칵테일 레시피, 증류주 및 현지 바

Enrique Olvera의 Cosme에서 오바마의 식사

Enrique Olvera의 Cosme에서 오바마의 식사

참치 토스타다, 청새우, 두더지, 그리고 올베라의 명물 오리 카르니타스에 탐닉한 퍼스트 패밀리

POTUS는 13대의 자동차 행렬로 식당까지 호송되었습니다.

뉴욕시에서 제공하는 요리를 즐길 수 있는 기회를 놓치지 마세요. 오바마 대통령 엔리케 올베라(Enrique Olvera)에서 식사한 영부인 미셸 오바마(Michelle Obama) 코스메 월요일 밤 플랫아이언 디스트릭트에서 총회.

오바마는 13대의 자동차 행렬과 함께 도착했고, 그럽 스트리트 자세한 내용과 Ricardo Verdejo의 Instagram 게시물에는 저녁 식사 영수증이 나와 있습니다. 그들은 올베라가 유명한 "참치 토스타다와 유자, 부라타, 생강 모조를 곁들인 랍스터, 짧은 갈비, 그리고 당연히 오리 카르니타스"를 먹었다.

먹는 사람 대통령이 힐러리 클린턴 모금 행사에 참석했다고 보고했다. 대니 마이어일요일 저녁에 의 집.

Cosme이 우리의 목록에서 어떻게 순위를 매겼는지 확인하십시오. 2016년 미국 최고의 레스토랑 101곳.


오바마처럼 먹기: 지난 8년 동안 그들이 먹었던 최고의 레스토랑

그것에 대해 의심의 여지가 없습니다. Obamas는 레스토랑에 대한 훌륭한 취향을 가지고 있습니다. 백악관에서 8년 동안 버락 오바마 대통령과 영부인 미셸 오바마는 도쿄의 스키야바시 지로(Sukiyabashi Jiro, 스시를 꿈꾸는 지로 명성) 워싱턴 D.C.에서 엄청나게 인기 있는 Rose's Luxury에 이르기까지 뉴욕 시에서는 Blue Hill, Carbone, ABC Kitchen, Daniel, Red Rooster 등과 같은 도시에서 가장 번화한 식당에서 식사를 했습니다. (사실 목록이 너무 방대해서 추적하기가 어렵습니다.) 이 가족은 문화적 시대정신과 요리 현장에 계속 관심을 기울이기를 좋아하는 가족입니다. 이것은 확실히 이전 대통령들에게 항상 그랬던 것은 아닙니다. 또는 우리의 들어오는 것. 예를 들어, 도널드 트럼프는 외식을 거의 볼 수 없지만 그가 외식할 때는 21 클럽과 같은 구식 시설에 있습니다.

Obamas는 웰빙에 대한 전반적인 문화적 관심을 높이고 지역 요리를 지원하는 데 도움이 되는 중요한 모델을 만들었습니다. 바라건대, 그것은 미래의 First Families가 계속 따를 것입니다. 그들의 선구적인 레스토랑 선택을 기리기 위해 오바마가 백악관에 있는 동안 먹었던 최고의 레스토랑을 살펴보겠습니다.

에스텔라, 뉴욕 대통령 오바마는 이그나시오 마토스(Ignacio Mattos) 셰프와 토마스 카터(Thomas Carter)의 아늑한 지중해식 레스토랑( 봉 아페티의 2014년 미국 최고의 새로운 레스토랑, 2016년 세계 50대 최고의 레스토랑 중 하나) 2014년 9월 휴스턴 스트리트에서. 그는 살사 베르데와 까맣게 탄 빵, 고로케를 곁들인 부라타와 호두, 멸치, 엔다이브 샐러드를 시식했습니다. 유브리아코 로쏘. 그는 Mattos와 Carter의 새로운 뉴욕 시의 Café Altro Paradiso 및 Flora Bar를 아직 시도하지 않았지만 아마도 민간인으로서 할 것입니다.

Red Rooster, New York 대통령은 2011년 3월 50명의 지지자들을 위한 모금 만찬을 주최했을 때 셰프 Marcus Samuelsson의 Harlem 핫스팟 Red Rooster(당시 새로 생긴 곳)에 많은 관심을 불러일으켰습니다. 대통령과 그의 손님들은 갈비찜, 아스파라거스와 완두콩을 곁들인 랍스터 샐러드, 콘브레드, 고구마 도넛을 먹었습니다.

블루 힐, 뉴욕 대통령과 영부인은 2009년 5월 댄 바버의 유명한 뉴욕시 전초 기지에서 데이트 밤을 가졌습니다. 그들이 슈퍼 로컬, 제철 메뉴에서 먹은 것은 비밀리에 숨겨져 있었지만 미셸은 마티니를 좋아했다고 합니다.

Cosme, New York POTUS 및 FLOTUS는 셰프 소유주인 Enrique Olvera의 인기 있는 멕시코 레스토랑에 들렀습니다(셰프 Daniela Soto-Innes는 2016년 James Beard Rising Star Chef of the Year Award를 수상했으며 2015년에는 레스토랑이 Best New Restaurant 후보에 올랐습니다. by James Beard Foundation) 2016년 9월 뉴욕시를 방문하는 동안 Flatiron 지구에서 참치 토스타다, 유명한 다크 카르니타스, 블루 쉬림프, 부라타 등을 먹었습니다.

State Road, Martha's Vineyard 오바마 부부는 Martha's Vineyard의 단골 손님이며 지난 6년 동안 계절에 따라 운영되는 Mary and Jackson Kenworth의 60석 West Tisbury 레스토랑에서 식사를 하고 있습니다. State Road의 메뉴는 정원과 주변 농장에 따라 바뀌지만, 오바마 대통령은 다음을 모두 한 번 이상 주문한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구운 비트, 버터밀크 튀긴 양파를 곁들인 나무 구이 등심, State Road 초콜릿 바. 레스토랑은 새로운 셰프인 James Beard Award 후보로 지명된 Randy Rucker를 데려왔고 그는 이미 황새치 배꼽 크루도와 아일랜드 베이 가리비와 같은 메뉴에 자신의 손길을 더하기 시작했습니다. Obamas는 이번 여름에 포도원으로 돌아올 때 반드시 샘플을 채취할 것입니다.

Equinox, Washington, D.C. 2009년 1월 취임식 바로 며칠 전에 Barack은 Michelle을 Todd Gray의 계절에 따라 운영되는 D.C. 비스트로에 데려가 45세 생일을 축하했습니다. 오바마의 완전한 경험을 원한다면 코너 테이블 21에 앉아 트러플 마카로니와 엘보우 마카로니와 버몬트 체다 치즈를 주문하십시오.

Source, Washington, D.C. 이것은 오바마가 가장 좋아하는 또 다른 D.C. 데이트 밤입니다. 부부는 Michelle의 47 번째 생일을 위해이 Wolfgang Puck 레스토랑에 갔고 Scott Drewno 셰프의 아시아 퓨전 시식 메뉴를 먹었습니다.

Rose's Luxury, Washington, D.C. Michelle은 워싱턴 D.C.에서 가장 인기 있는 레스토랑(미국 전역에서 가장 좋은 레스토랑 중 하나라고 합니다. 봉 아페티) 2015년 2월에 8명의 그룹과 함께. 셰프 Aaron Silverman은 그녀와 그룹이 염소 콩피, 요구르트와 하리사를 곁들인 당근, 초콜릿 무스, 킬러 소시지 리치 샐러드를 포함한 대부분의 메뉴를 시식했다고 보고했습니다. 2015년 8월 대통령 생일을 맞아 오바마가 다시 돌아왔습니다. 참고로 백악관에 계시지 않으시면 이곳에 들어가기가 쉽지 않습니다. 매우 긴 줄을 서서 기다릴 준비를 하십시오. 하지만 그만한 가치가 있습니다.

