는 승리에서 엄청난 투지를 보여주었습니다. 공작 토요일에 사우스 벤드에서 몇 명의 유망한 신입생을 모집합니다. 스티브 바스투리아, VJ 비셈, 그리고 드미트리우스 잭슨. 지켜봐 노트르담.

3. BRIANTE WEBER’S STAR는 게임을 할 때마다 조금씩 성장합니다.

좋은 소식입니다. VCU. Weber는 Rams가 아주 좋은 경기를 이긴 금요일 밤에 절대적인 쇼를 펼쳤습니다. 스토니 브룩 그들이 아메리카 동부에서 사업을 돌본다면 NCAA 토너먼트에 있어야 하는 팀. Weber는 Seawolves와의 승리에서 14득점, 9개의 어시스트, 7개의 도루, 턴오버를 기록하지 않았고 후반 시작과 동시에 단독으로 게임을 깨뜨렸습니다. VCU 약간 느리게 시작했을 수도 있지만 그들은 12승 3패로 대서양 10으로 향하고 있으며 여전히 25개 이상의 게임에서 승리하는 길에 있는 것처럼 보입니다.

이번 주에 기대되는 세 가지

1. BAYLOR’S 화요일 아이오와주 여행

Big 12는 대학 농구에서 가장 깊은 리그라고 불리는 정당한 사례가 있는 것처럼 점점 더 많이 보이고 있으며 이 두 팀은 Conference’s 최고의 팀 중 두 개를 대표합니다. 스콧 드류’s 팀이 졌을 뿐 시라쿠사 사이클론이 아직 무패인 동안 마우이 인비테이셔널의 결승전에서. 이 게임의 핵심 매치업은? 어떻게 베일러’s 큰 남자 — 코리 제퍼슨 그리고 이사야 오스틴 — 조정하다 아이오와 스테이트’s 의 프론트 코트 멜빈 에짐 그리고 조르주 니앙 그리고 방어를 확장하는 능력. 힐튼 콜로세움은 이를 위해 흔들릴 것입니다.

2. OHIO STATE’S DATE IN EAST LANSING with MICHIGAN STATE

최고의 빅텐 농구입니다. Sparty는 패배 이후 차트에서 벗어났습니다. 노스 캐롤라이나 한 달 전 그리고 Buckeyes는 빈티지처럼 놀고 있습니다. 타드 마타 팀. 미시간 주립 두 차례의 컨퍼런스 승리의 후반부에서 상황을 다른 수준으로 끌어 올렸습니다. 펜 스테이트 그리고 인디애나, 그리고 게임이 진행될수록 강해지는 것 같습니다. 벅아이즈 같은 베테랑 팀을 상대로도 그 추세가 이어질지 지켜보는 것도 흥미로울 것이다.

3. 하버드’S의 연간 항해 UCONN

Crimson은 핵심적인 비컨퍼런스 승리를 얻기 위해 이 게임에 뛰어듭니다. 허스키스는 2연패를 끝내려 하고 있습니다. 유콘 두 팀 모두에게 패한 후 AAC에서 0-2로 출발했습니다. 휴스턴 그리고 SMU 길을 가다가 집에 돌아와서 놀다 하버드 정확히 더 쉬워지지 않을 것입니다. Tommy Amaker’s 팀은 좋은 깊이를 가지고 있으며 유리에 허스키를 맞출 수 있는 크기 유형을 가지고 있습니다. 크림슨이 수요일에 승리로 Storrs를 떠나더라도 충격을 받지 마십시오.

이것과 저것:

주말 동안 나에게 가장 눈에 띄는 것 중 하나는 무엇입니까? 무디 콜로세움의 리노베이션. 래리 브라운 넣었다 SMU 그가 영입한 선수들 덕분에 국가적인 이야기가 될 수 있는 위치에 있지만 이제 Mustangs도 홈 코트의 강력한 이점을 가질 것으로 보입니다. 업그레이드 SMU’s 홈 경기장은 Mustangs가 이길 때 큰 게임 느낌을 가져 왔습니다. 유콘 모든 지역에서 달라스 학교가 계속해서 성장해야 하는 미국 체육 대회에 대한 좋은 소식입니다.

얼마나 좋은지 정말 과소 평가했습니다. 크레이튼 시즌을 앞두고 있었다. 부상과 정학으로 인한 빅 이스트는 우리가 예상한 회의가 아니지만 이것이 Bluejays가 여전히 피해를 줄 수 있는 치명적인 팀이 아니라는 것을 의미하지는 않습니다. 크레이튼 문화가 있고, 1차 선발 더그 맥더모트, 그리고 우승 프로그램에서 흘러나오는 “know how” 유형. 그런 든든한 버팀목이 없는 상위 리그에서 이 팀이 어떻게 반응할지 걱정이 됐다. 그레고리 에체니크하지만 그 없이도 잘 지내고 있습니다.

어떻게 피트’s 1점 패배 신시내티 지금 봐?

사우스 플로리다 없이는 기능할 수 없습니다. 앤서니 콜린스. Bulls는 주니어 포인트 가드 없이 4경기 연속으로 패했고 Collins가 없는 같은 팀이 아닙니다. 사우스 플로리다 2012년 NCAA 토너먼트 우승 2회. 스탠 히스 그는 콜린스가 목요일에 뛸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사우스 플로리다 방문 .

캔자스 주 9경기 연속으로 승리했으며 토요일의 역전승 이후 현재 11승 3패입니다. 오클라호마 주. Wildcats’ 성공의 큰 이유는? 그들의 신입생 트리오 제본 토마스, 웨슬리 이운두, 그리고 마커스 포스터. 브루스 웨버’s 1학년 선수들은 시즌 전에 크게 과장되지 않았지만 이제 정기적으로 기여하고 있습니다. 카우보이를 상대로 8득점 5어시스트를 기록한 토마스를 주목하세요.