Fig & Olive, Los Angeles Judd Apatow, Jamie Foxx, Jon Landau, 그리고 더 많은 할리우드의 거물들(정확히 120명)은 2011년 9월 개인 기금 마련 만찬을 위해 LA의 Fig & Olive에서 오바마와 합류했습니다. Pascal Lorange 셰프는 로즈마리 양갈비와 골파 뇨키, 줄무늬 베이스 필레를 휘핑했습니다. 엔 유두, 방목 유기농 닭 가슴살 등을 접시당 $17,900 디너로 제공합니다.

도쿄 스키야바시 지로 오바마 대통령은 도쿄의 미슐랭 3스타 레스토랑에서 식사를 했습니다. 스시를 꿈꾸는 지로) 아베 신조 총리와 함께. 오바마는 식사에 대해 "내 인생 최고의 스시"라고 말했지만 그는 식사를 마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오바마처럼 먹기: 지난 8년 동안 그들이 먹었던 최고의 레스토랑

그것에 대해 의심의 여지가 없습니다. Obamas는 레스토랑에 대한 훌륭한 취향을 가지고 있습니다. 백악관에서 8년 동안 버락 오바마 대통령과 영부인 미셸 오바마는 도쿄의 스키야바시 지로(Sukiyabashi Jiro, 스시를 꿈꾸는 지로 명성) 워싱턴 D.C.에서 엄청나게 인기 있는 Rose's Luxury에 이르기까지 뉴욕 시에서는 Blue Hill, Carbone, ABC Kitchen, Daniel, Red Rooster 등과 같은 도시에서 가장 번화한 식당에서 식사를 했습니다. (사실, 목록은 너무 포괄적이어서 추적하기가 어렵습니다.) 이것은 문화적 시대정신과 요리 장면에 계속 관심을 기울이는 것을 좋아하는 가족입니다. 이것은 확실히 이전 대통령의 경우가 항상 그랬던 것은 아닙니다. 또는 우리의 들어오는 것. 예를 들어, 도널드 트럼프는 외식을 거의 볼 수 없지만 그가 외식할 때는 21 클럽과 같은 구식 시설에 있습니다.

Obamas는 웰빙에 대한 전반적인 문화적 관심과 지역 요리 지원을 촉진하는 데 도움이 되는 중요한 모델을 만들었습니다. 바라건대, 그것은 미래의 First Families가 계속 따를 것입니다. 그들의 선구적인 레스토랑 선택을 기리기 위해 오바마가 백악관에 있는 동안 먹었던 최고의 레스토랑을 살펴보겠습니다.

에스텔라, 뉴욕 대통령 오바마는 이그나시오 마토스(Ignacio Mattos) 셰프와 토마스 카터(Thomas Carter)의 아늑한 지중해식 레스토랑( 봉 아페티의 2014년 미국 최고의 새로운 레스토랑 및 2016년 세계 50대 최고의 레스토랑 중 하나) 2014년 9월 휴스턴 스트리트에서. 그는 살사 베르데와 까맣게 탄 빵, 고로케를 곁들인 부라타와 호두, 멸치, 엔다이브 샐러드를 시식했습니다. 유브리아코 로쏘. 그는 Mattos와 Carter의 새로운 뉴욕 시의 Café Altro Paradiso 및 Flora Bar를 아직 시도하지 않았지만 아마도 민간인으로서 할 것입니다.

Red Rooster, New York 대통령은 2011년 3월 50명의 지지자를 위한 모금 만찬을 주최했을 때 요리사 Marcus Samuelsson의 Harlem 핫스팟 Red Rooster(당시 새로 생긴 곳)에 많은 관심을 가져왔습니다. 대통령과 그의 손님들은 갈비찜, 아스파라거스와 완두콩을 곁들인 랍스터 샐러드, 콘브레드, 고구마 도넛을 먹었습니다.

블루 힐, 뉴욕 대통령과 영부인은 2009년 5월 댄 바버의 유명한 뉴욕시 전초 기지에서 데이트 밤을 가졌습니다. 그들이 슈퍼 로컬, 제철 메뉴에서 먹은 것은 비밀리에 숨겨져 있었지만 미셸은 마티니를 좋아했다고 합니다.

Cosme, New York POTUS 및 FLOTUS는 셰프 소유주인 Enrique Olvera의 인기 있는 멕시칸 레스토랑에 들렀습니다(셰프 Daniela Soto-Innes는 2016년 James Beard Rising Star Chef of the Year 상을 수상했으며 2015년에는 레스토랑이 Best New Restaurant 후보에 올랐습니다. by James Beard Foundation) 2016년 9월 뉴욕시를 방문하는 동안 Flatiron 지구에서 참치 토스타다, 유명한 다크 카르니타스, 블루 쉬림프, 부라타 등을 먹었습니다.

State Road, Martha's Vineyard The Obamas는 Martha's Vineyard의 단골 손님이며 지난 6년 동안 계절에 따라 운영되는 Mary and Jackson Kenworth의 60석 규모의 West Tisbury 레스토랑에서 식사를 하고 있습니다. State Road의 메뉴는 정원과 주변 농장에 따라 바뀌지만, 오바마 대통령은 다음을 모두 한 번 이상 주문한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구운 비트, 버터밀크 튀긴 양파를 곁들인 나무 구이 등심, State Road 초콜릿 바. 레스토랑은 새로운 셰프인 James Beard Award 후보인 Randy Rucker를 데려왔고 이미 황새치 배 크루도와 아일랜드 베이 가리비와 같은 메뉴에 자신만의 터치를 추가하기 시작했습니다. Obamas는 이번 여름에 포도원으로 돌아올 때 반드시 샘플을 채취할 것입니다.

Equinox, Washington, D.C. 2009년 1월 취임을 며칠 앞두고 Barack은 Michelle을 Todd Gray의 계절에 따라 운영되는 D.C. 비스트로에 데려가 45세 생일을 축하했습니다. 오바마의 완전한 경험을 원한다면 코너 테이블 21에 앉아 트러플 마카로니와 엘보우 마카로니와 버몬트 체다 치즈를 주문하십시오.

Source, Washington, D.C. 이것은 오바마가 가장 좋아하는 또 다른 D.C. 데이트 밤입니다. 부부는 Michelle의 47 번째 생일을 위해이 Wolfgang Puck 레스토랑에 갔고 Scott Drewno 셰프의 아시아 퓨전 시식 메뉴를 먹었습니다.

Rose's Luxury, Washington, D.C. Michelle은 워싱턴 D.C.에서 가장 인기 있는 레스토랑(미국 전역에서 가장 좋은 레스토랑 중 하나라고 합니다. 봉 아페티) 2015년 2월 8명의 그룹과 함께. 셰프 Aaron Silverman은 그녀와 그룹이 염소 콩피, 요구르트와 하리사를 곁들인 당근, 초콜릿 무스, 킬러 소시지 리치 샐러드를 포함한 대부분의 메뉴를 시식했다고 보고했습니다. 2015년 8월 대통령 생일을 맞아 오바마가 다시 돌아왔습니다. 참고로 백악관에 계시지 않으시면 이곳에 들어가기가 쉽지 않습니다. 매우 긴 줄을 서서 기다릴 준비를 하십시오. 하지만 그만한 가치가 있습니다.

Fig & Olive, Los Angeles Judd Apatow, Jamie Foxx, Jon Landau, 그리고 더 많은 할리우드의 거물들(정확히는 120명)이 2011년 9월 개인 기금 마련 만찬을 위해 LA의 Fig & Olive에서 오바마와 함께 했습니다. Pascal Lorange 셰프는 로즈마리 양갈비와 골파 뇨키, 줄무늬 베이스 필레를 휘핑했습니다. 엔 유두, 방목 유기농 닭 가슴살 등을 접시당 $17,900 디너로 제공합니다.

도쿄 스키야바시 지로 오바마 대통령은 도쿄의 미슐랭 3스타 레스토랑에서 식사를 했습니다. 스시를 꿈꾸는 지로) 아베 신조 총리와 함께. 오바마는 식사에 대해 "내 인생 최고의 스시"라고 말했지만 그는 식사를 마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오바마처럼 먹기: 지난 8년 동안 그들이 먹었던 최고의 레스토랑

그것에 대해 의심의 여지가 없습니다. Obamas는 레스토랑에 대한 훌륭한 취향을 가지고 있습니다. 백악관에서 8년 동안 버락 오바마 대통령과 영부인 미셸 오바마는 도쿄의 스키야바시 지로(Sukiyabashi Jiro, 스시를 꿈꾸는 지로 명성) 워싱턴 D.C.에서 엄청나게 인기 있는 Rose's Luxury에 이르기까지 뉴욕 시에서는 Blue Hill, Carbone, ABC Kitchen, Daniel, Red Rooster 등과 같은 도시에서 가장 번화한 식당에서 식사를 했습니다. (사실, 목록은 너무 포괄적이어서 추적하기가 어렵습니다.) 이것은 문화적 시대정신과 요리 장면에 계속 관심을 기울이는 것을 좋아하는 가족입니다. 이것은 확실히 이전 대통령의 경우가 항상 그랬던 것은 아닙니다. 또는 우리의 들어오는 것. 예를 들어, 도널드 트럼프는 외식을 거의 볼 수 없지만 그가 외식할 때는 21 클럽과 같은 구식 시설에 있습니다.

Obamas는 웰빙에 대한 전반적인 문화적 관심을 높이고 지역 요리를 지원하는 데 도움이 되는 중요한 모델을 만들었습니다. 바라건대, 그것은 미래의 First Families가 계속 따를 것입니다. 그들의 선구적인 레스토랑 선택을 기리기 위해 오바마가 백악관에 있는 동안 먹었던 최고의 레스토랑을 살펴보겠습니다.

에스텔라, 뉴욕 대통령 오바마는 이그나시오 마토스(Ignacio Mattos) 셰프와 토마스 카터(Thomas Carter)의 아늑한 지중해식 레스토랑( 봉 아페티의 2014년 미국 최고의 새로운 레스토랑, 2016년 세계 50대 최고의 레스토랑 중 하나) 2014년 9월 휴스턴 스트리트에서. 그는 살사 베르데와 까맣게 탄 빵, 고로케를 곁들인 부라타와 호두, 멸치, 엔다이브 샐러드를 시식했습니다. 유브리아코 로쏘. 그는 Mattos와 Carter의 새로운 뉴욕 시의 Café Altro Paradiso 및 Flora Bar를 아직 시도하지 않았지만 아마도 민간인으로서 할 것입니다.

Red Rooster, New York 대통령은 2011년 3월 50명의 지지자를 위한 모금 만찬을 주최했을 때 요리사 Marcus Samuelsson의 Harlem 핫스팟 Red Rooster(당시 새로 생긴 곳)에 많은 관심을 가져왔습니다. 대통령과 그의 손님들은 갈비찜, 아스파라거스와 완두콩을 곁들인 랍스터 샐러드, 콘브레드, 고구마 도넛을 먹었습니다.

블루 힐, 뉴욕 대통령과 영부인은 2009년 5월 댄 바버의 유명한 뉴욕시 전초 기지에서 데이트 밤을 가졌습니다. 그들이 슈퍼 로컬, 제철 메뉴에서 먹은 것은 비밀리에 숨겨져 있었지만 미셸은 마티니를 좋아했다고 합니다.

Cosme, New York POTUS 및 FLOTUS는 셰프 소유주인 Enrique Olvera의 인기 있는 멕시코 레스토랑에 들렀습니다(셰프 Daniela Soto-Innes는 2016년 James Beard Rising Star Chef of the Year Award를 수상했으며 2015년에는 레스토랑이 Best New Restaurant 후보에 올랐습니다. by James Beard Foundation) 2016년 9월 뉴욕시를 방문하는 동안 Flatiron 지구에서 참치 토스타다, 유명한 다크 카르니타스, 블루 쉬림프, 부라타 등을 먹었습니다.

State Road, Martha's Vineyard The Obamas는 Martha's Vineyard의 단골 손님이며 지난 6년 동안 계절에 따라 운영되는 Mary and Jackson Kenworth의 60석 규모의 West Tisbury 레스토랑에서 식사를 하고 있습니다. State Road의 메뉴는 정원과 주변 농장에 따라 바뀌지만, 오바마 대통령은 다음을 모두 한 번 이상 주문한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구운 비트, 버터밀크 튀긴 양파를 곁들인 나무 구이 등심, State Road 초콜릿 바. 레스토랑은 새로운 셰프인 James Beard Award 후보인 Randy Rucker를 데려왔고 이미 황새치 배 크루도와 아일랜드 베이 가리비와 같은 메뉴에 자신만의 터치를 추가하기 시작했습니다. Obamas는 이번 여름에 포도원으로 돌아올 때 반드시 샘플을 채취할 것입니다.

Equinox, Washington, D.C. 2009년 1월 취임을 며칠 앞두고 Barack은 Michelle을 Todd Gray의 계절에 따라 운영되는 D.C. 비스트로에 데려가 45세 생일을 축하했습니다. 오바마의 완전한 경험을 원한다면 코너 테이블 21에 앉아 트러플 마카로니와 엘보우 마카로니와 버몬트 체다 치즈를 주문하십시오.

Source, Washington, D.C. 이것은 오바마가 가장 좋아하는 또 다른 D.C. 데이트 밤입니다. 부부는 Michelle의 47 번째 생일을 위해이 Wolfgang Puck 레스토랑에 갔고 Scott Drewno 셰프의 아시아 퓨전 시식 메뉴를 먹었습니다.

Rose's Luxury, Washington, D.C. Michelle은 워싱턴 D.C.에서 가장 인기 있는 레스토랑(미국 전역에서 가장 좋은 레스토랑 중 하나라고 합니다. 봉 아페티) 2015년 2월에 8명의 그룹과 함께. 셰프 Aaron Silverman은 그녀와 그룹이 염소 콩피, 요구르트와 하리사를 곁들인 당근, 초콜릿 무스, 킬러 소시지 리치 샐러드를 포함한 대부분의 메뉴를 시식했다고 보고했습니다. 2015년 8월 대통령 생일을 맞아 오바마가 다시 돌아왔습니다. 참고로 백악관에 계시지 않으시면 이곳에 들어가기가 쉽지 않습니다. 매우 긴 줄을 서서 기다릴 준비를 하십시오. 하지만 그만한 가치가 있습니다.

Fig & Olive, Los Angeles Judd Apatow, Jamie Foxx, Jon Landau, 그리고 더 많은 할리우드의 거물들(정확히 120명)은 2011년 9월 개인 기금 마련 만찬을 위해 LA의 Fig & Olive에서 오바마와 합류했습니다. Pascal Lorange 셰프는 로즈마리 양갈비와 골파 뇨키, 줄무늬 베이스 필레를 휘핑했습니다. 엔 유두, 방목 유기농 닭 가슴살 등을 접시당 $17,900의 저녁 식사에 제공합니다.

도쿄 스키야바시 지로 오바마 대통령은 도쿄의 미슐랭 3스타 레스토랑에서 식사를 했습니다. 스시를 꿈꾸는 지로) 아베 신조 총리와 함께. 오바마는 식사에 대해 "내 인생 최고의 스시"라고 말했지만 그는 식사를 마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오바마처럼 먹기: 지난 8년 동안 그들이 먹었던 최고의 레스토랑

그것에 대해 의심의 여지가 없습니다. Obamas는 레스토랑에 대한 훌륭한 취향을 가지고 있습니다. 백악관에서 8년 동안 버락 오바마 대통령과 영부인 미셸 오바마는 도쿄의 스키야바시 지로(Sukiyabashi Jiro, 스시를 꿈꾸는 지로 명성) 워싱턴 D.C.에서 엄청나게 인기 있는 Rose's Luxury까지 뉴욕 시에서는 Blue Hill, Carbone, ABC Kitchen, Daniel, Red Rooster 등과 같은 도시에서 가장 번화한 식당에서 식사를 했습니다. (사실 목록이 너무 방대해서 추적하기가 어렵습니다.) 이 가족은 문화적 시대정신과 요리 현장에 계속 관심을 기울이기를 좋아하는 가족입니다. 이것은 확실히 이전 대통령들에게 항상 그랬던 것은 아닙니다. 또는 우리의 들어오는 것. 예를 들어, 도널드 트럼프는 외식을 거의 볼 수 없지만 그가 외식할 때는 21 클럽과 같은 구식 시설에 있습니다.