롱비치 주 얻은 이후 3-1입니다 UCLA 옮기다 타일러 램 유일한 손실로 적격 미주리. 6-5 Lamb은 4경기 동안 평균 20.8 PPG를 기록하고 있으며 49ers에게 베테랑 가드 옆에 또 다른 유능한 경계 득점원을 제공합니다. 마이크 카페. Big West는 아직 약간 열려 있지만 하와이, UC 산타 바바라, 그리고 UC 어바인 모두 이기기 어려울 것입니다.

로드 아일랜드’s 이기다 LSU 토요일 배턴루지에서의 경기는 Rams가 일을 진행하는 데 필요한 유형의 승리가 될 수 있습니다. Rams는 Atlantic 10에서 피해를 줄 수 있는 트렌디한 선택으로 생각되었지만, 센터에서 출발한 후 리그 플레이로 향하는 9승 6패에 불과합니다. 요르단 토끼 프리시즌에 팀을 떠났다. 다음으로 로드 아일랜드? 와 홈 데이트 세인트 루이스 화요일(7:00 PM ET, CBS Sports Network).

– 만약 건강해질 수 있다면 Bears는 Pac-12의 심각한 도전자가 될 수 있습니다. 마이크 몽고메리’s 팀에는 베테랑 포인트 가드가 있습니다. 저스틴 콥스 그리고 확고한 빅 리처드 솔로몬 그리고 데이비드 크라비시. 에게 가장 중요한 것은 지금 바로? 둘 다 얻기 리키 크레클로 그리고 자바리 새 가능한 빨리 건강하게 돌아가십시오. Bears는 솔로몬과 Kravish를 위한 양질의 프론트 코트 서브를 가지고 있지 않으며 정기적으로 Kreklow를 언더사이즈 파워 포워드로 전방에 사용했습니다. 그와 Bird는 이 팀이 Pac-12에서 앞으로 나아갈 때 빨리 치료해야 합니다.

– 다른 사람이 생각했습니까? 휴스턴 컨퍼런스 플레이에서 2-0이 될까요? 나도. Cougars’이 연달아 포스팅하면서 가장 인상적인 것은 유콘 그리고 사우스 플로리다? 그들은 3명의 선발투수 없이 해냈습니다 — LJ 로즈, 다니엘 하우스, 그리고 J.J. 리처드슨. 제임스 디키’s 클럽은 다음 호스트 신시내티 화요일 오후 9시(동부 표준시) CBS 스포츠 네트워크.

세인트 존’s 빅 이스트에서 가장 재능이 있을 수 있지만 그렇다고 해서 빅 이스트에서 이길 수 있다는 의미는 아닙니다. 레드 스톰은 토요일에 당황했다. 조지타운 현재 리그 경기에서 0-2입니다. 다음? 빌라노바 토요일 매디슨 스퀘어 가든에서

DVR 설정:

월요일: 메릴랜드 앳 피트

화요일: 미시간 주 오하이오 주 아이오와 주 베일러 로드 아일랜드 세인트루이스 신시내티 휴스턴

수요일: 캔자스 앳 오클라호마, 하버드 앳 유콘, 일리노이 앳 위스콘신, 보이시 스테이트 샌디에고 스테이트

목요일: MEMPHIS AT LOUISVILLE, CAL AT OREGON, 아리조나 UCLA

당신은 또한 이 이야기에 관심이 있을 수 있습니다

[display-posts category=”스포츠” wrapper=”ul” posts_per_page=𔄦″]


Let's Travel & 내 서비스

Glass Slipper Concierge의 프리미어 레벨 고문으로서 저는 업계 최고 수준의 고객 서비스, 경험 및 지식을 제공하는 것으로 인정받고 있습니다. 나는 가장 안목 있는 고객들을 위한 맞춤형 디즈니 여행을 만들기 위해 개인적인 인맥과 직접적인 전문 지식을 활용합니다. 게다가 디즈니 휴가는 비싸고 나는 당신의 시간과 돈을 위해 최고의 가치를 얻는 방법을 알고 있습니다.

우리 가족은 7월 9일, 9월/10월 10일, 추수감사절 7일, 1월 5일, 2월 6일 재개장 이후 지구상에서 가장 마법 같은 장소로 5번의 여행을 떠났습니다! 우리는 Disney가 게스트와 출연진을 안전하게 환영하기 위해 마련한 사려 깊고 실용적이며 포괄적인 예방 조치에 계속 감동하고 있습니다. 돌아온 기분이 얼마나 특별한지 말로 다 표현할 수 없습니다. 우리는 웃고, 놀고, 너무 많이 먹고, 너무 오래 가지 못한 행복을 느꼈습니다. 나는 당신에게 확신할 수 있습니다. 마법이 거기에 있습니다!

디즈니 휴가 계획의 대부분의 측면은 다르게 보이기 때문에 휴가를 계획하려면 개인의 경험을 바탕으로 한 최신 정보가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합니다! 나는 이 공원들을 안팎으로 알고 있으며 소규모의 한 여성 쇼입니다. 여행할 준비가 되셨다면 제가 그곳으로 모셔다 드릴 준비가 되어 있습니다!

공인 디즈니 휴가 플래너인 Glass Slipper Concierge의 프리미어 레벨 어드바이저로서 저는 다음을 위한 컨시어지 여행 계획을 제안합니다. 월트 디즈니 월드® 리조트, 디즈니 크루즈 라인, 디즈니랜드® 리조트, 디즈니 아울라니 하와이, 유니버셜, 씨월드 등 6대륙 35개국에 디즈니의 모험®.