Obamas는 웰빙에 대한 전반적인 문화적 관심과 지역 요리 지원을 촉진하는 데 도움이 되는 중요한 모델을 만들었습니다. 바라건대, 그것은 미래의 First Families가 계속 따를 것입니다. 그들의 선구적인 레스토랑 선택을 기리기 위해 오바마가 백악관에 있는 동안 먹었던 최고의 레스토랑을 살펴보겠습니다.

에스텔라, 뉴욕 대통령 오바마는 이그나시오 마토스(Ignacio Mattos) 셰프와 토마스 카터(Thomas Carter)의 아늑한 지중해식 레스토랑( 봉 아페티의 2014년 미국 최고의 새로운 레스토랑 및 2016년 세계 50대 최고의 레스토랑 중 하나) 2014년 9월 휴스턴 스트리트에서. 그는 살사 베르데와 까맣게 탄 빵, 고로케를 곁들인 부라타와 호두, 멸치, 엔다이브 샐러드를 시식했습니다. 유브리아코 로쏘. 그는 Mattos와 Carter의 새로운 뉴욕 시의 Café Altro Paradiso 및 Flora Bar를 아직 시도하지 않았지만 아마도 민간인으로서 할 것입니다.

Red Rooster, New York 대통령은 2011년 3월 50명의 지지자들을 위한 모금 만찬을 주최했을 때 셰프 Marcus Samuelsson의 Harlem 핫스팟 Red Rooster(당시 새로 생긴 곳)에 많은 관심을 불러일으켰습니다. 대통령과 그의 손님들은 갈비찜, 아스파라거스와 완두콩을 곁들인 랍스터 샐러드, 콘브레드, 고구마 도넛을 먹었습니다.

블루 힐, 뉴욕 대통령과 영부인은 2009년 5월 댄 바버의 유명한 뉴욕시 전초 기지에서 데이트 밤을 가졌습니다. 그들이 슈퍼 로컬, 제철 메뉴에서 먹은 것은 비밀리에 숨겨져 있었지만 미셸은 마티니를 좋아했다고 합니다.

Cosme, New York POTUS 및 FLOTUS는 셰프 소유주인 Enrique Olvera의 인기 있는 멕시코 레스토랑에 들렀습니다(셰프 Daniela Soto-Innes는 2016년 James Beard Rising Star Chef of the Year Award를 수상했으며 2015년에는 레스토랑이 Best New Restaurant 후보에 올랐습니다. by James Beard Foundation) 2016년 9월 뉴욕시를 방문하는 동안 Flatiron 지구에서 참치 토스타다, 유명한 다크 카르니타스, 블루 쉬림프, 부라타 등을 먹었습니다.

State Road, Martha's Vineyard 오바마 부부는 Martha's Vineyard의 단골 손님이며 지난 6년 동안 계절에 따라 운영되는 Mary and Jackson Kenworth의 60석 West Tisbury 레스토랑에서 식사를 하고 있습니다. State Road의 메뉴는 정원과 주변 농장에 따라 바뀌지만, 오바마 대통령은 다음을 모두 한 번 이상 주문한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구운 비트, 버터밀크 튀긴 양파를 곁들인 나무 구이 등심, State Road 초콜릿 바. 레스토랑은 새로운 셰프인 James Beard Award 후보인 Randy Rucker를 데려왔고 이미 황새치 배 크루도와 아일랜드 베이 가리비와 같은 메뉴에 자신만의 터치를 추가하기 시작했습니다. Obamas는 이번 여름에 포도원으로 돌아올 때 확실히 샘플을 채취할 것입니다.

Equinox, Washington, D.C. 2009년 1월 취임을 며칠 앞두고 Barack은 Michelle을 Todd Gray의 계절에 따라 운영되는 D.C. 비스트로에 데려가 45세 생일을 축하했습니다. 오바마의 완전한 경험을 원한다면 코너 테이블 21에 앉아 트러플 마카로니와 엘보우 마카로니와 버몬트 체다 치즈를 주문하십시오.

Source, Washington, D.C. 이것은 오바마가 가장 좋아하는 또 다른 D.C. 데이트 밤입니다. 부부는 Michelle의 47 번째 생일을 위해이 Wolfgang Puck 레스토랑에 갔고 Scott Drewno 셰프의 아시아 퓨전 시식 메뉴를 먹었습니다.

Rose's Luxury, Washington, D.C. Michelle은 먼저 D.C.에서 가장 인기 있는 레스토랑에 들렀습니다. 봉 아페티) 2015년 2월 8인조 그룹. 셰프 Aaron Silverman은 그녀와 그룹이 염소 콩피, 요구르트와 하리사를 곁들인 당근, 초콜릿 무스, 킬러 소시지 리치 샐러드를 포함한 대부분의 메뉴를 시식했다고 보고했습니다. 2015년 8월 대통령 생일을 맞아 오바마가 다시 돌아왔습니다. 참고로 백악관에 계시지 않으시면 이곳에 들어가기가 쉽지 않습니다. 매우 긴 줄을 서서 기다릴 준비를 하십시오. 하지만 그만한 가치가 있습니다.

Fig & Olive, Los Angeles Judd Apatow, Jamie Foxx, Jon Landau, 그리고 더 많은 할리우드의 거물들(정확히 120명)은 2011년 9월 개인 기금 마련 만찬을 위해 LA의 Fig & Olive에서 오바마와 합류했습니다. Pascal Lorange 셰프는 로즈마리 양갈비와 골파 뇨키, 줄무늬 베이스 필레를 휘핑했습니다. 엔 유두, 방목 유기농 닭 가슴살 등을 접시당 $17,900 디너로 제공합니다.

도쿄 스키야바시 지로 오바마 대통령은 도쿄의 미슐랭 3스타 레스토랑에서 식사를 했습니다. 스시를 꿈꾸는 지로) 아베 신조 총리와 함께. 오바마는 식사에 대해 "내 인생 최고의 스시"라고 말했지만 그는 식사를 마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오바마처럼 먹기: 지난 8년 동안 그들이 먹었던 최고의 레스토랑

그것에 대해 의심의 여지가 없습니다. Obamas는 레스토랑에 대한 훌륭한 취향을 가지고 있습니다. 백악관에서 8년 동안 버락 오바마 대통령과 영부인 미셸 오바마는 도쿄의 스키야바시 지로(Sukiyabashi Jiro, 스시를 꿈꾸는 지로 명성) 워싱턴 D.C.에서 엄청나게 인기 있는 Rose's Luxury에 이르기까지 뉴욕 시에서는 Blue Hill, Carbone, ABC Kitchen, Daniel, Red Rooster 등과 같은 도시에서 가장 번화한 식당에서 식사를 했습니다. (사실, 목록은 너무 포괄적이어서 추적하기가 어렵습니다.) 이것은 문화적 시대정신과 요리 장면에 계속 관심을 기울이는 것을 좋아하는 가족입니다. 이것은 확실히 이전 대통령의 경우가 항상 그랬던 것은 아닙니다. 또는 우리의 들어오는 것. 예를 들어, 도널드 트럼프는 외식을 거의 볼 수 없지만 그가 외식할 때는 21 클럽과 같은 구식 시설에 있습니다.

Obamas는 웰빙에 대한 전반적인 문화적 관심과 지역 요리 지원을 촉진하는 데 도움이 되는 중요한 모델을 만들었습니다. 바라건대, 미래의 First Families가 계속 따를 것입니다. 그들의 선구적인 레스토랑 선택을 기리기 위해 오바마가 백악관에 있는 동안 먹었던 최고의 레스토랑을 살펴보겠습니다.