멋진 테마 호텔

엄밀히 따지면 공원까지 운전해서 집에 갈 수 있다고 생각해도 호텔에 묵는 것을 선호하는 편이다. 우리가 하루 종일 공원에서 보낼 때쯤이면 지친 두 아이와 두 시간 동안 차를 타는 것을 마주하고 싶지 않습니다! 레고랜드에는 2개의 놀라운 현장 호텔이 있습니다. 그들의 원본은 말 그대로 공원 바로 앞에 있습니다. 우리는 아직 거기에 머물지 않았지만 곧 그것을 확인할 계획입니다!

우리는 Beach Retreat에 머물렀지만 ….굉장합니다…라고 말할 수 있습니다. 레스토랑, 수영장, 머물게 될 작은 방갈로까지 모든 것이 테마입니다.

성인을 위한 일반 침대 하나와 어린이를 위한 이층 침대 세트가 있는 작은 방갈로에 머물게 됩니다! 가지고 놀 수 있는 듀플로 레고 한 상자와 아이들이 집에 가져갈 침대 위에 작은 레고 가방도 있었습니다!

해변 리조트에서 내 아이들이 가장 좋아하는 부분 중 하나는 각 객실 그룹 외부에 작은 놀이 공간이 있다는 사실이었습니다. 아이들은 밖에 나가서 놀 수 있고 부모는 방갈로 베란다에서 지켜볼 수 있습니다.

다음은 수영장입니다! 그것은 거대하고 놀 수 있는 거대한 떠 있는 레고가 있습니다! 수영장은 재미있을 뿐만 아니라 밤에 공원이 문을 닫은 후 어린 아이들이 할 수 있는 게임, 이야기 및 모든 종류의 활동이 있습니다!


4. 불꽃놀이

어떤 휴일에는 조명을 걸고, 어떤 휴일에는 양초를 켜고, 어떤 휴일에는 많은 사람들을 위해 위험한 불의 창을 하늘로 쏘아 올립니다. 불꽃놀이는 7월 4일 7월 4일 필수 활동으로 선택의 폭이 넓습니다. 그날 우리는 자신의 조명이 얼마나 위험한지 잊어버립니다. 어떤 사람들은 도로를 용감하게 차를 몰고 펜실베니아나 코네티컷으로 가서 자신만의 작은 로켓을 집으로 가져오기로 합니다. 이 위험한 가족은 대개 뒷마당 정원에 불을 지르거나 지역 경찰의 소규모 방문을 직면하게 됩니다(솔직히 이웃에게는 꽤 멋져 보일 것입니다). 다른 보다 전통적인 가족들은 일반적으로 공원이나 행사장에서 일종의 불꽃놀이를 관람하기로 선택하지만, 이는 일반적으로 평생 다시는 보고 싶지 않은 마을 사람들이나 사람들과 어색하게 마주치는 결과를 낳습니다. 하지만 선택은 당신의 몫입니다. 공개적으로 싫어하는 사람과 마주치거나 집에서 스스로에게 불을 붙일 가능성이 있습니까? 둘 다 끔찍하지만 어느 쪽이든 불꽃 놀이가 관련되어 모든 것을 더 재미있게 만듭니다.



식단에 포함할 수 있는 일반적으로 발견되는 5가지 인도 슈퍼푸드

1. Makhana 또는 연꽃 씨앗

수련 식물의 터진 씨앗인 마카나(Makhanas) 또는 연꽃 씨앗은 이제 건강과 체중 감소 효과로 인기를 얻고 있습니다. 작은 부풀어 오른 공은 지방이 적고 탄수화물, 단백질 및 섬유질 조합이 풍부하여 체중 감소와 소화 개선에 도움이 됩니다.

마카나는 풍부한 양의 마그네슘, 칼륨, 인, 철, 아연을 함유하고 있기 때문에 미네랄 결핍 식단에 큰 도움이 됩니다. 이것은 좋은 심장 건강, 노화 방지, 염증 감소, 당뇨병 조절, 불임 완화, 건강한 신장과 비장 유지와 같은 많은 건강상의 이점을 제공합니다.

연구원들이 쿠키를 만들기 위해 다목적 밀가루를 대체하기 위해 으깬 여우 견과류를 사용했을 때 쿠키의 수분과 지방 함량이 더 낮다는 것을 발견했습니다. Fox Nut 가루는 정제된 가루보다 글루텐이 없고 더 건강한 선택이며 장기적인 건강상의 이점을 무시할 수 없습니다.

식단에 Makhana를 포함하는 방법은 무엇입니까?

말린 연꽃 씨앗은 밤새 담갔다가 수프, 샐러드, 카레 및 기타 요리에 첨가할 수 있습니다. 체중 감량을 위해 칩은 칼로리가 낮고 배고픔을 만족시키는 데 도움이 되는 건강한 구운 마카나로 대체하십시오.

2. 버터 또는 정제 버터

잠깐, 기? 버터가 우리를 살찌게 한다고?

Ghee는 치료 특성으로 인해 천년 이상 동안 Ayurveda에서 사용되었습니다. 옛날에 기(ghee)는 주로 다양한 질병에 대한 약초 요법을 관리하는 기초로 사용되었습니다.

이전에 버터 기름은 나쁜 콜레스테롤과 심장 문제의 원인으로 의심되었습니다. 그러나 광범위한 과학적 연구에 따르면 적당량의 기름기름은 해로운 영향을 나타내지 않습니다. 심장과 혈관에.

인도 농촌 인구에 대한 당혹스러운 연구에 따르면 버터 기름을 더 많이 섭취하는 남성의 관상 동맥 심장 질환 유병률이 현저히 낮았습니다. 또한, 버터 기름의 섭취는 건선 증상이 있는 환자의 상당한 개선으로 이어졌습니다.

이러한 긍정적인 연구 결과는 고대 아유르베다 문헌에 설명된 버터 기름의 유익한 효과를 뒷받침하며 탐나는 ‘superfood’ 제목에 합당합니다.

식단에 버터 기름을 포함하는 방법?

1 또는 2 tbsp의 버터 기름은 하루의 건강한 섭취량으로 간주됩니다. 공복에 버터기름 1큰술을 먹으면 몸이 진정되고 세포 재생과 치유에 도움이 됩니다. 버터 기름은 아침 식사와 식사에 추가하여 그 이점을 누릴 수도 있습니다.

3. 암라 또는 구스베리

Ghee와 마찬가지로 Amla는 Ayurvedic 공간의 오래된 선수입니다. 암라(Amla)라는 단어는 "유지자"를 의미하는 산스크리트어 "amlaki"에서 파생됩니다.

Amla는 가장 인기 있는 두 가지 아유르베다 공식 "Triphala"와 "Chyawanprash"에 사용됩니다. Triphala가 몸을 해독하고 영양을 공급하는 동안 Chyavanprash는 젊어지게 하고 강화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Amla는 비타민 C와 신경계, 면역 체계, 피부 및 모발에 중요한 기타 필수 비타민이 풍부합니다.

흥미로운 연구는 amla가 체중 감량에 어떻게 도움이 될 수 있는지 보여줍니다. 두 그룹의 피실험자 중 한 그룹은 야식으로 60kcal의 amla를, 다른 그룹은 같은 칼로리의 과자를 제공받았습니다. amla를 섭취한 그룹은 단 음식을 섭취한 그룹에 비해 밤에 음식을 덜 먹는 것으로 관찰되었습니다.

식단에 Amla를 포함하는 방법은 무엇입니까?

신맛이 싫다면 생으로 먹는 것이 가장 좋습니다. 맛이 잘 섞이도록 과일 샐러드와 시리얼에 amla를 추가할 수도 있습니다. 다른 인기 있는 옵션은 햇볕에 말린 암라 캔디, 암라 주스, 암라 피클, 처트니입니다.

4. 코코넛

우리가 흔히 접할 수 있는 음식도 쉽게 지나칠 수 있는 음식입니다. 코코넛은 전 세계 수백만 명의 생명을 조용히 구한 이름 없는 영웅입니다.

NDTV에서 발췌한 내용은 코코넛 오일과 심장 건강 간의 관계를 명확하게 설명합니다. 1980년대까지 많은 양의 코코넛 소비에도 불구하고 스리랑카의 심장병 발병률은 세계에서 가장 낮았습니다. 즉, 10,000명 중 1명만이 심장 질환을 앓고 있었습니다. 지난 10년 동안 코코넛 오일이 정제된 식물성 오일로 대체되면서 심장병 발병률이 높아졌습니다.

코코넛은 심장 건강을 개선하는 것 외에도 질병을 유발하는 박테리아를 죽이고 혈류로의 당분 방출을 늦춤으로써 당뇨병 환자를 돕고 신체 신진대사를 촉진합니다. 이 슈퍼푸드는 또한 뇌졸중과 알츠하이머 및 파킨슨병과 같은 뇌 질환을 예방할 수 있는 잠재력을 가지고 있습니다.

식단에 코코넛을 포함하는 방법은 무엇입니까?

코코넛 워터는 설탕이 든 음료보다 맛있고 영양이 풍부한 대안입니다. 건강상의 이점을 위해 정제 설탕을 코코넛 설탕으로 대체하십시오. 코코넛 밀크와 버진 코코넛 오일을 카레와 과자에 첨가할 수 있습니다. 다른 옵션으로는 건조 코코넛(naariyal buraada), 코코넛 칩 및 스프레드가 있습니다. 칼로리 계산을 통제하기 위해 코코넛 기반 제품을 적당히 섭취하고 싶을 것입니다.

5. 기장

퀴노아보다 더 나은 대안을 찾고 있다면 기장이 최선의 선택입니다. 슈퍼푸드의 유행 덕분에 사람들은 이제 한때 구식이라고 불렸던 이 곡물의 건강상의 이점을 깨닫고 있습니다.

정제 밀가루를 기장 가루로 교체하면 소화 시스템이 개선되고 포만감을 더 오래 유지할 수 있습니다. Sorgham (Jowar), Finger Millet (Ragi) 및 Pearl Millet (Bajra)은 슈퍼마켓에서 쉽게 구할 수 있으며 쌀과 밀보다 더 나은 영양 공급원입니다.

기장 작물은 물이 덜 필요하기 때문에 강우량이 적은 지역에서 자랍니다. 작물은 지원을 위해 살충제와 비료가 필요하지 않기 때문에 완전히 유기농입니다. 기장은 저장 수명이 우수하며 최대 2년 동안 보관할 수 있습니다.

식단에 기장을 포함하는 방법은 무엇입니까?

기장 가루는 일반적으로 나라의 여러 지역에서 로티를 만드는 데 사용됩니다. 정제된 밀가루를 사용할 때 건강상의 이점을 더하기 위해 30%를 기장가루로 대체하십시오. 기장은 시리얼 죽, idli, dosas 및 upma를 만드는 데 사용할 수도 있습니다.

균형 잡힌 식단 섭취하기

단일 식품은 우리 몸이 필요로 하는 정확한 양의 모든 단일 영양소를 제공할 수 없습니다. 따라서 건강에 좋은 음식을 함께 섭취하는 것이 가장 좋으며, 모든 음식은 서로 균형을 이룹니다.

제목 ‘superfoods’로 인해 일부 사람들은 몇 가지 특정 식품에 지나치게 집중하여 과대 광고가 아닌 동등하게 영양가 있는 다른 옵션에 눈이 멀 수 있습니다.