에스텔라, 뉴욕 대통령 오바마는 이그나시오 마토스(Ignacio Mattos) 셰프와 토마스 카터(Thomas Carter)의 아늑한 지중해식 레스토랑( 봉 아페티의 2014년 미국 최고의 새로운 레스토랑 및 2016년 세계 50대 최고의 레스토랑 중 하나) 2014년 9월 휴스턴 스트리트에서. 그는 살사 베르데와 까맣게 탄 빵, 고로케를 곁들인 부라타와 호두, 멸치, 엔다이브 샐러드를 시식했습니다. 유브리아코 로쏘. 그는 Mattos와 Carter의 새로운 뉴욕 시의 Café Altro Paradiso 및 Flora Bar를 아직 시도하지 않았지만 아마도 민간인으로서 할 것입니다.

Red Rooster, New York 대통령은 2011년 3월 50명의 지지자를 위한 모금 만찬을 주최했을 때 요리사 Marcus Samuelsson의 Harlem 핫스팟 Red Rooster(당시 새로 생긴 곳)에 많은 관심을 가져왔습니다. 대통령과 그의 손님들은 갈비찜, 아스파라거스와 완두콩을 곁들인 랍스터 샐러드, 콘브레드, 고구마 도넛을 먹었습니다.

블루 힐, 뉴욕 대통령과 영부인은 2009년 5월 댄 바버의 유명한 뉴욕시 전초 기지에서 데이트 밤을 가졌습니다. 그들이 슈퍼 로컬, 제철 메뉴에서 먹은 것은 비밀리에 숨겨져 있었지만 미셸은 마티니를 좋아했다고 합니다.

Cosme, New York POTUS 및 FLOTUS는 셰프 소유주인 Enrique Olvera의 인기 있는 멕시칸 레스토랑에 들렀습니다(셰프 Daniela Soto-Innes는 2016년 James Beard Rising Star Chef of the Year 상을 수상했으며 2015년에는 레스토랑이 Best New Restaurant 후보에 올랐습니다. by James Beard Foundation) 2016년 9월 뉴욕시를 방문하는 동안 Flatiron 지구에서 참치 토스타다, 유명한 다크 카르니타스, 블루 쉬림프, 부라타 등을 먹었습니다.

State Road, Martha's Vineyard 오바마 부부는 Martha's Vineyard의 단골 손님이며 지난 6년 동안 계절에 따라 운영되는 Mary and Jackson Kenworth의 60석 West Tisbury 레스토랑에서 식사를 하고 있습니다. State Road의 메뉴는 정원과 주변 농장에 따라 바뀌지만, 오바마 대통령은 다음을 모두 한 번 이상 주문한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구운 비트, 버터밀크 튀긴 양파를 곁들인 나무 구이 등심, State Road 초콜릿 바. 레스토랑은 새로운 셰프인 James Beard Award에 후보로 지명된 Randy Rucker를 데려왔고 그는 이미 황새치 배꼽 크루도와 아일랜드 베이 가리비와 같은 메뉴에 자신의 손길을 더하기 시작했습니다. Obamas는 이번 여름에 포도원으로 돌아올 때 반드시 샘플을 채취할 것입니다.

Equinox, Washington, D.C. 2009년 1월 취임을 며칠 앞두고 Barack은 Michelle을 Todd Gray의 계절에 따라 운영되는 D.C. 비스트로에 데려가 45세 생일을 축하했습니다. 오바마의 완전한 경험을 원한다면 코너 테이블 21에 앉아 트러플 마카로니와 엘보우 마카로니와 버몬트 체다 치즈를 주문하십시오.

Source, Washington, D.C. 이것은 오바마가 가장 좋아하는 또 다른 D.C. 데이트 밤입니다. 부부는 Michelle의 47 번째 생일을 위해이 Wolfgang Puck 레스토랑에 갔고 Scott Drewno 셰프의 아시아 퓨전 시식 메뉴를 먹었습니다.

Rose's Luxury, Washington, D.C. Michelle은 워싱턴 D.C.에서 가장 인기 있는 레스토랑(미국 전역에서 가장 좋은 레스토랑 중 하나라고 합니다. 봉 아페티) 2015년 2월 8인조 그룹. 셰프 Aaron Silverman은 그녀와 그룹이 염소 콩피, 요구르트와 하리사를 곁들인 당근, 초콜릿 무스, 킬러 소시지 리치 샐러드를 포함한 대부분의 메뉴를 시식했다고 보고했습니다. 2015년 8월 대통령 생일을 맞아 오바마가 다시 돌아왔습니다. 참고로 백악관에 계시지 않으시면 이곳에 들어가기가 쉽지 않습니다. 매우 긴 줄을 서서 기다릴 준비를 하십시오. 하지만 그만한 가치가 있습니다.

Fig & Olive, Los Angeles Judd Apatow, Jamie Foxx, Jon Landau, 그리고 더 많은 할리우드의 거물들(정확히는 120명)이 2011년 9월 개인 기금 마련 만찬을 위해 LA의 Fig & Olive에서 오바마와 함께 했습니다. Pascal Lorange 셰프는 로즈마리 양갈비와 골파 뇨키, 줄무늬 베이스 필레를 휘핑했습니다. 엔 유두, 방목 유기농 닭 가슴살 등을 접시당 $17,900 디너로 제공합니다.

도쿄 스키야바시 지로 오바마 대통령은 도쿄의 미슐랭 3스타 레스토랑에서 식사를 했습니다. 스시를 꿈꾸는 지로) 아베 신조 총리와 함께. 오바마는 식사에 대해 "내 인생 최고의 스시"라고 말했지만 그는 식사를 마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오바마처럼 먹기: 지난 8년 동안 그들이 먹었던 최고의 레스토랑

그것에 대해 의심의 여지가 없습니다. Obamas는 레스토랑에 대한 훌륭한 취향을 가지고 있습니다. 백악관에서 8년 동안 버락 오바마 대통령과 영부인 미셸 오바마는 도쿄의 스키야바시 지로(Sukiyabashi Jiro, 스시를 꿈꾸는 지로 명성) 워싱턴 D.C.에서 엄청나게 인기 있는 Rose's Luxury에 이르기까지 뉴욕 시에서는 Blue Hill, Carbone, ABC Kitchen, Daniel, Red Rooster 등과 같은 도시에서 가장 번화한 식당에서 식사를 했습니다. (In fact, the list is so exhaustive, it’s hard to keep track.) This is a family who loves to stay attuned to the cultural zeitgeist and the culinary scene, which is certainly not something that has always been the case with previous presidents — or our incoming one. Donald Trump, for example, is rarely seen dining out, but when he is, it’s at old-school establishments like 21 Club.

The Obamas have created an important model, helping to promote an overall cultural interest in wellness and support of local cuisine. Hopefully, it’s one that First Families of the future will continue to follow. In honor of their pioneering restaurant choices, here’s a look back at some of the best restaurants the Obamas ate at during their time in the White House.

Estela, New York President Obama made a big splash when he showed up to dine at chef Ignacio Mattos and Thomas Carter’s cozy, Mediterranean-inspired restaurant (which was named one of 봉 아페티’s Best New Restaurants in America in 2014 and one of the World’s 50 Best Restaurants in 2016) on Houston Street in September 2014. He sampled the burrata with salsa verde and charred bread, croquettes, and the endive salad with walnuts, anchovy, and ubriaco rosso. He has yet to try Mattos and Carter’s newer New York City spots Café Altro Paradiso and Flora Bar, but maybe he will as a civilian.

Red Rooster, New York The President brought plenty of attention to chef Marcus Samuelsson’s Harlem hot spot Red Rooster (which was new at the time) in March 2011, when he hosted a fundraising dinner for 50 of his supporters. The President and his guests ate braised short ribs, lobster salad with asparagus and peas, cornbread, and sweet potato donuts.

Blue Hill, New York The President and First Lady had a date night at Dan Barber’s famous New York City outpost in May 2009. What they ate from the super-local, seasonal menu was kept under wraps, but Michelle reportedly liked the martinis.

Cosme, New York POTUS and FLOTUS stopped into chef-owner Enrique Olvera’s popular Mexican restaurant (its chef Daniela Soto-Innes won the James Beard Rising Star Chef of the Year Award in 2016, and in 2015, the restaurant was nominated for Best New Restaurant by the James Beard Foundation) in the Flatiron District during their visit to New York City in September 2016. They had tuna tostadas, the famous dark carnitas, blue shrimp, burrata, and more.