균형 잡힌 식단을 섭취함으로써 우리는 필수 비타민과 미네랄을 얻을 수 있을 뿐만 아니라 특정 영양소를 너무 많이 섭취하거나 너무 적게 섭취하는 것도 방지할 수 있습니다. 중요한 것은 다양한 식단이 식사를 흥미롭고 풍미 있게 유지한다는 것입니다!


고양이의 수염

Rowley Leigh의 새로운 대형 레스토랑인 Le Café Anglais의 메뉴는 내가 본 것 중 가장 매혹적인 문서입니다. 신혼여행을 다녀온 호텔의 브로셔를 공부하는 시간보다 더 많은 시간을 그것에 대해 고민하고 있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것입니다. 새로운 보그와 레이크랜드 크리스마스 카탈로그도 마찬가지입니다. 분명히 내 버전은 초기 프로토타입으로, Leigh의 서재인 Shepherd's Bush에 있는 Edwardian 집에 있는 기계에서 인쇄한 것입니다. 그는 당시(몇 주 전, 현재) 강박적으로 거의 매일 다시 작성했기 때문에 경고를 받습니다. : 일부 내용이 변경되었을 수 있습니다. 그러나 그것의 뼈대(매우 세련된 범위, 도전적인 선명도)는 계절을 제외하고는 흔들리지 않을 것입니다. 그의 친구 Simon Hopkinson이 말했듯이, Leigh는 우리가 가진 최고의 요리사 중 한 명입니다. 나처럼 Hopkinson은 런던을 건너 그의 오믈렛 중 하나를 먹곤 했습니다('그는 최고의 오믈렛 제작자'). 그러나 이 요리를 위해 나는 전국을 횡단할 것입니다. 더 요점으로 말하자면, 나는 맛있는 스타벅스, 순환되는 공기 및 윙윙거리는 에스컬레이터가 있는 끔찍한 Bayswater 쇼핑 센터(그의 새 레스토랑이 있는 곳)인 Whiteley's를 용감하게 여길 것입니다. 최근에 저는 휘틀리의 사진을 찍을 때 다음과 같은 생각을 합니다. 냠. 담손 절인 파르마 햄! 랍스터 소스를 곁들인 파이크 부댕!

사실, 레스토랑이 있는 아름다운 아르데코 룸(이전의 맥도날드)으로 가기 위해 휘틀리의 문지방을 넘을 필요가 없습니다. 자체 거리 수준의 입구가 있습니다. 또한 긴 바, 개방형 주방, 거대한 로티세리, 거대한 창문 및 천장이 너무 높아서 작은 새들이 날아다니고 아래의 시바라이트를 크게 괴롭히지 않을 수 있습니다. 그리고 메뉴는? 오, 영리합니다. 규범적이지만 엄격하지는 않습니다(푸딩 목록 - 과일, 아이스크림, 쌀 푸딩, 요구르트 - 일부 사람들에게는 약간 금욕적일 수 있음). 무엇보다 리의 이름을 만든 레스토랑인 켄싱턴 플레이스처럼 가격이 상당히 착하다. 전채 요리는 3파운드 또는 8.50파운드(고등어 데리야끼, 토끼 릴레트, 소금에 절인 튀김)로 시작하고 켄싱턴 플레이스에서 가장 좋아하는 고추, 멸치, 계란 미모사(홉킨슨에 따르면 ' 맛과 질감의 완벽한 균형'). 여기에서 더 큰 접시로 이동합니다. 송아지 고기 타르타르, 훈제 장어, 파이크 부댕(다시 한 번 말씀드립니다. 예, 주세요). 마지막으로 메인: 구운 솔, 로스트 치킨, 양배추를 곁들인 자고새. £20 미만으로 완벽한 점심을 먹을 수 있습니다. 오믈렛에 ceps와 곱슬 꽃송이를 곁들이면 £9.50를 돌려받을 수 있으므로 좋은 와인 한 잔을 위해 잔돈을 남깁니다.

개업 4주 전인 상쾌한 10월 아침에 Leigh는 다소 태연한 태도로 나를 안내합니다. '이건 냉장고고 이건 주식용이고 이건. [찬장에 손을 대는 것은] 점심입니다.' 그는 오렌지로 가득 찬 Daunt's Books에서 천 가방을 꺼냅니다. 우리는 거리로 나가 우리를 셰퍼드 부시까지 데려다주는 택시에 깃발을 꽂고, 가는 길에 다양한 TV 셰프에 대해 욕을 합니다(그는 방금 쇼를 거절했습니다. 너무 바쁘고 너무 위엄 있는 것 같습니다). 나는 그의 태도를 좋아합니다. 그는 꽤 사나우며 중얼거리지만 좋은 면에서 그는 당신이 그의 얼굴이 변하는 것을 보기 위해 웃고 싶어하는 그런 종류의 남자입니다(그가 웃을 때 그는 놀랍도록 소년스러워 보입니다). 그는 새로운 식당에 대해 긴장하고 있습니까? 흥분한? 그는 일종의 한숨과 함께 '그렇지 않다'고 말했다. 그러나 나중에 부르고뉴 두 잔을 마신 후 그는 한 가지 불안이 있음을 인정합니다. '너무 긴장할 필요는 없지만 내 구질, 사람들이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아는 면에서 내가 지는 게 아닐까 걱정이 된다. 내가 좋아하는 것은 다른 사람들이 좋아하는 것이었습니다. 하지만 이 사람이 저를 위해 일하게 했고 그는 항상 "젊은 사람들"이 원하는 것을 저에게 말했습니다. 칵테일 리스트! 글쎄, 나는 칵테일을 선택하는 젊은 멍청이로 가득 차기를 원하지 않습니다. 저는 전도자입니다. 이것이 좋은 점이라고 말하고 싶습니다. 내가 승인하지 않는 음료를 섞는 어리석은 믹솔로지스트가 아닙니다. 제 파트너 중 한 명이 말했습니다. [맛]은 전적으로 주관적입니다. 그렇지 않습니다. 좋은 맛이라는 것이 있다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사람들은 파이크를 먹고 싶어하지 않을지도 몰라!" 그가 소심한 노부인 같은 목소리를 냈다. '오, 파이크!'