State Road, Martha’s Vineyard The Obamas are regulars on Martha’s Vineyard and have been eating at Mary and Jackson Kenworth’s 60-seat, seasonally focused West Tisbury restaurant for the past six summers. Though State Road’s menu rotates based on what’s in its garden and surrounding farms, President Obama has been known to order all of the following more than once: the lobster salad with snap peas and fava beans, the pan-roasted vineyard striped bass with corn puree and roasted beets, wood-grilled sirloin with buttermilk fried onions, and the State Road chocolate bars. The restaurant has just brought in a new chef, James Beard Award–nominee Randy Rucker, and he’s already started adding his own touch to the menu, like swordfish belly crudo and Island Bay scallops. The Obamas will surely be sampling those when they return to the vineyard this summer.

Equinox, Washington, D.C. Just days before the inauguration in January 2009, Barack took Michelle to Todd Gray’s seasonally driven D.C. bistro to celebrate her 45th birthday. If you really want the full Obama experience, ask to sit at corner table 21 and order the truffle macaroni and cheese with elbow macaroni and Vermont cheddar.

The Source, Washington, D.C. This is another D.C. date night favorite of the Obamas. The couple went to this Wolfgang Puck restaurant for Michelle’s 47th birthday and had chef Scott Drewno’s Asian-fusion tasting menu.

Rose’s Luxury, Washington, D.C. Michelle first stopped into D.C.’s hottest restaurant (and one of the best restaurants in the entire U.S., according to 봉 아페티) in February 2015 with a group of eight. Chef Aaron Silverman reported that she and the group sampled most of the menu, which includes goat confit, carrots with yogurt and harissa, chocolate mousse, and a killer sausage-lychee salad. The Obamas returned again for the President’s birthday in August 2015. FYI, if you are not in the White House, this place is not easy to get in to. Prepare to wait in a very long line, but it’s worth your while.

Fig & Olive, Los Angeles Judd Apatow, Jamie Foxx, Jon Landau, and more of Hollywood’s biggest names (120 of them, to be exact) joined Obama at Fig & Olive in L.A. back in September 2011 for a private fundraising dinner. Chef Pascal Lorange whipped up rosemary lamb chops with chive gnocchi, striped bass filet 엔 유두, free-range organic chicken breast, and more for the $17,900-per-plate dinner.

Sukiyabashi Jiro, Tokyo President Obama ate at this three-Michelin-star restaurant in Tokyo (now internationally famous, thanks to Jiro Dreams of Sushi) with Prime Minister Shinzo Abe. Of the meal, Obama said: “Best sushi I’ve ever had in my life,” but he reportedly didn’t finish his meal.


Eat Like The Obamas: The Best Restaurants They Dined At Over The Last 8 Years

There’s absolutely no question about it: The Obamas have great taste in restaurants. During their eight years in the White House, President Barack Obama and First Lady Michelle Obama made a point of trying out some of the coolest and most trendy spots in the world, from Tokyo’s Sukiyabashi Jiro (of Jiro Dreams of Sushi fame) to the insanely popular Rose’s Luxury in Washington, D.C. In New York City, they’ve dined at many of the city’s buzziest establishments like Blue Hill, Carbone, ABC Kitchen, Daniel, Red Rooster, and more. (In fact, the list is so exhaustive, it’s hard to keep track.) This is a family who loves to stay attuned to the cultural zeitgeist and the culinary scene, which is certainly not something that has always been the case with previous presidents — or our incoming one. Donald Trump, for example, is rarely seen dining out, but when he is, it’s at old-school establishments like 21 Club.

The Obamas have created an important model, helping to promote an overall cultural interest in wellness and support of local cuisine. Hopefully, it’s one that First Families of the future will continue to follow. In honor of their pioneering restaurant choices, here’s a look back at some of the best restaurants the Obamas ate at during their time in the White House.

Estela, New York President Obama made a big splash when he showed up to dine at chef Ignacio Mattos and Thomas Carter’s cozy, Mediterranean-inspired restaurant (which was named one of 봉 아페티’s Best New Restaurants in America in 2014 and one of the World’s 50 Best Restaurants in 2016) on Houston Street in September 2014. He sampled the burrata with salsa verde and charred bread, croquettes, and the endive salad with walnuts, anchovy, and ubriaco rosso. He has yet to try Mattos and Carter’s newer New York City spots Café Altro Paradiso and Flora Bar, but maybe he will as a civilian.

Red Rooster, New York The President brought plenty of attention to chef Marcus Samuelsson’s Harlem hot spot Red Rooster (which was new at the time) in March 2011, when he hosted a fundraising dinner for 50 of his supporters. The President and his guests ate braised short ribs, lobster salad with asparagus and peas, cornbread, and sweet potato donuts.

Blue Hill, New York The President and First Lady had a date night at Dan Barber’s famous New York City outpost in May 2009. What they ate from the super-local, seasonal menu was kept under wraps, but Michelle reportedly liked the martinis.

Cosme, New York POTUS and FLOTUS stopped into chef-owner Enrique Olvera’s popular Mexican restaurant (its chef Daniela Soto-Innes won the James Beard Rising Star Chef of the Year Award in 2016, and in 2015, the restaurant was nominated for Best New Restaurant by the James Beard Foundation) in the Flatiron District during their visit to New York City in September 2016. They had tuna tostadas, the famous dark carnitas, blue shrimp, burrata, and more.

State Road, Martha’s Vineyard The Obamas are regulars on Martha’s Vineyard and have been eating at Mary and Jackson Kenworth’s 60-seat, seasonally focused West Tisbury restaurant for the past six summers. Though State Road’s menu rotates based on what’s in its garden and surrounding farms, President Obama has been known to order all of the following more than once: the lobster salad with snap peas and fava beans, the pan-roasted vineyard striped bass with corn puree and roasted beets, wood-grilled sirloin with buttermilk fried onions, and the State Road chocolate bars. The restaurant has just brought in a new chef, James Beard Award–nominee Randy Rucker, and he’s already started adding his own touch to the menu, like swordfish belly crudo and Island Bay scallops. The Obamas will surely be sampling those when they return to the vineyard this summer.

Equinox, Washington, D.C. Just days before the inauguration in January 2009, Barack took Michelle to Todd Gray’s seasonally driven D.C. bistro to celebrate her 45th birthday. If you really want the full Obama experience, ask to sit at corner table 21 and order the truffle macaroni and cheese with elbow macaroni and Vermont cheddar.

The Source, Washington, D.C. This is another D.C. date night favorite of the Obamas. The couple went to this Wolfgang Puck restaurant for Michelle’s 47th birthday and had chef Scott Drewno’s Asian-fusion tasting menu.

Rose’s Luxury, Washington, D.C. Michelle first stopped into D.C.’s hottest restaurant (and one of the best restaurants in the entire U.S., according to 봉 아페티) in February 2015 with a group of eight. Chef Aaron Silverman reported that she and the group sampled most of the menu, which includes goat confit, carrots with yogurt and harissa, chocolate mousse, and a killer sausage-lychee salad. The Obamas returned again for the President’s birthday in August 2015. FYI, if you are not in the White House, this place is not easy to get in to. Prepare to wait in a very long line, but it’s worth your while.

Fig & Olive, Los Angeles Judd Apatow, Jamie Foxx, Jon Landau, and more of Hollywood’s biggest names (120 of them, to be exact) joined Obama at Fig & Olive in L.A. back in September 2011 for a private fundraising dinner. Chef Pascal Lorange whipped up rosemary lamb chops with chive gnocchi, striped bass filet 엔 유두, free-range organic chicken breast, and more for the $17,900-per-plate dinner.

Sukiyabashi Jiro, Tokyo President Obama ate at this three-Michelin-star restaurant in Tokyo (now internationally famous, thanks to Jiro Dreams of Sushi) with Prime Minister Shinzo Abe. Of the meal, Obama said: “Best sushi I’ve ever had in my life,” but he reportedly didn’t finish his meal.