Leigh는 그의 두 번째 아내 Kate Chancellor(그녀는 배우 Anna Chancellor의 누이임), 그들의 아들 Sidney, 첫 번째 결혼에서 Kate의 두 자녀(그는 또한 첫 번째 결혼에서 두 명의 성인 딸이 있음)와 함께 살고 있습니다. 해리 포터에서 바로 나온 교외 거리에서 - 예상치 못한 일이지만 이유는 모르겠습니다. 음식이 보관되어 있는 서랍을 계속 열어서 스스로를 돕는 불길한 독재 고양이는 별로 좋아하지 않지만(와인을 많이 마실수록 더 많이 돌아서 말을 하기를 기대합니다.) ). 리는 수호자를 탁자에 던지고 점심을 만들기 시작합니다. 그는 내가 먹이를 주지 않으면 내가 험악하게 변한다고 경고했습니까? 분명히 아닙니다. 그러나 그는 요리사가 점심 시간에 누군가를 만나서 그들에게 먹을 것을 제공하지 않는다는 것이 신비롭다는 것을 알게 됩니다. Leigh는 자신이 하는 일에 집착하지 않기 때문에 뛰어난 레스토랑 셰프일 뿐만 아니라 요리법의 위대한 작가이기도 합니다(Financial Times에 칼럼을 기고하고 두 권의 책을 저술했습니다. No Place Like Home, 정말 모든 것을 말해주는 제목). 어쨌든 사실은 점심 먹기를 좋아한다. 켄싱턴 플레이스를 떠난 후 몇 달 동안 그는 많은 점심을 치웠습니다.

우선 그의 신메뉴 중 가장 저렴한 것이 바로 스파게티 카시오 에 페페(spaghetti cacio e pepe)입니다. 그것은 내가 a) 매우 가난하고 b) 노력하지 않는 것처럼 보일 수 있다는 이유로 다른 사람을 위해 요리할 용기가 없을 것 같은 매우 간단한 요리 중 하나입니다. 끓는 물에 파스타를 데쳐서 물기를 뺀 다음, 프라이팬에 전분물을 국자로 리조또를 만들듯이 계속 익혀줍니다. 이것은 크림 같은 품질을 제공합니다. 그런 다음 8톤의 페코리노와 갓 간 후추를 추가합니다. - 당신은 탄수화물 천국에 있습니다. 모든 최고의 요리법에는 최소한의 재료가 들어 있다고 그는 말합니다. '르 가브로슈에서 요리를 배운 첫 번째 요리는 물냉이 수프였습니다. 물냉이, 감자, 소금, 후추였습니다.' 그런 다음 회향과 오렌지 샐러드에 숭어를 먹습니다. 완전 맛있습니다. 중간에 그의 아내는 방황하며 그녀가 먹고 있는 식단과 체중이 얼마나 빠졌는지 나에게 말하기 시작합니다. '당신은 나에게 작아 보인다'라고 나는 말한다. 내 입이 너무 꽉 차서 내가 리와 결혼했다면 방갈로만한 크기의 말을 거의 꺼내지 못했습니다. 그녀는 요리합니까? '그녀는 푸딩을 합니다.' Rowley도 입에 대고 말합니다. '일종의. ' 그녀는 말한다. ' 했어요. 지금은 도와주지도 않습니다. 그가 하고 있다면 그는 하고 있는 것이다. 감자도 껍질을 벗기지 않습니다. 나는 조금. 지금 그와 긴장. 나는 그에게 계속해서 이것저것 물어본다. 그가 집 어딘가에 있더라도 나는 그것을 할 수 없습니다. 마비됐어.'

Kate는 지난 10개월 동안 그를 곁에 두는 데 익숙해졌으며 그가 다시 '엉덩이를 떼' 일을 시작하고 이른 시간에 집에 돌아와 새벽녘에 다시 떠날까 걱정합니다. 그러나 Rowley는 그녀가 아무 것도 소란을 피우지 않는다고 생각합니다. 우선 그는 다른 일을 하기 위해 식당에 있는 시간의 약 3분의 1만 주방에 있습니다. 다른 직업보다 어렵지 않습니다. '당신이 무엇을 하든 깨어 있어야 합니다. 반드시 어려운 것은 아닙니다.' 그는 리뷰에 대해 걱정할 것입니까? Restaurants being as hyped as they are these days, the critics tend to lock on to establishments whose chefs have serious form - and Leigh has serious form - like ferrets on to a rabbit's ankle. 'No, not really,' he says. 'They can make you, but I don't think they can break you.' But this is not to say that he doesn't care. He disappears, and I can hear him truffling around in his study. When he returns, he has a faded copy of Jonathan Meades's original review of Kensington Place in the Times (it opened its wholly welcoming doors in 1987): 'This is the place, and about time, too,' wrote Meades, who knows his stuff and is kind of a tough guy to please. 'I went to King's Cross at midnight to get the paper the day it was coming out,' says Leigh. 'Now, that's a nice review. It's the best review anyone ever got from him.'

When Kensington Place opened, it was properly thrilling no PR could have created a buzz like it. The restaurant was vast for its day - 100 covers - and very noisy, but the food was serious and, more crucially, affordable (previously, in order to eat good food, you had to sell your car first, which was why fine dining was the preserve of noisy expense-account types from the City and advertising). It was a restaurant moment. 'Oh, yes, it was exciting,' says Simon Hopkinson (his own restaurant, Bibendum, opened the same week). 'It was more democratic than us - we were a bit more luxurious - but his prices just felt so right, and you knew that he'd really thought about every dish.' Leigh invented, or at least popularised, what came to be known as Modern British Cooking, a few of his dishes - foie gras with sweetcorn pancake, scallops with pea purée - becoming London classics in the process (though Leigh has since gone off them both: 'I used to have the scallops on their own,' he says. 'The pea purée was too sweet.'). He says that he felt as if there was nothing that he couldn't put on the menu, and that this was hugely liberating. Did he feel like a revolutionary? 'Yes! And it really was!' A generation of giant restaurants followed in his wake, including those of Terence Conran. 'He was in every night taking notes, though he'd never admit it. He has to invent everything himself, even the chair.'

But all good things come to an end. He left KP 10 months ago (his share in it, now sold, was 12.5 per cent), and felt strangely unmoved by his departure. 'In a sense it was just time [to go], but I also felt that it was declining, and that I was going to be dragged down with it. The funny thing is, though I really did love the place, I didn't feel a thing. When it came to goodbye dinners and my last service, I just wanted to get it over with, actually - and I am a sentimental person, usually. I'd already left, I suppose. It was a long, slow process.' Isn't it daunting, though, starting all over again? Wouldn't he prefer to have a more proprietorial role this time around (his new partner is restaurateur Charlie McVeigh)? 'Well, I will be on the stove less. But I'm no good at just hanging around. If I wasn't engaged, I'd probably just bugger off and have a game of golf. I need to be part of it.' Besides, he still has what you might call missionary zeal. His new menu 'forces the customer into being a bit more active in choosing his food', and he admits that, in the two decades since KP opened, things have not moved on in Britain food-wise as much as he would have liked. We run through some of my favourite restaurants, and he coolly dismisses pretty much of all them: 'derivative' 'not good enough' 'cynical, isn't it?' 'it's trying too hard' 'the food doesn't make me think'.

Finally, he says: 'Where do you go for a decent steak? There's nowhere. That tells you something about England.' He had hoped that the rise of gastropubs might be a good thing, but it was not to be. 'Sloppy, self-indulgent food that's always too sweet.' As for home cooking, the number of books we all buy has no bearing on anything. 'There used to be lots of really good food shops in Soho. There aren't now. It's such a class thing. Food is the main way the middle classes articulate themselves. It's all status. The working classes buy a Porsche, the middle classes go to Waitrose and buy organic bread.' Uh oh. Don't get him started on organics. 'It's complete nonsense. What's the point of watching bugs crawl all over your vegetables?' He was recently in Stow-on-the-Wold, where he saw a sign that said: 'We now sell organic pet food'. Good grief! he thought. The world really has gone mad. I presume that the autodidact cat is also clever enough to be content with non-organic treats.

Were his parents cooks? 'My father certainly wasn't. He hated my mother's cooking. She did courgettes and avocados and things that he thought were dreadful foreign muck.' He was the third of four children his mother was Irish by way of Manchester, his father was half-Jewish and Welsh (I think it's all quite complicated). His parents went into business together, not terribly successfully, importing linen, and then, later, his father travelled the country selling blankets. When Leigh was 21, however, they bought a farm on the Kent/Sussex border, and he later worked for them there, which was 'not a very good idea'. He was a rebellious boy right from the start, though he has no idea why: 'I don't know what I was kicking against, because my parents were incredibly indulgent and nice.' Perhaps he was bored? He laughs. At any rate, he hated his boarding school, Clifton College, and he tried to run away and was also expelled. But this, and the fact that he passed only four O-levels, didn't stop him from winning an exhibition to Cambridge to read English. Unfortunately, this wasn't a success either. 'I thought that I'd be challenged because I was quite clever at school, but I wasn't. The English department was dreadful. The Leavisites had been thrown out and a bunch of mediocrities had taken over.' He got in with a 'political set'. So he used to sell Socialist Worker? 'Oh, I was further to the left than that. I was very, very Bolshie. I read the Situationists [the Situationist International was a group of avant-garde Marxist agitators]. I had a lilac boiler suit.' He goes off to find me a photograph of himself. Taken in 1973, he has Lennon specs and his lip is curled in a half-hearted snarl.

He didn't get his degree and, after the stint on his parents' farm, he moved to London where he tried to write an 'intellectual murder mystery'. But he rapidly ran out of money, which is how he came to get a job as a hamburger chef at the Rock Garden and this, he loved, for all that it was supposed only to be a stop-gap: 'The compulsiveness, the theatricality, the excitement. I think I have ADHD. I find it terribly hard to sit down and write.' When his chef at the Rock Garden left and re-emerged at Joe Allen, he followed him (this is where he learned to make omelettes) and then, one day, he saw an advert for the restaurant that the Roux brothers then ran in the City. He answered it and was told that he had the job until they saw his CV, at which point, he was told that there were no jobs available. 'I said that I'd given my notice, so they went: "Oh, all right then", and I started work, but of course I was winging it: these guys all had a [culinary] grammar, and I didn't know it.' He was soon fired after he 'went down like a sack of shit', but he argued his case with Albert Roux, said it wasn't about the money, that he just wanted to learn, and he was back in. He worked for the brothers for the next four years, finally becoming head chef at the City restaurant. 'It was lunchtimes only, Monday to Friday. But I was obsessive: in at six, spent all my evenings reading cook books. At the weekends, I moonlighted at 192 [in Notting Hill, alongside his Cambridge contemporary, Alastair Little]. It was a monkish existence, really.' When he was first approached about Kensington Place, he ummed and aahed for ages, but he had his vision - for a new kind of brasserie - and when he was finally offered his own share, he jumped. It's a decision that, through all the many ups and downs, he has never regretted.