Eat Like The Obamas: The Best Restaurants They Dined At Over The Last 8 Years

There’s absolutely no question about it: The Obamas have great taste in restaurants. During their eight years in the White House, President Barack Obama and First Lady Michelle Obama made a point of trying out some of the coolest and most trendy spots in the world, from Tokyo’s Sukiyabashi Jiro (of Jiro Dreams of Sushi fame) to the insanely popular Rose’s Luxury in Washington, D.C. In New York City, they’ve dined at many of the city’s buzziest establishments like Blue Hill, Carbone, ABC Kitchen, Daniel, Red Rooster, and more. (In fact, the list is so exhaustive, it’s hard to keep track.) This is a family who loves to stay attuned to the cultural zeitgeist and the culinary scene, which is certainly not something that has always been the case with previous presidents — or our incoming one. Donald Trump, for example, is rarely seen dining out, but when he is, it’s at old-school establishments like 21 Club.

The Obamas have created an important model, helping to promote an overall cultural interest in wellness and support of local cuisine. Hopefully, it’s one that First Families of the future will continue to follow. In honor of their pioneering restaurant choices, here’s a look back at some of the best restaurants the Obamas ate at during their time in the White House.

Estela, New York President Obama made a big splash when he showed up to dine at chef Ignacio Mattos and Thomas Carter’s cozy, Mediterranean-inspired restaurant (which was named one of 봉 아페티’s Best New Restaurants in America in 2014 and one of the World’s 50 Best Restaurants in 2016) on Houston Street in September 2014. He sampled the burrata with salsa verde and charred bread, croquettes, and the endive salad with walnuts, anchovy, and ubriaco rosso. He has yet to try Mattos and Carter’s newer New York City spots Café Altro Paradiso and Flora Bar, but maybe he will as a civilian.

Red Rooster, New York The President brought plenty of attention to chef Marcus Samuelsson’s Harlem hot spot Red Rooster (which was new at the time) in March 2011, when he hosted a fundraising dinner for 50 of his supporters. The President and his guests ate braised short ribs, lobster salad with asparagus and peas, cornbread, and sweet potato donuts.

Blue Hill, New York The President and First Lady had a date night at Dan Barber’s famous New York City outpost in May 2009. What they ate from the super-local, seasonal menu was kept under wraps, but Michelle reportedly liked the martinis.

Cosme, New York POTUS and FLOTUS stopped into chef-owner Enrique Olvera’s popular Mexican restaurant (its chef Daniela Soto-Innes won the James Beard Rising Star Chef of the Year Award in 2016, and in 2015, the restaurant was nominated for Best New Restaurant by the James Beard Foundation) in the Flatiron District during their visit to New York City in September 2016. They had tuna tostadas, the famous dark carnitas, blue shrimp, burrata, and more.

State Road, Martha’s Vineyard The Obamas are regulars on Martha’s Vineyard and have been eating at Mary and Jackson Kenworth’s 60-seat, seasonally focused West Tisbury restaurant for the past six summers. Though State Road’s menu rotates based on what’s in its garden and surrounding farms, President Obama has been known to order all of the following more than once: the lobster salad with snap peas and fava beans, the pan-roasted vineyard striped bass with corn puree and roasted beets, wood-grilled sirloin with buttermilk fried onions, and the State Road chocolate bars. The restaurant has just brought in a new chef, James Beard Award–nominee Randy Rucker, and he’s already started adding his own touch to the menu, like swordfish belly crudo and Island Bay scallops. The Obamas will surely be sampling those when they return to the vineyard this summer.

Equinox, Washington, D.C. Just days before the inauguration in January 2009, Barack took Michelle to Todd Gray’s seasonally driven D.C. bistro to celebrate her 45th birthday. If you really want the full Obama experience, ask to sit at corner table 21 and order the truffle macaroni and cheese with elbow macaroni and Vermont cheddar.

The Source, Washington, D.C. This is another D.C. date night favorite of the Obamas. The couple went to this Wolfgang Puck restaurant for Michelle’s 47th birthday and had chef Scott Drewno’s Asian-fusion tasting menu.

Rose’s Luxury, Washington, D.C. Michelle first stopped into D.C.’s hottest restaurant (and one of the best restaurants in the entire U.S., according to 봉 아페티) in February 2015 with a group of eight. Chef Aaron Silverman reported that she and the group sampled most of the menu, which includes goat confit, carrots with yogurt and harissa, chocolate mousse, and a killer sausage-lychee salad. The Obamas returned again for the President’s birthday in August 2015. FYI, if you are not in the White House, this place is not easy to get in to. Prepare to wait in a very long line, but it’s worth your while.

Fig & Olive, Los Angeles Judd Apatow, Jamie Foxx, Jon Landau, and more of Hollywood’s biggest names (120 of them, to be exact) joined Obama at Fig & Olive in L.A. back in September 2011 for a private fundraising dinner. Chef Pascal Lorange whipped up rosemary lamb chops with chive gnocchi, striped bass filet 엔 유두, free-range organic chicken breast, and more for the $17,900-per-plate dinner.

Sukiyabashi Jiro, Tokyo President Obama ate at this three-Michelin-star restaurant in Tokyo (now internationally famous, thanks to Jiro Dreams of Sushi) with Prime Minister Shinzo Abe. Of the meal, Obama said: “Best sushi I’ve ever had in my life,” but he reportedly didn’t finish his meal.


Eat Like The Obamas: The Best Restaurants They Dined At Over The Last 8 Years

There’s absolutely no question about it: The Obamas have great taste in restaurants. During their eight years in the White House, President Barack Obama and First Lady Michelle Obama made a point of trying out some of the coolest and most trendy spots in the world, from Tokyo’s Sukiyabashi Jiro (of Jiro Dreams of Sushi fame) to the insanely popular Rose’s Luxury in Washington, D.C. In New York City, they’ve dined at many of the city’s buzziest establishments like Blue Hill, Carbone, ABC Kitchen, Daniel, Red Rooster, and more. (In fact, the list is so exhaustive, it’s hard to keep track.) This is a family who loves to stay attuned to the cultural zeitgeist and the culinary scene, which is certainly not something that has always been the case with previous presidents — or our incoming one. Donald Trump, for example, is rarely seen dining out, but when he is, it’s at old-school establishments like 21 Club.

The Obamas have created an important model, helping to promote an overall cultural interest in wellness and support of local cuisine. Hopefully, it’s one that First Families of the future will continue to follow. In honor of their pioneering restaurant choices, here’s a look back at some of the best restaurants the Obamas ate at during their time in the White House.

Estela, New York President Obama made a big splash when he showed up to dine at chef Ignacio Mattos and Thomas Carter’s cozy, Mediterranean-inspired restaurant (which was named one of 봉 아페티’s Best New Restaurants in America in 2014 and one of the World’s 50 Best Restaurants in 2016) on Houston Street in September 2014. He sampled the burrata with salsa verde and charred bread, croquettes, and the endive salad with walnuts, anchovy, and ubriaco rosso. He has yet to try Mattos and Carter’s newer New York City spots Café Altro Paradiso and Flora Bar, but maybe he will as a civilian.

Red Rooster, New York The President brought plenty of attention to chef Marcus Samuelsson’s Harlem hot spot Red Rooster (which was new at the time) in March 2011, when he hosted a fundraising dinner for 50 of his supporters. The President and his guests ate braised short ribs, lobster salad with asparagus and peas, cornbread, and sweet potato donuts.

Blue Hill, New York The President and First Lady had a date night at Dan Barber’s famous New York City outpost in May 2009. What they ate from the super-local, seasonal menu was kept under wraps, but Michelle reportedly liked the martinis.

Cosme, New York POTUS and FLOTUS stopped into chef-owner Enrique Olvera’s popular Mexican restaurant (its chef Daniela Soto-Innes won the James Beard Rising Star Chef of the Year Award in 2016, and in 2015, the restaurant was nominated for Best New Restaurant by the James Beard Foundation) in the Flatiron District during their visit to New York City in September 2016. They had tuna tostadas, the famous dark carnitas, blue shrimp, burrata, and more.