Okay, some houses were a pizza roll house, while others were a bagel bite house. You can't really have both, but you absolutely had at least one. These pizza-inspired treats didn't hide their fillings, but they were all still so good.

Even though they were more of an open-faced situation, somehow they could still have frozen centers? I don't know, maybe it was just our oven, but burning outsides with still frozen centers has been the tragic tale of a lot of my Bagel Bite experience.


Stop Hating Jeff Koons

Why “Rabbit,” the perfect art for the roaring mid-80s, continues to speak to us.

Jeff Koons is back on top, if on top means holding the highest auction price for a living artist, as hyped by the auction house responsible. Mr. Koons’s 1986 “Rabbit,” a precise stainless steel copy of a plastic inflatable toy — mirror-smooth yet with seams and puckers — sold Wednesday night at Christie’s Post-War and Contemporary Art sale for $91.1 million, the highlight of New York’s buoyant spring auctions.

It broke the record set last fall when Christie’s auctioned David Hockney’s “Portrait of an Artist (Pool With Two Figures)” — a 1972 painting the size of a small mural — for $90.3 million. But let’s get real. The hammer price for both works was actually $80 million. The “Rabbit” inched ahead by a whisker — about $762,500 — because of a twist of fate: Christie’s increased the fees buyers pay on Feb. 1. The difference was simply a matter of auction house profit-seeking. It recalls the soaring home-run statistics from baseball’s “steroid era” before testing for performance enhancing drugs became routine. The price should have an asterisk or footnote — something that says, hey, the final bids on these two art works were exactly the same. It was a tie.

Mr. Koons, who is 64, set his first living-artist auction record in 2013, when his “Balloon Dog (Orange)” sold for $58.4 million, also at Christie’s. Then came a precipitous drop: The artist’s big painted aluminum “Play-Doh” went for $22.8 million in 2014. Unlike “Play-Doh,” the “Rabbit,” made in 1986, has been with us over three decades, alternately loved and hated. Some of its most fervent admirers see it as the perfect work of art for its moment, the roaring mid-1980s. I don’t disagree. I also think it continues to speak to us.

영상

Mr. Koons is a lightning rod, and has been for some time. It is fashionable and easy to hate his work. In certain quarters of the art world it seems to be required — collectors, many dealers and museum curators excepted. Its badness is a foregone conclusion, but so was that of David Hockney a decade or two ago, when many people saw his work as lightweight, and the late work of Picasso was also viewed with disdain. (It’s fashionable for the art world young to dismiss Picasso entirely, which, if you want to be an artist, is sort of like cutting off one of your legs and not admitting what the other one is standing on.) The hate is more vehement these days because there is so much hate all around us, so many problems to assign blame for and so much pain and desperation.

Auction prices are one symptom of the mess that this country, like much of the world, is in. Many of the rich like to spend their surplus income as ostentatiously and competitively as possible. And this is probably not going to change until the bottom falls out or fairer taxes greatly reduce income inequality, and the economy, the art world included, restructures itself.

But regarding Mr. Koons, a few points seem irrefutable.

He changed sculpture, bringing together Pop, Minimalism and Duchamp in a new way, partly by opening the medium to its own history and reviving it with different materials and artisanal techniques, both traditional and new. His sculptures, which are either found-object ready-mades (like his works using Hoover vacuum cleaners) or remade ready-mades (like the Balloon Dogs), can conflate Brancusi with inflatable toys and camp up Bernini, as he did with the shiny chartreuse “Pluto and Proserpina,” which also functions as a planter.

He changed the way we see the world, elevating overlooked objects, like inflatables — sometimes giving them a startling, disturbing gravity, and other times just making them bigger, not better. The sexy “Balloon Dogs” are better than any of the other balloon sculptures his 43-foot-tall flower-coated “Puppy” is better than the giant topiary “Split-Rocker,” which combines the halves of a toy pony and a toy dinosaur.

He brought color into sculpture with a new fierceness and complexity that made his objects irresistible, giving them the allure of painting and also of decorative objects. He challenges us: Can shiny be art? It is with Sherrie Levine, so why not Mr. Koons?

Finally, Mr. Koons’s art has proved resistant to easy absorption into art history. We’re still fighting about him. His pieces can be obnoxious, offensive and he’s always trying new stuff (like those planters) that unsettles and invites reassessment.

The beauty of even his best works elicits a visceral, embarrassing object lust. Liking them can feel creepy. Perhaps that is why, when he actually portrays lust, as in the pornographic sculptures he made with his first wife, they fall so flat.

Mr. Koons’s sculptures have always been covetable commodities as well as comments on commodification. But the strongest works imprint themselves on our visual memories with a striking if uneasy singleness. The various curved forms of the “Rabbit” — head, torso and legs — function as a cascade of convex mirrors. Often compared to an astronaut, the creature is at once alien and cute, weirdly sinister and innocent, weightless and yet armored. The idea that something is inside, or nothing is, is equally disturbing. “Rabbit” is intractable, a little warrior, yet it also vanishes into its reflections, which are full of us looking at it.

Money is always around art, but it has nothing to do with the making of art, the cherishing of art or the wisdom of it. With the stratospheric prices a Koons or Hockney commands, the market tries to reduce art to dollar signs, and it frequently succeeds. Mr. Koons’s “Rabbit” and the Balloon Dog sculptures are stubbornly resistant to such tarnish, laughing it off with their beauty, mystery and familiarit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