State Road, Martha’s Vineyard The Obamas are regulars on Martha’s Vineyard and have been eating at Mary and Jackson Kenworth’s 60-seat, seasonally focused West Tisbury restaurant for the past six summers. Though State Road’s menu rotates based on what’s in its garden and surrounding farms, President Obama has been known to order all of the following more than once: the lobster salad with snap peas and fava beans, the pan-roasted vineyard striped bass with corn puree and roasted beets, wood-grilled sirloin with buttermilk fried onions, and the State Road chocolate bars. The restaurant has just brought in a new chef, James Beard Award–nominee Randy Rucker, and he’s already started adding his own touch to the menu, like swordfish belly crudo and Island Bay scallops. The Obamas will surely be sampling those when they return to the vineyard this summer.

Equinox, Washington, D.C. Just days before the inauguration in January 2009, Barack took Michelle to Todd Gray’s seasonally driven D.C. bistro to celebrate her 45th birthday. If you really want the full Obama experience, ask to sit at corner table 21 and order the truffle macaroni and cheese with elbow macaroni and Vermont cheddar.

The Source, Washington, D.C. This is another D.C. date night favorite of the Obamas. The couple went to this Wolfgang Puck restaurant for Michelle’s 47th birthday and had chef Scott Drewno’s Asian-fusion tasting menu.

Rose’s Luxury, Washington, D.C. Michelle first stopped into D.C.’s hottest restaurant (and one of the best restaurants in the entire U.S., according to 봉 아페티) in February 2015 with a group of eight. Chef Aaron Silverman reported that she and the group sampled most of the menu, which includes goat confit, carrots with yogurt and harissa, chocolate mousse, and a killer sausage-lychee salad. The Obamas returned again for the President’s birthday in August 2015. FYI, if you are not in the White House, this place is not easy to get in to. Prepare to wait in a very long line, but it’s worth your while.

Fig & Olive, Los Angeles Judd Apatow, Jamie Foxx, Jon Landau, and more of Hollywood’s biggest names (120 of them, to be exact) joined Obama at Fig & Olive in L.A. back in September 2011 for a private fundraising dinner. Chef Pascal Lorange whipped up rosemary lamb chops with chive gnocchi, striped bass filet 엔 유두, free-range organic chicken breast, and more for the $17,900-per-plate dinner.

Sukiyabashi Jiro, Tokyo President Obama ate at this three-Michelin-star restaurant in Tokyo (now internationally famous, thanks to Jiro Dreams of Sushi) with Prime Minister Shinzo Abe. Of the meal, Obama said: “Best sushi I’ve ever had in my life,” but he reportedly didn’t finish his meal.


Eat Like The Obamas: The Best Restaurants They Dined At Over The Last 8 Years

There’s absolutely no question about it: The Obamas have great taste in restaurants. During their eight years in the White House, President Barack Obama and First Lady Michelle Obama made a point of trying out some of the coolest and most trendy spots in the world, from Tokyo’s Sukiyabashi Jiro (of Jiro Dreams of Sushi fame) to the insanely popular Rose’s Luxury in Washington, D.C. In New York City, they’ve dined at many of the city’s buzziest establishments like Blue Hill, Carbone, ABC Kitchen, Daniel, Red Rooster, and more. (In fact, the list is so exhaustive, it’s hard to keep track.) This is a family who loves to stay attuned to the cultural zeitgeist and the culinary scene, which is certainly not something that has always been the case with previous presidents — or our incoming one. Donald Trump, for example, is rarely seen dining out, but when he is, it’s at old-school establishments like 21 Club.

The Obamas have created an important model, helping to promote an overall cultural interest in wellness and support of local cuisine. Hopefully, it’s one that First Families of the future will continue to follow. In honor of their pioneering restaurant choices, here’s a look back at some of the best restaurants the Obamas ate at during their time in the White House.

Estela, New York President Obama made a big splash when he showed up to dine at chef Ignacio Mattos and Thomas Carter’s cozy, Mediterranean-inspired restaurant (which was named one of 봉 아페티’s Best New Restaurants in America in 2014 and one of the World’s 50 Best Restaurants in 2016) on Houston Street in September 2014. He sampled the burrata with salsa verde and charred bread, croquettes, and the endive salad with walnuts, anchovy, and ubriaco rosso. He has yet to try Mattos and Carter’s newer New York City spots Café Altro Paradiso and Flora Bar, but maybe he will as a civilian.

Red Rooster, New York The President brought plenty of attention to chef Marcus Samuelsson’s Harlem hot spot Red Rooster (which was new at the time) in March 2011, when he hosted a fundraising dinner for 50 of his supporters. The President and his guests ate braised short ribs, lobster salad with asparagus and peas, cornbread, and sweet potato donuts.

Blue Hill, New York The President and First Lady had a date night at Dan Barber’s famous New York City outpost in May 2009. What they ate from the super-local, seasonal menu was kept under wraps, but Michelle reportedly liked the martinis.

Cosme, New York POTUS and FLOTUS stopped into chef-owner Enrique Olvera’s popular Mexican restaurant (its chef Daniela Soto-Innes won the James Beard Rising Star Chef of the Year Award in 2016, and in 2015, the restaurant was nominated for Best New Restaurant by the James Beard Foundation) in the Flatiron District during their visit to New York City in September 2016. They had tuna tostadas, the famous dark carnitas, blue shrimp, burrata, and more.

State Road, Martha’s Vineyard The Obamas are regulars on Martha’s Vineyard and have been eating at Mary and Jackson Kenworth’s 60-seat, seasonally focused West Tisbury restaurant for the past six summers. Though State Road’s menu rotates based on what’s in its garden and surrounding farms, President Obama has been known to order all of the following more than once: the lobster salad with snap peas and fava beans, the pan-roasted vineyard striped bass with corn puree and roasted beets, wood-grilled sirloin with buttermilk fried onions, and the State Road chocolate bars. The restaurant has just brought in a new chef, James Beard Award–nominee Randy Rucker, and he’s already started adding his own touch to the menu, like swordfish belly crudo and Island Bay scallops. The Obamas will surely be sampling those when they return to the vineyard this summer.

Equinox, Washington, D.C. Just days before the inauguration in January 2009, Barack took Michelle to Todd Gray’s seasonally driven D.C. bistro to celebrate her 45th birthday. If you really want the full Obama experience, ask to sit at corner table 21 and order the truffle macaroni and cheese with elbow macaroni and Vermont cheddar.

The Source, Washington, D.C. This is another D.C. date night favorite of the Obamas. The couple went to this Wolfgang Puck restaurant for Michelle’s 47th birthday and had chef Scott Drewno’s Asian-fusion tasting menu.

Rose’s Luxury, Washington, D.C. Michelle first stopped into D.C.’s hottest restaurant (and one of the best restaurants in the entire U.S., according to 봉 아페티) in February 2015 with a group of eight. Chef Aaron Silverman reported that she and the group sampled most of the menu, which includes goat confit, carrots with yogurt and harissa, chocolate mousse, and a killer sausage-lychee salad. The Obamas returned again for the President’s birthday in August 2015. FYI, if you are not in the White House, this place is not easy to get in to. Prepare to wait in a very long line, but it’s worth your while.

Fig & Olive, Los Angeles Judd Apatow, Jamie Foxx, Jon Landau, and more of Hollywood’s biggest names (120 of them, to be exact) joined Obama at Fig & Olive in L.A. back in September 2011 for a private fundraising dinner. Chef Pascal Lorange whipped up rosemary lamb chops with chive gnocchi, striped bass filet 엔 유두, free-range organic chicken breast, and more for the $17,900-per-plate dinner.

Sukiyabashi Jiro, Tokyo President Obama ate at this three-Michelin-star restaurant in Tokyo (now internationally famous, thanks to Jiro Dreams of Sushi) with Prime Minister Shinzo Abe. Of the meal, Obama said: “Best sushi I’ve ever had in my life,” but he reportedly didn’t finish his meal.